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고 싶은 물건 중고가 알려줌!” 이베이의 새로운 구글 홈 챗봇 눈길

TechHive
옷장이나 창고의 한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오래된 물건을 팔고 싶을 때, 적절한 가격을 정하는 일은 쉽지 않다. 하지만 구글 홈이 있다면 한결 쉬워질 것으로 보인다.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Cloud Next) 행사에서 이베이의 최고 제품 관리자인 RJ 피트맨은 온라인 경매 서비스가 구글의 디지털 비서와 어떻게 통합될 수 있을지 보여주었다. 그는 봇에게 이베이가 그의 캐논 디지털 카메라의 가치를 찾을 수 있을지를 묻는 것으로 시연을 시작했다.

“안녕하세요. 저는 이베이입니다. 저는 전 세계의 가격 안내자입니다. 저에게 물건의 가격을 물어보실 수 있으세요”라며 봇은 본인을 소개했다.

이 챗봇은 카메라의 모델(시연에서 사용된 것은 EOS 5D였음)과 신품을 산 것인지, 전반적인 상태는 어떤지 등 몇 가지 질문을 이어서 했다. 그리고 이베이 봇은 이 제품이 2,548달러라고 알려주었다.

피트맨에 따르면 이러한 “디지털 컨시어지(digital concierge)”가 이베이 미래 전략의 핵심이다. 그는 봇이 고나련 제품을 어떻게 검색하는지 보여주진 않았지만, 중고품으로 팔 수 있는 다양한 제품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피트맨은 “우리는 집 안으로 들어가고 싶어 구글 홈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베이의 구글 홈 챗봇이 언제 상용화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