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14

“빨라졌다!” 애플 워치에 새 생명을 부여할 워치OS 3 공개

Caitlin McGarry | Macworld
애플 워치의 가장 큰 문제점은 앱이었다. 특히, 실행이 오래 걸리고 개발자들이 적용할 수 있는 기능에 한계가 있었다. 애플은 이 이슈를 해결한 워치OS 3(watchOS 3)를 공개했다. 워치OS 3는 올가을 모든 애플 워치 사용자들에게 무료로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월요일(현지시각) 열린 WWDC 기조연설에서 애플은 워치OS 3의 여러 새로운 기능을 공개했다. 그중에서도 애플 워치에 새 생명을 불어넣어 줄 주요 변화를 살펴본다.


훨씬 빨라진 앱
모든 애플 워치 사용자들은 앱 시작에 불만을 품고 있다. 앱 실행에 시간이 오래 걸려 결국엔 아이폰을 사용하게 되는 현실이다. 워치OS 3에서는 애플의 기본 앱뿐만 아니라 서드파티 앱도 즉시 실행된다. 자주 사용하는 앱이 워치의 메모리에 저장되어 있고 백그라운드에서 자동으로 업데이트되기 때문에, 대기를 뜻하는 돌아가는 원 모양 아이콘을 뚫어지게 보지 않아도 바로 최신 정보를 볼 수 있다. 애플의 기술 담당 부회장인 케빈 린치는 워치OS 3는 워치OS 2보다 앱 실행이 7배 빠르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애플 워치에 iOS와 같은 앱 전환 기능이 생겼다. 독에 가장 자주 사용하는 앱을 등록해놓고 스와이프하는 방식으로 앱을 전환할 수 있다. 독에는 한눈에 최신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서, 로딩 속도가 느린 ‘한눈에 보기’보다 훨씬 유용하다.

애플은 워치에 미리알림과 내 친구 찾기 앱을 도입했다. 따라서 워치로 바로 할 일 목록을 확인하고 친구가 얼마나 멀리 있는지 볼 수 있다.

애플 워치는 처음부터 애플 페이를 지원하긴 했지만, 서드파티 앱 개발자들도 애플 페이를 결제 옵션으로 통합할 수 있게 되었다.

운동 자극을 위한 경쟁 모드 도입


애플 워치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앱은 하루의 운동 목표치를 얼마나 채웠는지 링 형태로 보여주는 활동 앱이다. 애플은 이 앱에 경쟁요소를 추가했다. 활동을 친구와 공유해서 비교할 수 있도록 한 것. 활동 링을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하면 친구나 가족의 활동 링을 확인할 수 있다. 걸음 수, 운동량, 운동한 시간 등으로 분류하거나, 특정 사용자가 하루에 얼마나 활동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활동 앱 안에서 사전에 설정된 문장으로 상대방을 자극하는 메시지를 보낼 수도 있다.


워치OS 3에는 휠체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위한 새로운 설정도 추가되었다. 휠체어를 사용하는 애플 워치 사용자들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활동 링이 휠체어의 밀림을 감지하도록 하고, 운동 앱에는 휠체어 사용자들을 위한 2가지 운동이 추가되었으며, “서 있는 시간” 대신 “구르는 시간” 알림 옵션을 추가했다.

애플 워치에는 또한 브리스(Breathe)라는 새로운 건강 앱도 추가되었다. 명상과 호흡법 대한 안내를 제공하는 앱이다. 이 앱은 워치 페이스, 독 혹은 알림을 통해서 실행할 수 있다. 디지털 크라운으로 시간을 정해 숨쉬는 길이에 대한 안내를 햅틱 피드백으로 받을 수 있다.

또 하나, 서드파티 앱도 백그라운드에서 작동되며, 심박 데이터 같은 워치의 모든 센서 데이터에 엑세스할 수 있다.

메신저와 미니 마우스 페이스 등 기타 변화
앱 속도와 새로운 피트니스 기능은 워치OS 3의 가장 큰 업그레이드이지만, 사용성 향상을 위한 소소한 변화도 있다.

새로운 제어 센터 보기가 도입되었는데, 아이폰처럼 화면을 아래에서 위로 스와이프하면 설정에 접근할 수 있다.

