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문자 I가 A로 바뀐다?” 아이폰 버그 등장… 우회 방법은?

iOS
Macworld
iOS 11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한 일부 아이폰 사용자들이 이상한 버그를 경험하고 있다. 대문자 I를 입력하면 A로 바뀌는 것. 즉, 아이폰 X 산 것을 자랑하는 문자를 보낼 때 “I got my new iPhone X”라고 보내려 해도 “A(?) got my new iPhone X”로 입력된다.

iOS 11.1의 자동 수정 엔진에 문제가 있어, 대문자 I를 읽을 수 없는 유니코드 기호와 함께 A로 변경한다. 영향을 받은 정확한 규모는 알 수 없으나, 트위터에선 관련 사례가 여러 건 올라오고 있다.

물론, 애플은 이 문제를 인지하고 수정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이번 주 내에 iOS 업데이트가 배포될 것으로 보이나, 그 전까지는 3가지 방법으로 우회할 수 있다.

- 자동 수정 끄기
- I를 입력했을 때 자동 대치어가 나타나면 x를 눌러 변경하지 않고 I가 표시되도록 하기. 단, 이 방법은 매번 해야 하므로 귀찮을 수 있다.
- 소문자 ‘i’의 대치어로 ‘I’를 등록해두기



텍스트 대치는 OMW라고 입력하면 ‘On my way!’라고 표시해주는 기능이다. 설정 > 일반 > 키보드 > 텍스트 대치에서 + 기호를 눌러 새로운 규칙을 추가할 수 있다. 문구에 대문자 I를 입력하고, 단축키에 소문자 i를 입력한다.

이제 대문자 I를 입력할 때 쉬프트키를 누르지 않도록 뇌를 학습시키기만 하면 된다. 어쩌면 다른 텍스트 대치어를 이용하는 것보다 어려울 수도 있다. 그리고 애플이 이 버그를 수정하면 다시 뇌를 원래 상태로 돌려놔야 한다.

심각하다기보다는 재미있는 버그 중 하나지만, 여전히 골칫거리다. 애플은 아직 이 문제의 원인을 공개하지 않았다. iOS 11.1.1 혹은 11.2 업데이트에서 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