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쏘시스템, 솔리드웍스 2018 출시

ITWorld
다쏘시스템코리아는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ACCOR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최신 버전의 3D 설계 및 엔지니어링 솔루션 ‘솔리드웍스 2018’을 공개했다.

솔리드웍스 2018은 설계부터 생산까지 전 단계에 걸친 통합적 엔드투엔드 솔루션으로,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부품 및 제품 생산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제공하고 아이디어가 보다 신속하게 상품화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솔리드웍스 2018은 제품 개발 워크플로우 상에 존재하는 각 업무 영역의 상호작용 과정을 간소화하는 솔루션을 활용해 기업의 설계 작업을 지원한다. 또한 통합된 프로세스는 관련 부서와 상호 연결되고, 언제 어디서나 원활하게 공유되는 데이터 흐름을 통해 스마트 제조의 기초 환경이 될 수 있다. 요약하자면, 솔리드웍스 내의 솔루션들 내에서 설계와 관련된 전 과정을 진행할 수 있다.

솔리드웍스는 2018 버전에서 설계 및 설계 검토 과정에 활용할 수 있는 ‘터치 모드’를 지원한다. 터치 모드를 지원하는 장비에서 손가락이나 전용 펜으로 스케치를 그리면, 이를 즉시 솔리드웍스 상의 스케치 엔티티로 변경해서 피처 작업을 할 수 있다. 수치 입력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터치 전용 입력 창을 이용해서 편리하게 입력할 수 있다.

물론, 설계된 데이터를 회전해서 돌려보거나, 확대 및 축소 작업을 손가락을 이용해 작업할 수 있다. 또한, 메이트에 기반한 조립 및 분해도 가능하다.

솔리드웍스 2018을 활용하면 ▲제품 및 부품 설계 ▲제품 기능 및 생산 가능 여부 검증 ▲데이터 및 연결 프로세스 관리 ▲생산 단계 간소화 및 자동화 ▲기타 점검 과정에서 보다 신속하고 비용 효율적인 부서 간 협업이 가능해진다. 또한, 설계와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떠한 변화도 신속하고 편리하게 관리되며 연결된 모델, 프로그램, 도면, 문서 등에 자동으로 전달된다. 뿐만 아니라, 설계 초기 단계에서부터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지적 재산들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번 솔리드웍스 2018의 신제품 중 하나인 솔리드웍스 캠(SOLIDWORKS CAM) 애플리케이션은 지식 캡쳐(Knowledge Capture) 기능을 포함한 규칙 기반 기계 가공을 제공함으로써, 제조 프로그래밍을 자동화 할 수 있게 해준다. 이를 통해 설계자와 엔지니어는 설계 방법에 대한 깊은 이해, 정보에 입각한 의사결정, 신속한 프로토타입 부품 제작 등 다양한 혜택을 통해 품질, 비용, 납품 등을 원활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각 부서는 ‘빌드 투 오더(Build to Order)’ 전략 수행을 통해 단 몇 초안에 맞춤 부품을 자동으로 설계하고 프로그래밍할 수도 있다

다쏘시스템 솔리드웍스 지앙 파올로 바씨 CEO는 “솔리드웍스 2018은 부품 및 제품 생산 과정에서 스마트한 접근법 그 이상을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상상을 혁신으로 만드는 환경을 구현한다”며 “솔리드웍스 커뮤니티의 인사이트와 피드백을 통해 구축한 이번 버전의 새로운 툴과 향상된 기능은 보다 강력한 성능을 통해 저렴한 비용으로도 높은 수준의 설계 개발 및 생산 속도 개선을 가능하게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자간담회에서 솔리드웍스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인 ‘솔리드웍스 엔터프러너(Entrepreneur)’ 프로그램의 한국 첫번째 선정 스타트업인 SG 로보틱스의 공경철 대표가 완전마비 장애인의 보행을 돕는 웨어러블 로봇 ‘워크온’, 특수 지팡이 없이도 보행 가능한 웨어러블 로봇 ‘엔젤렉스’ 등 국내 웨어러블 로봇 개발의 현주소와 과제 등에 대해 소개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