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게이트, 테이프아크와 협력 통해 "레거시 데이터의 디지털화 추진"

씨게이트 테크놀로지가 테이프 데이터 복구 및 이전 서비스 제공 기업인 테이프아크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기업은 테이프에 보관된 데이터를 보다 안전한 절차를 통해 클라우드로 이전할 수 있으며, 잠재적으로 가치 있는 데이터에 보다 손쉽게 접근해 이를 복구하거나 보존할 수 있게 된다. 

테이프아크를 기반으로 작동하는 씨게이트의 ‘라이브 데이터 서비스(Lyve Data Services)’는 레거시 데이터를 온라인으로 전송, 방대한 양의 데이터에 생명을 불어 넣어 기업들이 중요한 인사이트와 가치를 발견할 수 있도록 돕게 된다.

테이프아크의 조사에 따르면, 외부 보관소에 물리적으로 저장돼 있는 데이터 테이프는 약 10억 개 이상일 것으로 집계된다. 그러나 이 가운데 대부분의 데이터는 쉽게 접근할 수 없고, 부식이나 열화, 영구적 손실 등의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테이프 보관소에 저장돼 있는 수십 년 전 데이터를 활성화하고 분석하는 것만으로도 민간 및 공공부문에 큰 이익을 제공할 수 있다.

씨게이트 라이브 데이터 서비스 폴 스틸 수석 디렉터는 “씨게이트의 전문 역량으로 제타바이트 수준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이전할 수 있다”며, “씨게이트는 새로운 엣지 하드웨어 솔루션을 사용해 기업 스스로 데이터 테이프에 접근하고, 이를 복구 및 분석할 수 있도록 모든 데이터를 안전하게 이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이프아크 창립자 및 최고경영자인 가이 홈즈는 "테이프아크의 비전은 고객에게 데이터를 돌려주고, 언제 어디서든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며, "테이프에 보관되어 있던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저장하는 일은 기업의 데이터 통제권 회복을 뜻하며, 잠재적으로는 활용할 수도 없고 비용만 발생하던 요소를 가치를 창출하는 수익원으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