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16.06.14

“이름 외에 바뀐 것은?” 맥OS 시에라의 8가지 새 기능

Roman Loyola | Macworld
애플은 WWDC에서 맥 운영체제의 명칭을 OS X에서 맥OS(macOS)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맥OS 시에라(macOS Sierra)로 명명된 이번 버전에는 몇 가지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으며, 애플은 기조연셜에서 새 기능 8개를 소개했다.


그중 가장 관심을 받은 것은 시리 지원이다. 독에 시리 아이콘이 들어간다는 소문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다. 독에서 시리 아이콘을 클릭하면, iOS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시리 창이 나타난다.

WWDC의 맥OS 시리 시연에서 애플의 부회장 크레이그 페더리히는 시리가 미리알림 같은 다른 애플의 앱들과 어떻게 통합될 수 있는지 보여주었다. 페더리히는 서드파티 앱 개발자를 위한 시리용 SDK를 공개한다고 발표했지만, 서드파티 맥 앱이 시리에 엑세스할 수 있는지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

시리 지원 외에 주요한 7가지 기능은 다음과 같다.

애플 페이 : 온라인에서 쇼핑할 때 애플 페이 버튼을 사용해서 애플 페이로 결제할 수 있다. 맥에서 결제 인증을 하기 위해선 아이폰이나 애플 워치가 필요하다.

> iOS 10, 맥에서 애플페이 지문 결제 지원 “강력한 보안이 장점” 

자동 잠금 해제 : 맥의 잠금을 풀기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것에 지쳤는가? 애플 워치를 가지고 있다면 자동 잠금 해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맥이 주변의 애플 워치를 인식해서 자동으로 맥에 접속할 수 있게 해준다.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 데스크톱 엑세스 : 맥 사용자들은 데스크톱을 파일 저장 공간으로 사용하곤 한다. 맥을 여러 대 사용하고 있다면, 맥OS 시에라가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를 특정 맥의 데스크톱 파일에 접근하도록 한다. 이 기능으로 iOS 디바이스로 맥의 데스크톱 파일에 접근하는 것도 가능하다.

스토리지 최적화 : 애플은 맥 제품군에 하드드라이브 대신 플래시 스토리지를 선호하고 있다. 하지만 비용 문제 때문에 플래시 스토리지의 저장 공간은 크지 않은 편이다. 스토리지 최적화 기능을 이용해서 오래된 파일은 클라우드에 저장하고 로컬 스토리지 영역을 더 확보할 수 있다. 이 기능은 다시 사용하지 않는 파일을 삭제해주는 것도 지원한다. 기조연설에서 페더리히는 사용 가능 용량이 20GB인 맥을 들고 나왔는데, 스토리지 최적화를 적용한 이후 사용 가능 영역에 150GB로 증가했다.

화면 속 화면(Picture in Picture) : 웹 동영상을 보면서 별도의 창을 띄울 수 있는데, 다른 앱 창을 띄워도 동영상 창을 가장 위에 표시할 수 있는 기능이다.

탭(Tabs) : 맥OS의 모든 창에 탭이 도입되어, 화면을 단순하게 유지할 수 있게 됐다. 탭은 서드파티 앱도 지원된다.

통합 클립보드 : 이제 모든 애플 기기에서 하나의 클립보드에 엑세스할 수 있다. 아이폰에서 자르고 복사한 것을 맥에 붙여넣을 수 있는 것이다.

사진 : 맥용 사진 애플리케이션에도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다. 새로운 메모리(Memories) 탭은 iOS 10에서와 마찬가지로 이벤트, 사람, 장소 등에 기반해 사진을 모아주며, 슬라이드쇼나 모음으로 보여준다. 안면 인식 기능도 개선되었으며, 세계 지도로 사진을 어디에서 촬영한 것인지 표시할 수 있고, 피사체나 풍경을 기준으로 검색할 수도 있다.

