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03

“방대한 데이터, 맞춤형 정보!” 구글 서비스로 여름 휴가 계획하는 법

Derek Walter | Greenbot
구글은 정보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것을 좋아한다. 알고 보면, 이는 구글이라는 기업의 사명이다. 그리고 일상사 중에 여행 계획만큼 세부 사항을 많이 챙겨야 하는 일은 없다.

항공편 스케줄, 호텔 예약, 자동차 렌탈, 관광 상품 예약 등 여러 가지를 챙겨야 한다. 때론 휴가로부터 벗어날 휴가가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런데 트리핏(Tripit) 같은 앱과 (어느 점에서는) 구글 나우(Google Now)로 이런 번거로운 일을 효과적으로 계획할 수 있다. 그러나 구글은 여행 관련 예약을 깔끔하게 패키지로 묶어 처리하는 것 이상의 도움을 주기 원한다. 전용 여행 앱 같은 새로운 도구, 인박스(Inbox)의 개선된 기능, 항공편과 호텔 관련 서비스 확대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이를 이용해 전체 일정을 수립하고,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해야 할 일을 제안 받을 수 있다.

이에 출장이든 휴가이든, 앞으로 여행 계획을 수립할 때 이용할 수 있는 옵션들을 자세히 소개한다. 대부분 구글이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그러나 아직은 다른 좋은 여행 서비스를 무시할 만큼 완전히 성숙한 단계는 아니다.

항공편
구글은 항공편을 검색할 수 있는 '아주 크게 과소 평가된' 서비스를 갖고 있다. 구글 플라이트 서치(Google Flight Search)다. 여러 항공편과 여행 사이트를 비교 분석해 최고의 '딜'을 찾아주는 익스페디아(Expedia)나 트래블로시티(Travelocity) 등 통합형 서비스와 유사한 서비스이다. 그러나 항공편 정보를 구글 계정에 저장, 나중에 가격이 올랐는지 떨어졌는지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구글 나우(Google Now)가 때때로 이를 알려준다. 특히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을 때, 이를 알려준다. 올 여름 유럽으로의 항공편 예약에 이를 이용해봤다. 다만 불행히도 가격이 떨어지기는커녕 오르는 것만 확인했다. 언제든지 플라이트 서치를 방문, 저장해둔 일정과 가격 변동을 확인할 수 있다.

구글 플라이트는 매우 훌륭한 서비스로, 최근에는 더 디지털 여행 에이전시 같은 역할을 하기 위해 개선되었다.

전용 모바일 앱은 없다. 그러나 안드로이드에 설치된 크롬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구이다. 주소는 flights.google.com이다. 이 웹 앱은 계속해서 개선이 되고 있다. 따라서 구글은 여행과 여행지에서 할 일에 대해 더 많은 제안을 제시하게 될 것이다. 구글은 지도 등의 서비스로 수 많은 데이터를 축적했다. 구글이 사용자가 선호하는 활동에 대한 프로필 생성을 허용, 사용자의 선호도를 파악할 경우 최고의 서비스가 될 잠재력을 갖고 있다.

현재는 (집과 가까운 장소 및 멀리 떨어진 장소 모두 해당되는)특정 도착지에 대한 제안만 제공한다. 이것만으로 여행 계획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좋은 출발점이 될 수 있다.

호텔
구글이 시도하고 있는 또 다른 서비스는 '숙박'이다. 그러나 현재는 호텔을 검색하는 방법이 조금 이상하다. '구글 호텔' 같은 전용 사이트나 앱이 없다. 크롬이나 구글 앱에서 직접 '기준'이 될 수 있는 검색어로 검색을 해야 한다. 그리고 적당한 장소를 찾아야 한다.

찾고 있는 호텔을 자세히 규정할 수 있는 여러 옵션이 있다. 또 옆에 있는 별 모양 아이콘에 표시를 해 저장한 후, 나중에 다시 확인할 수도 있다. 구글의 맥락 인식(Context-sensitive) 광고가 큰 도움을 준다. 때론 아주 좋은 '딜'을 발견할 수도 있다. 검색한 내용에 따라 아주 좋은 '딜'의 스폰서 검색 결과가 가장 먼저 표시될 수 있다.

구글 검색 내에서 바로 호텔을 검색한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검색해야 한다. 단순히 'hotel San Francisco'라고 입력할 경우, 여행 앱이나 웹사이트 광고만 잔뜩 표시될 수 있다. 날짜를 입력해야 한다. 그래야 실제 예약을 할 수 있는 도구가 표시된다.

구글은 호텔 서비스 '중개업체'이다. 실제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가 광고로 검색 순위를 높일 수 있다. 이런 방법으로 좋은 '딜'을 많이 발견했다. 구글로 검색, 가장 좋은 상품을 예약할 수 있다.

그러나 호텔 검색에도 플라이트 서비스의 디자인과 기능 일부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 항공편 검색처럼 앞서 검색한 내용을 확인하고, 더 많은 제안을 제공받을 수 있어야 한다.



