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급형 PC의 게임 경험 향상” 윈도우 10 게임 모드 효과 검증 벤치마크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 크리에이터 업데이트(Creator Update)를 통해 업데이트하기로 예고한 게임 모드(Game Mode)가 사용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능은 한마디로 ‘돈 들이지 않고 PC 게임 성능을 개선하는' 기능이다. 그 실상은 한층 복잡하지만, 일단 사용자의 입장에선 분명히 반길만한 지원임에 분명하다. 특히 전용 게임 하드웨어에 돈을 투자하는 것은 망설여왔던 소프트코어 게이머들에겐 많은 가치가 전달될 것이다.

단, 벌써부터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진 말자. 마이크로소프트는 게임 모드를 그리 시끌벅적하진 않게 소개해 나가려는 듯 보인다. 그렇다면, 이것은 정확히 무엇이고, 어디에 존재하는 기능인가?

게임 모드 만나보기
게임 모드는 PC 게임의 로우 프레임율 속도 및 전반적인 매끄러움(마이크로소프트는 ‘일관성’이라는 용어로 표현한다)을 개선해주는 기능이다. 기능은 시스템 자원을 실행 중인 게임에 집중 할당하는 방식으로 구현되며, 이 과정에서 게임 경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백그라운드 프로세스들은 실행이 제한된다. (갑작스런 백신 스캔으로부터 해방되는 것이다!) 시스템 설정에 따라 구체적 양상은 달라지지만, 게임 모드 적용 시 시스템은 게임에 보다 많은 GPU 사이클 및 CPU 스레드 셋을 지원한다.

게임 모드는 윈도우 스토어(Windows Store)를 통해 내려 받은 게임 외 ‘모든' 서드파티 게임에서 적용 가능하다. 다만 현재로선 게임 바(Game Bar)라는 신규 영역 안에서도 구석진 위치에 숨어있어 즉각적인 수동 활성화가 불편하다는 한계가 존재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이 게임 모드 자동 활성화를 지원하는 일부 게임 목록(윈도우 스토어를 통해 이들 기업이 직접 배포하고 있는 기어 오브 워 4(The Gears of War 4), 포르자 호라이즌 3(Forza Horizon 3) 등)을 공개하긴 했지만, 실제 구현 가능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게임 모드를 활성화하는 옵션은 게임 바(Game Bar) 설정 상단에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확대해서 볼 수 있음)

게임 모드는 게임 실행 창에서 윈도우 키 + G 단축키로 윈도우 10 게임 바에 접속해 활성화할 수 있다. 게임 바 메뉴 우측의 ‘설정'을 클릭하고, 나타나는 옵션들 가운데 상부 ‘이 게임에서 게임 모드 사용하기’라는 문구의 체크박스를 선택하면 게임 모드 활성화가 가능하다. 활성화 후 대화 창 및 게임 박스 메뉴를 끄면 다시 게임으로 돌아갈 수 있다. 효과 적용을 위해 게임을 재시작할 필요는 없으며, 오히려 추후 게임을 재실행할 경우 게임 모드 역시 또다시 수동으로 활성화 해줘야 한다.

전반적인 사용 경험은 충분히 흥미를 자극할만한 수준이다.

윈도우 10 게임 모드 테스트
게임 모드 첫 시연 당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것이 로우 프레임율에 미치는 영향을 크게 강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리뷰어들에게 배포된 자료에 따르면 게임 모드를 통해 예상되는 성능 개선 수준은 2~5% 선이었다. 이 새로운 기능은 마법이 아닌, 자원 이동을 통한 효율화임을 확실히 한 부분이다. PC 게이머(PC Gamer), PC게임엔(PCGamesN), 랩톱 맥(Laptop Mag) 등이 진행한 초기 게임 모드 테스트에 따르면 게임 전용 시스템들의 경우 해당 기능을 통해 얻을 수 있는성능 개선 효과는 미미하거나 전무한 수준이었다. PC 게이머 측의 실험에 의하면 히트맨(Hitman) 플레이 시에는 오히려 게임 모드가 성능 저하를 야기하는 것이 확인되기도 했다.

일정 등급 이상의 그래픽 카드가 적용된 비교적 상급의 게이밍 시스템을 보유한 사용자들이라면, 게임 모드에 큰 기대를 걸지는 않는 게 좋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경우가 아니라면?

마이크로소프트의 발표 가운데 필자의 흥미를 끈 부분은 성능의 ‘일관성' 개선에 관한 설명이었다. 일정 규모 이상의 시스템 자원을 게임에 전속 할당하는 조작은 상급 사양의 하드웨어에서는 큰 의미를 지니지 못하지만, 자원을 보다 빠듯하게 운영하는 노트북이나 보급형 기기에선 상당한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 여기 그 테스트 결과를 살펴보자.

