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세계 IT 지출 2.4% 증가 전망”…가트너

ITWorld
가트너는 2017년 세계 IT 지출 규모가 지난해보다 2.4% 증가한 3조 5,000억 달러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올해 1분기 IT 지출 성장률 추정치인 1.4%보다 증가한 것으로, 다른 여러 국가들의 통화 대비 달러화 약세가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가트너 리서치 담당 부사장인 존 데이빗 러브락은 “디지털 비즈니스는 기존 비즈니스의 지원 방식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러한 차세대 서비스는 새로운 범주의 지출을 주도할 비즈니스와 기술 플랫폼에 크게 힘입을 것이고, 혁신적인 산업별 기술로는 제조 현장에 도입된 사물인터넷, 금융 서비스와 기타 산업 현장에 적용된 블록체인, 유통 업계에 적용된 스마트 머신 등이 있다”고 말했다.



2017년 전세계 기업용 소프트웨어 시장은 2016년 대비 5.3% 증가한 7.6%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더 많은 기업들이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으로 인해 디지털 비즈니스 채널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게 되면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과 기능을 자동화하고 출시해야 할 필요성도 더욱 커지고 있다.

러브록 부사장은 “SaaS 기반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도입이 증가하면서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되는 IT 운영 관리(IT operations management, ITOM) 툴 도입에 대한 움직임도 많아지고 있다”며, “이와 같은 클라우드 기반 툴을 통해 인프라 및 운영(I&O) 기업들은 애플리케이션 출시 주기를 한층 빨리 관리하고 새로운 기능을 더하고 새로운 기술을 채택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밝혔다.

2016년 IT 지출은 증가했지만 상위 10대 업체 가운데 단 2곳이 자연스러운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수익원이 여전히 소셜, 모바일, 클라우드와 데이터의 융합을 의미하는 ‘힘의 결합(Nexus of Forces)’과 연결돼 있기에 상위 10대 업체들은 올해 모바일 폰 판매 부문에서 강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2017년 PC, 태블릿, 울트라 모바일 및 모바일 폰을 포함한 디바이스 지출 규모는 전년 대비 3.8% 성장한 6,54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 분기 예상치인 1.7%보다 높은 수치이다. 모바일 폰 부문은 성숙 시장 내 프리미엄 모바일 폰 평균 판매 단가(ASP)가 증가한 것에 영향을 받아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출시 10주년을 맞이한 아이폰과 유틸리티 폰에 베이직 폰을 결합한 형태의 제품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태블릿 시장은 교체 주기가 연장된 채 변동이 없기 때문에 계속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한편, 2017년 한국의 IT 지출 규모는 지난해에 비해 3.75% 증가한 78조 9,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