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오라클 엘로콰 및 오라클 콘텐트 마케팅 최신 버전 발표

ITWorld
오라클(www.oracle.com/kr)은 오라클 엘로콰 및 오라클 콘텐트 마케팅(Oracle Content Marketing)의 최신 버전을 발표했다. 오라클 엘로콰 및 오라클 콘텐츠 마케팅의 최신 버전은 오라클 마케팅 클라우드(Oracle Marketing Cloud) 내에서 디지털 마케팅을 간소화하고, 마케터들이 개인화된 크로스 채널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마케팅 자동화 및 콘텐트 마케팅 기능을 추가했다.

최신 버전의 제품은 마케터들이 콘텐츠를 창출 및 배포하고, 고객 행동 및 수요를 빠르게 적용할 수 있도록 쉬운 데이터 변환을 지원한다. 이는 고객들이 세일즈 및 마케팅 협업을 높이고, 단일 기기가 아닌 스마트폰, 데스크톱 및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를 의미하는 크로스 디바이스(cross-device)의 콘텐츠를 생성하고, 리드 생성(Lead Generation)을 가속화시킬 수 있도록 돕는다.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고객의 기대 수준으로 인해 B2B 기업은 마케팅, 세일즈 및 다른 고객 대면 부서 간의 내부 사일로(silo)를 제거하고, 단절된 고객 경험을 방지할 수 있도록 기존의 마케팅 프로세스를 재고해야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라클은 오라클 마케팅 클라우드 내에 새로운 콘텐트 포털(Content Portal), 프로그램 캔버스(Program Canvas) 및 반응형 콘텐트 에디터(Responsive Content Editor)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혁신적인 새로운 기능을 통해 마케팅 담당자는 승인 받은 마케팅 콘텐츠를 쉽게 검색, 추적 및 공유함으로써 세일즈와 마케팅을 조율할 수 있다.

오라클 마케팅 클라우드 제품 관리 부문 스테판 슈트라이히 수석 디렉터는 “오라클 엘로콰 및 오라클 컨텐트 마케팅의 최신 버전을 통해 오라클은 마케팅 담당자가 기업 전체에서 매력적인 콘텐츠를 신속하게 생성 및 공유하고, 새로운 리드를 파악하고 생성하는 데 필요한 프로세스를 줄여준다”며, “이를 통해 마케팅 및 세일즈 프로세스 전반에서 효율성을 증대시킬 수 있으며, 마케팅 담당자는 궁극적으로 고객 경험 및 리드 발굴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오라클 엘로콰와 오라클 콘텐츠 마케팅은 마케터들에게 ▲콘텐츠 검색, 추적 및 공유 ▲리드 및 데이터 표준화 속도 향상 ▲반응형(responsive) 컨텐츠 생성 간소화 및 단순화 등을 제공한다.

새로운 콘텐트 포털(Content Portal) 기능을 통해 세일즈 단계(Sales Stage), 고객 페르소나(Buyer Persona), 콘텐츠 유형 및 사용자 정의 필드 등 검색 기준을 적용함으로써 범기능적(cross-functional) 영업 및 마케팅 팀이 적시에 적절한 콘텐츠를 찾아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개인 사용자는 사용한 만큼만 가격을 지불하는 서브스크립션(subscription) 방식으로 관련 콘텐츠를 이용함으로써 사용 가능한 새로운 콘텐츠 자산(asset)이 생성될 때마다 자동으로 알람을 받을 수 있다. 서드파티 애플리케이션 또는 페이지에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콘텐트 포털을 통해 사용자는 마케팅 승인 컨텐츠를 쉽게 검색, 추적 및 공유하는 데 필요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새로운 프로그램 캔버스(Program Canvas)는 마케팅 담당자가 데이터 변환 및 데이터 표준화 워크플로우를 신속하게 설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새로운 리스너 프레임워크(Listener Framework)는 스코어 모델, 형식 및 새로운 고객 생성 이벤트(contact creation events)를 반영함으로써 더 빠르고 반응적인 데이터 워크플로우를 지원해 마케팅 담당자가 주요 가망고객 행동(prospect behaviors)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통합 기능은 데이터를 관리 및 유지 관리하기 위해 필요한 워크플로우 단계를 대폭 축소시켜 데이터베이스를 유지 및 관리하는 동시에 리드 속도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