마이크로소프트의 고사양 서피스 북

PCWorld는 프레스 자격으로 크리에이터 업데이트를 사전 제공받을 수 있었다. 업데이트 설치는 1TB SSD, 16GB RAM, 코어 i7 CPU 및 별도 엔비디아 그래픽이 적용된 최고 사양의 서피스 북(Surface Book)에서 진행됐다. 여기에서 엔비디아 그래픽의 경우 2GB 온보드 RAM을 갖춘 GTX 965M의 보급 사양이며, 프로세서에는 2개의 물리적 코어 제약이 있었다. 요약하자면 실험에 쓰인 서피스 북은 포터블 PC의 기준으론 아주 훌륭한 사양이지만, 게이밍 PC 표준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추가적인 프로세스를 발생시키지 않는 윈도우 스토어 내 유니버셜 윈도우 앱 게임들이 일반 게임들에 비해 게임 모드에 대한 대비 수준이 높다는 마이크로소프트 측의 설명을 검증하고자 테스트 게임은 유니버셜 윈도우 앱으로 개발된 다이렉트X 12 게임 기어 오브 워(Gears of War 4)와 스팀용 게임 라이즈 오브 더 툼 레이더(Rise of the Tomb Raider) DX11 버전으로 선정했다. 더불어 내장 그래픽스에서의 게임 모드 실험을 위해 외장 엔비디아 GPU를 비활성화 한 상태에서 구동할 수 있는 구형 바이오쇼크 인피니트(Bioshock Infinite) 역시 실험 대상에 포함했다.

각 게임은 1280x800 해상도에 중간 그래픽 설정을 적용한 상태에서 인-게임 벤치마크를 활용해 구동됐다. 이 방식으로 3게임 모두 평균 30fps의 플레이 경험 달성이 가능했다. 각 게임에 대한 테스트는 4가지 서로 다른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선, 엔비디아의 지포스 익스피리언스(GeForce Experience) 소프트웨어를 제외한 모든 백그라운드 기능을 종료한 상태에서 각 벤치마크를 진행했다.



위의 표에서 확인되듯 3게임 모두에서 게임 모드로 인한 차이는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백그라운드에서 CPU 스레드를 잡아먹는 프로그램이 없는 상황에서라면, 게임 모드는 특별한 가치를 제공하지 못하는 것이다.


이후 각종 백그라운드 프로세스를 실행한 상태에서 두 번째 실험을 진행했다. 우리가 실제 게임을 즐길 때처럼 엣지 브라우저를 통해 유튜브 플레이리스트를 자동 재생하고 스포티파이(Spotify) 자동 조정 및 AVG 백신 소프트웨어를 구동해 환경을 조성했고, 게임 모드로 인한 차이를 확인해봤다.



바이오쇼크와 툼 레이더 각각은 평균 1fps 가량의 성능 개선(실제 경험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이 확인됐지만, 기어 오브 워 4의 경우에는 흥미로운 결과가 확인됐다. 우선 눈에 띈 점은 백그라운드 프로세스 실행으로 인해 이것의 성능이 전반적으로 50% 가량 하락했다는 점이다. 무시할 수 없는 수치다. 반면 게임 모드에서는 이러한 감소분을 상당 부분 보완해 6fps 이상의 수치 개선을 기록했다. 그리 큰 차이가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기존 벤치마크가 30fps 선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22% 가량의 개선이 있는 것이다. 더불어 많은 게이머들이 프레임율의 하한선을 30fps 수준으로 이야기하는 것을 감안하면 게임 모드의 역할은 더욱 의미 있다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이보다 더 주목해야 할 부분은 백그라운드 작업이 시스템 리소스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게임 모드가 ‘최저' 프레임율에 미치는 영향이었다. 가장 먼저 아무런 백그라운드 작업이 없는 상황에서의 최저 프레임율을 참고로 첨부한다. (바이오쇼크 인피니트와 라이즈 오브 더 툼 레이더의 수치의 경우 벤치마크 전반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수치였으며, 기어 4의 경우에는 5% 선의 간극이 확인됐다.)



평균 프레임율과 마찬가지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복수의 프로그램을 구동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게임 모드가 큰 의미를 지니지 못함을 다시 한 번 보여준 결과였다.

하지만 백그라운드 프로그램 구동 상황에서는 게임 모드가 ‘유의미한' 영향을 미쳐 객관적인 게임 경험을 좌우하는 역할을 했다. 백그라운드 프로세스 구동 상황에서 3 테스트 게임의 최저 프레임율은 다음과 같았다.