2016.06.03

“방대한 데이터, 맞춤형 정보!” 구글 서비스로 여름 휴가 계획하는 법

Derek Walter | Greenbot
구글은 정보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것을 좋아한다. 알고 보면, 이는 구글이라는 기업의 사명이다. 그리고 일상사 중에 여행 계획만큼 세부 사항을 많이 챙겨야 하는 일은 없다.

항공편 스케줄, 호텔 예약, 자동차 렌탈, 관광 상품 예약 등 여러 가지를 챙겨야 한다. 때론 휴가로부터 벗어날 휴가가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런데 트리핏(Tripit) 같은 앱과 (어느 점에서는) 구글 나우(Google Now)로 이런 번거로운 일을 효과적으로 계획할 수 있다. 그러나 구글은 여행 관련 예약을 깔끔하게 패키지로 묶어 처리하는 것 이상의 도움을 주기 원한다. 전용 여행 앱 같은 새로운 도구, 인박스(Inbox)의 개선된 기능, 항공편과 호텔 관련 서비스 확대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이를 이용해 전체 일정을 수립하고,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해야 할 일을 제안 받을 수 있다.

이에 출장이든 휴가이든, 앞으로 여행 계획을 수립할 때 이용할 수 있는 옵션들을 자세히 소개한다. 대부분 구글이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그러나 아직은 다른 좋은 여행 서비스를 무시할 만큼 완전히 성숙한 단계는 아니다.

항공편
구글은 항공편을 검색할 수 있는 '아주 크게 과소 평가된' 서비스를 갖고 있다. 구글 플라이트 서치(Google Flight Search)다. 여러 항공편과 여행 사이트를 비교 분석해 최고의 '딜'을 찾아주는 익스페디아(Expedia)나 트래블로시티(Travelocity) 등 통합형 서비스와 유사한 서비스이다. 그러나 항공편 정보를 구글 계정에 저장, 나중에 가격이 올랐는지 떨어졌는지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구글 나우(Google Now)가 때때로 이를 알려준다. 특히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을 때, 이를 알려준다. 올 여름 유럽으로의 항공편 예약에 이를 이용해봤다. 다만 불행히도 가격이 떨어지기는커녕 오르는 것만 확인했다. 언제든지 플라이트 서치를 방문, 저장해둔 일정과 가격 변동을 확인할 수 있다.

구글 플라이트는 매우 훌륭한 서비스로, 최근에는 더 디지털 여행 에이전시 같은 역할을 하기 위해 개선되었다.

전용 모바일 앱은 없다. 그러나 안드로이드에 설치된 크롬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구이다. 주소는 flights.google.com이다. 이 웹 앱은 계속해서 개선이 되고 있다. 따라서 구글은 여행과 여행지에서 할 일에 대해 더 많은 제안을 제시하게 될 것이다. 구글은 지도 등의 서비스로 수 많은 데이터를 축적했다. 구글이 사용자가 선호하는 활동에 대한 프로필 생성을 허용, 사용자의 선호도를 파악할 경우 최고의 서비스가 될 잠재력을 갖고 있다.

현재는 (집과 가까운 장소 및 멀리 떨어진 장소 모두 해당되는)특정 도착지에 대한 제안만 제공한다. 이것만으로 여행 계획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좋은 출발점이 될 수 있다.

호텔
구글이 시도하고 있는 또 다른 서비스는 '숙박'이다. 그러나 현재는 호텔을 검색하는 방법이 조금 이상하다. '구글 호텔' 같은 전용 사이트나 앱이 없다. 크롬이나 구글 앱에서 직접 '기준'이 될 수 있는 검색어로 검색을 해야 한다. 그리고 적당한 장소를 찾아야 한다.

찾고 있는 호텔을 자세히 규정할 수 있는 여러 옵션이 있다. 또 옆에 있는 별 모양 아이콘에 표시를 해 저장한 후, 나중에 다시 확인할 수도 있다. 구글의 맥락 인식(Context-sensitive) 광고가 큰 도움을 준다. 때론 아주 좋은 '딜'을 발견할 수도 있다. 검색한 내용에 따라 아주 좋은 '딜'의 스폰서 검색 결과가 가장 먼저 표시될 수 있다.

구글 검색 내에서 바로 호텔을 검색한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검색해야 한다. 단순히 'hotel San Francisco'라고 입력할 경우, 여행 앱이나 웹사이트 광고만 잔뜩 표시될 수 있다. 날짜를 입력해야 한다. 그래야 실제 예약을 할 수 있는 도구가 표시된다.

구글은 호텔 서비스 '중개업체'이다. 실제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가 광고로 검색 순위를 높일 수 있다. 이런 방법으로 좋은 '딜'을 많이 발견했다. 구글로 검색, 가장 좋은 상품을 예약할 수 있다.

그러나 호텔 검색에도 플라이트 서비스의 디자인과 기능 일부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 항공편 검색처럼 앞서 검색한 내용을 확인하고, 더 많은 제안을 제공받을 수 있어야 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