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10명 가운데 7명, 모바일 뱅킹한다”…DMC미디어

ITWorld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10명 가운데 7명은 모바일로 인터넷 뱅킹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DMC미디어(www.dmcreportpro.co.kr)는 ‘2017 디지털 소비자와 디지털 라이프스타일 분석 보고서’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디지털 디바이스와 미디어가 일상에 끼친 영향을 분석해 한국인의 2017 디지털 라이프스타일을 정리하고, 주요 디지털 콘텐츠 소비에 대한 데이터를 담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의 디지털 상거래 및 콘텐츠 소비는 점차 모바일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특히 인터넷 뱅킹에서 강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을 통한 인터넷 뱅킹 이용자는 2015년 40.4%, 2016년 54.2%에 이어 올해 69.9%로 크게 상승한 반면, 데스크톱 이용 비율은 지난해 32.0%에서 올해 17.4%로 절반 가까이 감소하며 갈수록 비중이 줄었다.



모바일 성장세는 인터넷 쇼핑에서도 나타났다. 모바일 디바이스를 활용한 인터넷 쇼핑은 45.0%로 지난해에 비해 2.4% 증가했으나, PC는 2.4% 감소했다. DMC미디어는 데스크톱을 통한 인터넷 쇼핑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처럼 스마트 디바이스가 강세인 가운데, 스마트 디바이스로 이용하는 디지털 콘텐츠는 음악이 82.4%로 가장 많았다. TV(76.6%), 영화(70.3%), 도서(44.0%)가 그 뒤를 이었다. 이용자별로는, 남성과 여성이 대체로 비슷하게 나타났으나 영화 콘텐츠 소비에서 남성(74.1%)이 여성(66.4%)보다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도서 콘텐츠는 40대가 50.0%로 다른 세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로 6년째 발간한 ‘디지털 소비자와 디지털 라이프스타일 분석 보고서’는 2017년 2월부터 10월까지 DMC미디어에서 실시한 다수의 조사 결과를 재분석해 작성됐다. 각 조사는 인터넷 이용자의 성별, 연령대별 이용자 분포를 고려해 할당추출한 전국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