3개의 백그라운드 테스크는 게임의 최저 프레임율을 ‘끔찍한 수준까지' 떨어뜨렸다. 게임 모드 비활성화 상황에서 기어 4는 12.5fps의 최저 프레임율로 거의 50fps에 가까운 수치 하락이 목격됐다. 12.5fps라면 게임 경험 전반에 버벅임, 끊김이 체감되는 수준이다. 바이오쇼크와 툼 레이더 역시 2/3 가량 하락한 10fps 미만의 최저 프레임율을 기록했다. 수치 상으론 바이오쇼크의 기록이 더 형편없어 보이지만, 실제 게임 경험의 경우 (기어에 버금가는 엄청난 랙과 버벅임으로 가득찬 툼 레이더 쪽이 더 엉망이었다. 벤치마크 섹션 간의 로드 타임 역시 가슴을 답답하게 하는 문제였다.

벤치마크 기록 외 실제 게임 경험에서는 바이오쇼크가 많은 불편을 주는 정도의, 그리고 기어와 라이즈 오브 더 툼 레이더는 플레이가 불가능한 수준을 보여줬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백그라운드 작업 몇 건만으로도 3,200 달러짜리 노트북이 이처럼 처참히 무너진다는데 적잖이 놀란 실험이었다.

다행히 게임 모드는 이런 문제들을 (충분히) 완화해줬다.

솔직하게 말해 게임 모드를 통해 백그라운드 작업 구동 환경에서 기어 4, 라이즈 오브 더 툼 레이더의 게임 경험이 ‘즐거운' 수준이었다고 말하긴 어렵다. 다만 게임 모드는 긴 멈춤, 끊김 현상을 일정 부분 해소해 일정 수준의 게임을 가능케 해줬다. 비유하자면 오리지널 엑스박스 원(Xbox One)에서 최고사양 게임을 최고 그래픽 설정으로 구동하는 수준의 경험이었다. 프레임율은 세 게임 모두 30fps 선을 맴돌았으며, 이따금 랙이 걸리거나 짧은 버벅거림이 발생했다.

백그라운드 작업 구동 환경에서 바이오쇼크와 툼 레이더의 최저 프레임율은 여전히 못 봐줄만한 수준이었지만, 게임 모드 활성화 시 그 수치가 2배 가량 개선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60fps 달성에 목숨을 거는 하드코어 플레이어들이라면 절대 만족하지 못할 경험이지만, 보통의 하드웨어로 게임을 즐기는 이들이라면 게임 모드는 분명 일정한 가치를 제공해줄 것이다.

마법의 총알은 아니지만, 의미는 있다
이 간단한 테스트가 게임 모드에 관한 모든 측면을 포괄하진 못할 것이다. 하지만 이번 실험을 통해 게임 모드가 그다지 쓸모 없는 기능이라는 초기 보도들의 오해를 어느 정도는 해소할 수 있었다. 보통 하드웨어 스펙의 데스크톱, 노트북을 사용 중이라면, 윈도우 10 게임 모드를 통해 플레이가 불가능했던 게임들을 충분히 만족스럽게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다(이번 실험에서 확인됐듯, 게임을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백그라운드 작업들은 미리 종료해두는 것을 추천한다). 더불어 추측하기로는 이 모드로 인한 효과가 본 실험에 쓰인 코어 i7 장착 서피스 북이 아닌 보다 보급 사양의 노트북에서는 보다 확연할 것으로 보인다.

게임 전용 기기를 보유한 게이머들이라면 이전의 실험들에서 확인되듯 그 효익이 한층 덜하겠지만, 프로세서에 많은 부담을 주는 초고속 144Hz 모니터를 통해 CPU 자원 소모가 큰 폴아웃 4(Fallout 4)와 같은 게임을 다른 백그라운드 프로그램들과 함께 구동하는 등 하드코어한 상황에서는 이런 고급 사양의 환경에서도 게임 모드가 가치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라이젠(Ryzen) 프로세서 환경에서 게임 모드의 효과가 덜하다는 점 역시 그리 놀랍지 않은 부분이었다. AMD의 칩은 코어, 스레드들과 함께 로드 되기 때문이다. 이런 세부 상황들에 대해서는 향후 보다 다양한 테스트가 필요할 듯 보인다.

끝으로, 게임 모드의 핵심은 백그라운드에서 구동되는 여러 작업들에 자원 제공을 제한하는 것임을 기억할 필요가 있겠다. 즉 게임 이외 PC 성능에 일정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이다. 이번 실험에서 게임 모드는 게임 경험의 문제를 해소해줬지만, 동시에 유튜브 영상의 끊김이 심해지는 등 백그라운드 경험에는 악영향을 가져왔다. 즉 OBS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게임을 스트리밍 하는 경우나, 프로세싱 대기 시간이 필요한 생산성 작업을 실행해두고 잠시 머리를 식힐 겸 게임을 켠 사용자에게는 게임 모드가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