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자바 SE 상용화 및 제품 구독 모델 도입

ITWorld
오라클은 오라클 자바 SE가 유료화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유/무료 버전이 혼재되어 있었으나, 2019년 1월부터 오라클 JDK 자바 SE의 모든 버전이 상용화된다. 아울러 비용 청구 방법도 개편됐다. 오라클은 1회성 영구 라이선스 대신, 서브스크립션 모델 개념을 도입했다. 사용자는 자바 SE 라이선스를 기간별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

오라클 JDK 공식 유료화 이후, 서브스크립션을 구매하지 않은 기업은 오라클 JDK 자바 SE를 업무용, 상업용 또는 운영용으로 사용할 수 없다. 업데이트 및 버그 패치도 제공되지 않는다. 서브스크립션 구매 후 기간이 종료되면 모든 액세스가 금지된다.

단, 기존 상용 라이선스 보유자는 별도 서브스크립션을 구매할 필요가 없다. 자바 SE 어드밴스드, 자바 SE 스위트 또는 오라클 자바 SE를 오라클 제품과 함께 사용하는 기업은 이후로도 기술지원 및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또한 개인용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에서 자바 SE를 사용하는 개인 자바 SE 사용자도 2020년 12월말까지는 자바 SE 8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영구 라이선스 구매 시, 기술지원 및 유지보수 옵션을 연단위로 별도 구매했지만, 자바 SE 서브스크립션은 라이선스, 프로그램 업데이트 및 기술지원 등의 혜택이 모두 포함돼 있다.

자바 SE 서브스크립션의 범위는 ▲클라우드, 서버 및 데스크톱 배포에 대한 라이선스 부여 및 지원 ▲성능, 안정성 및 보안 업데이트에 대한 액세스 권한 ▲공개 업데이트(End-of-Public-Update)가 끝난 일부 자바 SE 버전 액세스 권한 ▲오라클 자바 SE 8 및 7 엔터프라이즈 관리, 모니터링 및 배포 기능 ▲마이 오라클 서포트를 통한 24시간 지원 ▲주요 버그 수정에 대한 초기 액세스 권한 등이다.

서브스크립션 모델은 자바 SE 서브스크립션과 자바 SE 데스트톱 서브스크립션으로 나뉜다. 서브스크립션 모델의 이용 가격은 자바 SE 서브스크립션 경우 100개 미만 프로세서 당 월 25달러이며, 데스크톱 가격은 1,000명 미만 사용자 당 월 2.50 달러에서 시작한다. 구매 볼륨 별 할인이 적용되며, 1년, 2년 및 3년 단위로 구매 가능하다.

자바 SE 라이선스를 구매하지 않을 경우, 오픈소스 기반의 오픈JDK를 활용하면 자바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자바 11 이상부터 오라클 JDK는 유상으로만 공개되며, 대신 자바 11에서 오라클 JDK와 동일한 기능 및 품질을 갖춘 오픈소스 구현의 오픈JDK 바이너리가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