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트온,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전자문서보관소 사업 진출

ITWorld
블록체인 기반 전자문서인증플랫폼 애스톤(Aston)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써트온(www.certon.co.kr)은 글로벌 분산형 전자문서보관소인 ‘GCDA’(Global Certified e-Document Authority) 사업을 위한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GCDA란 모든 산업에서 사용되는 전자문서의 원본 데이터를 블록체인 기반에 탈 중앙화된 공공네트워크에 조각으로 작게 쪼개어 분리/분산 저장하는 것이다. 이는 사용자(기업 혹은 개인)가 원하는 전자문서를 사용하기 위해 전자문서를 호출할 경우, 원본의 진본성을 위해 원본대조를 통한 그 진위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하는데, 이것을 100% 탈중앙화된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제공한다는 의미다.

써트온은 전자문서의 위변조 진위와 실사용을 통한 이력관리를, 데이터베이스 탈중앙화 프로젝트인 바스아이디(Baasid)를 이끌고 있는 일본의 시스템구축·보안 전문기업인 프로(PRO)가 전자문서를 조각으로 잘개 쪼개어 분리/분산 저장하는 부문을 담당한다.

써트온에 김승기 대표는 “전자문서인증사업의 분야가 의료, 학교, 기업, 관공서 등 전 산업을 넘나들며 확장된 만큼 블록체인의 원리와 탈중앙화된 저장/보관 사업은 블록체인과 가장 매칭이 적합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