메시지 전달도 쉬워졌다. 답장을 보낼 방법을 선택하기 전에 ‘답장’ 버튼을 탭할 필요가 없어졌다. 또한 스크리블(Scribble)이라는 새로운 방식의 메시지 전달 방법이 추가되었다. 여전히 애플 워치용 키보드는 없으나 사전에 설정된 답장에서 선택하거나 음성 답장을 보내는 대신, 화면에 글자를 쓰면 텍스트로 변환되어 이것을 보낼 수 있다. 스크리블 기능은 영어와 중국어가 지원된다.

SOS 기능은 워치OS 3에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기능이 될 것이다.

애플은 사람들이 시간과 장소에 따라서 워치 페이스를 변경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워치OS 3에 새로운 옵션을 공개했다. 뉴머럴(Numerals)과 현재의 미키마우스 페이스를 보완하는 춤추는 미니 마우스 페이스, 그리고 활동 링을 중심으로 디자인된 페이스다. 이 페이스에서는 아날로그, 스톱워치 혹은 디지털 버전으로 일별 활동 링을 확인할 수 있다. 차세대 워치OS에는 또한 페이스에 여러 가지 요소를 합성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되는데, 예를 들어 사진 위에 날씨를 표시할 수 있다.

이 밖에 꼭 사용할 필요는 없지만 생명을 살릴 수 있는 SOS 기능이 도입됐다. 측면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워치가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을 때, 아이폰의 셀룰러 연결이나 와이파이를 이용해서 어느 국가에서든 응급 연락처에 전화 연결을 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응급 연락처로 지정해둔 사람에게 사용자의 위치가 전송된다. 또한, 의료 기록이 페이스에 표시되어서 기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측면 버튼이 마침내 존재 이유를 찾은 것 같다.

맥 사용자들이 반가워할 또 다른 기능은 맥이 근처의 애플 워치를 감지해서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잠금 해제되는 것이다.

워치OS 3는 올가을에 공개될 예정이며, 애플이 공개한 미리보기 사이트를 통해 새로운 기능의 작동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2016.06.14

“빨라졌다!” 애플 워치에 새 생명을 부여할 워치OS 3 공개

Caitlin McGarry | Macworld
애플 워치의 가장 큰 문제점은 앱이었다. 특히, 실행이 오래 걸리고 개발자들이 적용할 수 있는 기능에 한계가 있었다. 애플은 이 이슈를 해결한 워치OS 3(watchOS 3)를 공개했다. 워치OS 3는 올가을 모든 애플 워치 사용자들에게 무료로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월요일(현지시각) 열린 WWDC 기조연설에서 애플은 워치OS 3의 여러 새로운 기능을 공개했다. 그중에서도 애플 워치에 새 생명을 불어넣어 줄 주요 변화를 살펴본다.


훨씬 빨라진 앱
모든 애플 워치 사용자들은 앱 시작에 불만을 품고 있다. 앱 실행에 시간이 오래 걸려 결국엔 아이폰을 사용하게 되는 현실이다. 워치OS 3에서는 애플의 기본 앱뿐만 아니라 서드파티 앱도 즉시 실행된다. 자주 사용하는 앱이 워치의 메모리에 저장되어 있고 백그라운드에서 자동으로 업데이트되기 때문에, 대기를 뜻하는 돌아가는 원 모양 아이콘을 뚫어지게 보지 않아도 바로 최신 정보를 볼 수 있다. 애플의 기술 담당 부회장인 케빈 린치는 워치OS 3는 워치OS 2보다 앱 실행이 7배 빠르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애플 워치에 iOS와 같은 앱 전환 기능이 생겼다. 독에 가장 자주 사용하는 앱을 등록해놓고 스와이프하는 방식으로 앱을 전환할 수 있다. 독에는 한눈에 최신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서, 로딩 속도가 느린 ‘한눈에 보기’보다 훨씬 유용하다.

애플은 워치에 미리알림과 내 친구 찾기 앱을 도입했다. 따라서 워치로 바로 할 일 목록을 확인하고 친구가 얼마나 멀리 있는지 볼 수 있다.

