엔비디아, 상업용 레벨2+ 자율주행 시스템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 공개

엔비디아(www.nvidia.co.kr)는 CES 2019에서 상업용 레벨2+ 자율주행 시스템인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NVIDIA DRIVE AutoPilot)’을 공개했다.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인 콘티넨탈(Continental)과 ZF는 엔비디아 드라이브를 기반으로 한 레벨2+ 자율주행 솔루션을 발표했다. 이는 2020년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레벨2+ 자율주행 솔루션으로, 자율주행 인식은 물론 다양한 AI 기능을 제공하는 조종석을 구현한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을 활용해 성능, 기능 및 도로 안전 측면에서 기존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제품을 한층 능가하는 정교한 자동 운전 기능뿐 아니라, 지능형 조종석 지원, 시각화 기능을 시장에 선보일 수 있다.



엔비디아 오토노머스 머신 부문 부사장 롭 송거는 “높은 수준의 레벨2+ 시스템은 현재 시장에 출시된 시스템보다 훨씬 더 강력한 연산 능력과 정교한 소프트웨어를 필요로 한다”며,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이러한 역량을 제공해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2020년까지 첨단 자율주행 솔루션을 신속하게 구축하고, 한층 더 높은 수준의 시스템 자율성을 빠른 속도로 구현하도록 돕는다”고 설명했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고성능 엔비디아 자비에(Xavier) 시스템-온-칩(SoC) 프로세서와 최신 엔비디아 드라이브 소프트웨어를 통합해 많은 심층신경망(DNN)을 처리함으로써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인식을 구현한다.

또한, 차량 내외부의 주변 카메라 센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동시에, 고속도로 병합, 차선 변경, 차선 분할 및 개인 매핑을 포함한 완전 자율주행 오토파일럿 기능을 제공한다. 차량 내에는 운전자 모니터링 및 AI 보조 조종장치(copilot) 기능과 차량의 컴퓨터 비전 시스템에 대한 조종석 시각화 기능 등이 포함된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개방적이며 유연한 엔비디아 드라이브 플랫폼의 일환이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플랫폼은 전 세계 수백 개 기업들이 도로 안전은 향상시키는 동시에, 장시간의 운전이나 심한 교통 정체에 대한 운전자의 피로나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자율주행 솔루션을 구축하는데 사용되고 있다. 새로운 레벨2+ 시스템은 로봇택시를 위한 레벨5 기능을 제공하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AGX 페가수스(Pegasus) 시스템을 보완한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최근 미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발표한 연구조사가 나타내듯이, 구불구불한 차선이나 언덕이 많은 도로에서 차량 감지와 차선 유지 능력이 일관되지 않아 운전자가 갑작스럽게 제어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기존 레벨2 ADAS 시스템의 한계점을 해결해준다.

도미니크 본테 ABI 리서치 오토모티브 연구 담당 부사장은 “현재 시장에 출시된 차선 유지 및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은 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엔비디아의 고성능 AI 솔루션은 머지않아 한층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구현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의 핵심에는 초당 30조의 연산처리 능력을 제공하는 자비에 SoC가 있다. 안전에 중점을 두고 있는 자비에는 6가지 유형의 프로세서와 90억 개의 트랜지스터를 사용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이중화 및 다양성을 위해 설계됐다. 

자비에는 자율주행을 위한 차량용 프로세서로, 현재 생산 단계에 있다. 글로벌 안전 전문가들은 자비에의 아키텍처 및 개발 프로세스가 안전한 제품을 설계하기에 적합하다고 평가했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 소프트웨어 스택에는 차량 외부의 문제를 처리하는 드라이브(DRIVE) AV 소프트웨어와 차량 내부의 작업을 위한 드라이브 IX 소프트웨어가 통합돼 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