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드라이브를 통한 백업 관리, "아주 조금 쉬워졌다"

Greenbot
구글이 제대로 홍보한 기능은 아니지만, 마시멜로우(Marshmallow)가 앱용 자동 백업을 도입한 이후, 구글 드라이브는 사용자 기기에서 충실히 데이터 백업을 하고 있다. 이제 이를 쉽게 찾을 수 있게 됐다.



구글 드라이브 앱의 새로운 업데이트를 통해 사이드 바에 편리한 백업 세션이 추가됐다. 이 세션을 열면 사용자는 자신의 어떤 기기에 백업이 되고 어떤 앱들이 저장되는 지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는 원하지 않거나 오래된 백업의 경우 삭제할 수도 있으며 저장되는 데이터 양을 유지할 수도 있다. 또한 이 업데이트는 엑셀과 다른 스프레드시트 파일의 미리보기를 제공한다.

폴더에서 아무 것도 볼 수 없다면 백업을 켜야 한다. 휴대전화의 설정으로 이동해 백업 및 재설정 > 백업을 터치하고 구글 드라이브 백업 모드로 전환하라(인터페이스는 휴대전화 모델에 따라 다를 수 있다).

이 업데이트는 현재 기기에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플레이 스토어에 들어가 최신 버전인지를 확인해봐야 한다. 평소처럼 자신의 기기에 업데이트가 표시되지 않는 경우 APK미러(APKMirror)를 사용해 구글 서명된 APK를 사이드로드(sideload)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백업은 계속 반복되는 작업이다. 미묘한 변화이지만 구글은 확실히 안드로이드를 위한 쉽고 간단한 백업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열의를 보이고 있다.

어느날 사용자가 새로운 기기로 전환할 때 전체 안드로이드 시스템을 재복구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