애플 워치는 처음부터 애플 페이를 지원하긴 했지만, 서드파티 앱 개발자들도 애플 페이를 결제 옵션으로 통합할 수 있게 되었다.

운동 자극을 위한 경쟁 모드 도입


애플 워치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앱은 하루의 운동 목표치를 얼마나 채웠는지 링 형태로 보여주는 활동 앱이다. 애플은 이 앱에 경쟁요소를 추가했다. 활동을 친구와 공유해서 비교할 수 있도록 한 것. 활동 링을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하면 친구나 가족의 활동 링을 확인할 수 있다. 걸음 수, 운동량, 운동한 시간 등으로 분류하거나, 특정 사용자가 하루에 얼마나 활동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활동 앱 안에서 사전에 설정된 문장으로 상대방을 자극하는 메시지를 보낼 수도 있다.


워치OS 3에는 휠체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위한 새로운 설정도 추가되었다. 휠체어를 사용하는 애플 워치 사용자들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활동 링이 휠체어의 밀림을 감지하도록 하고, 운동 앱에는 휠체어 사용자들을 위한 2가지 운동이 추가되었으며, “서 있는 시간” 대신 “구르는 시간” 알림 옵션을 추가했다.

애플 워치에는 또한 브리스(Breathe)라는 새로운 건강 앱도 추가되었다. 명상과 호흡법 대한 안내를 제공하는 앱이다. 이 앱은 워치 페이스, 독 혹은 알림을 통해서 실행할 수 있다. 디지털 크라운으로 시간을 정해 숨쉬는 길이에 대한 안내를 햅틱 피드백으로 받을 수 있다.

또 하나, 서드파티 앱도 백그라운드에서 작동되며, 심박 데이터 같은 워치의 모든 센서 데이터에 엑세스할 수 있다.

메신저와 미니 마우스 페이스 등 기타 변화
앱 속도와 새로운 피트니스 기능은 워치OS 3의 가장 큰 업그레이드이지만, 사용성 향상을 위한 소소한 변화도 있다.

새로운 제어 센터 보기가 도입되었는데, 아이폰처럼 화면을 아래에서 위로 스와이프하면 설정에 접근할 수 있다.

메시지 전달도 쉬워졌다. 답장을 보낼 방법을 선택하기 전에 ‘답장’ 버튼을 탭할 필요가 없어졌다. 또한 스크리블(Scribble)이라는 새로운 방식의 메시지 전달 방법이 추가되었다. 여전히 애플 워치용 키보드는 없으나 사전에 설정된 답장에서 선택하거나 음성 답장을 보내는 대신, 화면에 글자를 쓰면 텍스트로 변환되어 이것을 보낼 수 있다. 스크리블 기능은 영어와 중국어가 지원된다.

SOS 기능은 워치OS 3에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기능이 될 것이다.

애플은 사람들이 시간과 장소에 따라서 워치 페이스를 변경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워치OS 3에 새로운 옵션을 공개했다. 뉴머럴(Numerals)과 현재의 미키마우스 페이스를 보완하는 춤추는 미니 마우스 페이스, 그리고 활동 링을 중심으로 디자인된 페이스다. 이 페이스에서는 아날로그, 스톱워치 혹은 디지털 버전으로 일별 활동 링을 확인할 수 있다. 차세대 워치OS에는 또한 페이스에 여러 가지 요소를 합성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되는데, 예를 들어 사진 위에 날씨를 표시할 수 있다.

이 밖에 꼭 사용할 필요는 없지만 생명을 살릴 수 있는 SOS 기능이 도입됐다. 측면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워치가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을 때, 아이폰의 셀룰러 연결이나 와이파이를 이용해서 어느 국가에서든 응급 연락처에 전화 연결을 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응급 연락처로 지정해둔 사람에게 사용자의 위치가 전송된다. 또한, 의료 기록이 페이스에 표시되어서 기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측면 버튼이 마침내 존재 이유를 찾은 것 같다.

맥 사용자들이 반가워할 또 다른 기능은 맥이 근처의 애플 워치를 감지해서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잠금 해제되는 것이다.

워치OS 3는 올가을에 공개될 예정이며, 애플이 공개한 미리보기 사이트를 통해 새로운 기능의 작동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