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리드-NBP, 공공부문 퍼블릭 클라우드 확산 위한 업무 협약 체결

ITWorld
큐브리드(www.cubrid.com)는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www.nbp-corp.com, 이하 NBP)과 공공부문 퍼블릭 클라우드 사업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큐브리드와 NBP는 다양한 공공기관들이 개방형 표준을 기반으로 안전하게 인증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영업 및 마케팅에 대한 폭넓은 협력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를 위해 상품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오픈소스 DBMS ‘큐브리드(CUBRID)’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 등록하여 제공한다.

큐브리드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 G-클라우드 표준 DBMS로서 공공부문 프라이빗 클라우드 영역에서 다져온 전문성을 기반으로, NBP와의 협약을 통해 공공부문 퍼블릭 클라우드 영역에서도 입지를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큐브리드는 앞서 한국전력거래소 교육관리시스템에 자사의 오픈소스 DBMS 큐브리드를 구축 완료하고, 한국교육학술정보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퍼블릭 클라우드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NBP 최성필 이사는 “NBP와 큐브리드는 오랜 기간 동안 오픈소스 DBMS 개발에 협력해 온 만큼 제품의 성능과 안정성에 대해 상호 신뢰를 가지고 있다”며, “공공기관에서의 클라우드 활용처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NBP과 큐브리드의 협력이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 중요한 이정표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상에서 큐브리드 DBMS를 사용하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사용으로 인한 비용절감, 가용성의 극대화, 운영 고도화 등의 이점을 확보할 수 있으며, 특히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확장성을 바탕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외부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오픈소스 DBMS 큐브리드는 현재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마켓플레이스(https://www.ncloud.com/marketplace/)에 등재돼 있다.

큐브리드 정병주 대표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공공기관들이 DBMS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연구개발과 협력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공공부문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영역에서 다져온 노하우와 CSP(Cloud Service Provider)들과의 폭넓은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시장에서의 확고한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