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주파수 결합기술 필드테스트 성공

ITWorld
LG유플러스(www.uplus.co.kr)는 5G용 주파수로 점쳐지는 3.5㎓와 28㎓를 결합시켜 전송 속도를 높이는 ‘듀얼 커넥티비티(Dual Connectivity)’ 기술의 필드 테스트를 화웨이와 5G 시험기지국에서 진행해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은 서울 상암동 사옥 및 인근의 5G 시험기지국간 결합시험을 통해 진행됐으며, 3.5㎓ 기지국과 28㎓ 기지국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해 약 20Gbps의 속도가 제공됨을 확인했다.



듀얼 커넥티비티는 전파도달거리가 서로 다른 주파수를 사용하는 기지국이 혼재된 환경에서 전파도달거리가 긴 기지국(메크로 셀)에서는 시그널링을 처리하고, 메크로 셀과 전파도달거리가 짧은 기지국(스몰 셀)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해 데이터 전송속도를 높이면서도 기지국간 경계지역을 이동하더라도 서비스 품질을 유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커버리지가 넓은 3.5㎓기지국을 기본망으로 해, 트래픽 밀집지역에 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28㎓기지국을 추가로 구축한 상태에서 이 기술을 적용하게 되면 핫스팟 지역에서 3.5㎓, 28㎓ 기지국에서 동시에 전송하는 초고속 데이터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고객이 이동해 28㎓기지국 커버리지를 벗어나도 3.5㎓ 기지국을 통해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받아 기지국간 커버리지 차이로 발생할 수 있는 일시적 서비스 끊김이나 급격한 속도저하 등의 현상을 방지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시연을 통해 5G-5G 기지국 결합은 물론 향후 4G-5G 이종기지국간 결합에 이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김대희 상무는 “5G 네트워크 운용의 핵심역할을 하게 될 듀얼 커넥티비티 기술의 필드테스트를 성공함으로써, 고품질 5G 서비스 제공의 중요한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5G 시대에도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차세대 신기술을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