맥OS 시에라의 개발자 프리뷰는 애플 개발자 프로그램 회원들을 대상으로 바로 배포되었다. 공개 베타는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며, 온라인으로 등록할 수 있다. 애플은 맥OS 시에라의 최종 버전이 가을에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의 미리보기 사이트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참고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iOS
2016.06.14

“이름 외에 바뀐 것은?” 맥OS 시에라의 8가지 새 기능

Roman Loyola | Macworld
애플은 WWDC에서 맥 운영체제의 명칭을 OS X에서 맥OS(macOS)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맥OS 시에라(macOS Sierra)로 명명된 이번 버전에는 몇 가지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으며, 애플은 기조연셜에서 새 기능 8개를 소개했다.


그중 가장 관심을 받은 것은 시리 지원이다. 독에 시리 아이콘이 들어간다는 소문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다. 독에서 시리 아이콘을 클릭하면, iOS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시리 창이 나타난다.

WWDC의 맥OS 시리 시연에서 애플의 부회장 크레이그 페더리히는 시리가 미리알림 같은 다른 애플의 앱들과 어떻게 통합될 수 있는지 보여주었다. 페더리히는 서드파티 앱 개발자를 위한 시리용 SDK를 공개한다고 발표했지만, 서드파티 맥 앱이 시리에 엑세스할 수 있는지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

시리 지원 외에 주요한 7가지 기능은 다음과 같다.

애플 페이 : 온라인에서 쇼핑할 때 애플 페이 버튼을 사용해서 애플 페이로 결제할 수 있다. 맥에서 결제 인증을 하기 위해선 아이폰이나 애플 워치가 필요하다.

> iOS 10, 맥에서 애플페이 지문 결제 지원 “강력한 보안이 장점” 

자동 잠금 해제 : 맥의 잠금을 풀기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것에 지쳤는가? 애플 워치를 가지고 있다면 자동 잠금 해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맥이 주변의 애플 워치를 인식해서 자동으로 맥에 접속할 수 있게 해준다.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 데스크톱 엑세스 : 맥 사용자들은 데스크톱을 파일 저장 공간으로 사용하곤 한다. 맥을 여러 대 사용하고 있다면, 맥OS 시에라가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를 특정 맥의 데스크톱 파일에 접근하도록 한다. 이 기능으로 iOS 디바이스로 맥의 데스크톱 파일에 접근하는 것도 가능하다.

스토리지 최적화 : 애플은 맥 제품군에 하드드라이브 대신 플래시 스토리지를 선호하고 있다. 하지만 비용 문제 때문에 플래시 스토리지의 저장 공간은 크지 않은 편이다. 스토리지 최적화 기능을 이용해서 오래된 파일은 클라우드에 저장하고 로컬 스토리지 영역을 더 확보할 수 있다. 이 기능은 다시 사용하지 않는 파일을 삭제해주는 것도 지원한다. 기조연설에서 페더리히는 사용 가능 용량이 20GB인 맥을 들고 나왔는데, 스토리지 최적화를 적용한 이후 사용 가능 영역에 150GB로 증가했다.

화면 속 화면(Picture in Picture) : 웹 동영상을 보면서 별도의 창을 띄울 수 있는데, 다른 앱 창을 띄워도 동영상 창을 가장 위에 표시할 수 있는 기능이다.

탭(Tabs) : 맥OS의 모든 창에 탭이 도입되어, 화면을 단순하게 유지할 수 있게 됐다. 탭은 서드파티 앱도 지원된다.

통합 클립보드 : 이제 모든 애플 기기에서 하나의 클립보드에 엑세스할 수 있다. 아이폰에서 자르고 복사한 것을 맥에 붙여넣을 수 있는 것이다.

사진 : 맥용 사진 애플리케이션에도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다. 새로운 메모리(Memories) 탭은 iOS 10에서와 마찬가지로 이벤트, 사람, 장소 등에 기반해 사진을 모아주며, 슬라이드쇼나 모음으로 보여준다. 안면 인식 기능도 개선되었으며, 세계 지도로 사진을 어디에서 촬영한 것인지 표시할 수 있고, 피사체나 풍경을 기준으로 검색할 수도 있다.

맥OS 시에라의 개발자 프리뷰는 애플 개발자 프로그램 회원들을 대상으로 바로 배포되었다. 공개 베타는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며, 온라인으로 등록할 수 있다. 애플은 맥OS 시에라의 최종 버전이 가을에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의 미리보기 사이트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참고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