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02

“증강현실 생태계 확대가 우선” MS, 홀로렌즈 플랫폼 개방

James Niccolai | IDG News Service
마이크로소프트가 증강현실 기기 홀로렌즈를 뒷받침하는 플랫폼 ‘윈도우 홀로그래픽(Windows Holographic)’을 개방했다. 홀로렌즈 플랫폼은 협력사들이 가격이나 폼팩터에서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이다. 즉, 에이수스, HTC 등의 윈도우 협력사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을 사용해 증강현실, 가상현실 기기를 개발할 수 있다는 의미다.

홀로렌즈 헤드셋은 현실 세계 위에 가상현실 물체나 콘텐츠를 덧씌운다. 가상 사물이 투명 디스플레이 레이어로 투사되므로, 오큘러스 리프트 같은 가상현실 기기와는 달리 홀로렌즈를 착용하고서도 주변의 현실 사물을 볼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홀로그래픽을 사용자가 개별 가상 환경에서 각기 다른 증강현실, 가상현실 기기를 착용할 경우에도 서로 자유롭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도구로 파악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수요일 공개한 영상에서는 홀로렌즈를 착용한 사람이 가상현실 헤드셋을 착용한 사람의 가상현실 속에 홀연히 ‘등장’하고 서로 대화를 나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와 디바이스 그룹 수장 테리 마이어슨은 컴퓨텍스 행사에서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은 서로 경험을 공유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를 혼합현실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들 기기 간 커뮤니케이션의 가능성은 윈도우 홀로그래픽에 기반한 기기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공개한 영상의 가상현실 헤드셋은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이 아닌 HTV 바이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HTC와 협력해 바이브와 자사 가상현실 소프트웨어 간 통합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직 계약 조항이 밝혀진 것은 아니나, 마이크로소프트는 홀로렌즈 관련 기술을 라이선스 형태로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윈도우와 PC에서 사용한 것과 유사한 전략이다.

목표는 다양한 윈도우 홀로그래픽 기기의 개발을 지원해 생태계를 확대하고, 각 기기에서 공통 인터페이스 요소를 공유하고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도록 하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윈도우 홀로그래픽은 “홀로그래픽 쉘, 인터랙션 모델, 지각 API, 엑스박스 라이브(Xbox Live) 서비스를 포함한다. 더 구체적인 상세 사항은 올해 가을로 예정된 윈HEC 컨퍼런스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홀로렌즈는 현재 개발자들에게만 판매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주로 기업용 도구에 초점을 맞춰 홍보하고 있으며 가격은 3,000달러다.

마이어슨은 협력사들이 다양한 가격대와 사양을 갖춘 가상현실, 증강현실 기기를 개발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홀로렌즈는 시야각이 좁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마이어슨은 이 문제에 대해서도 “협력사가 늘어나면 홀로렌즈 시야각을 더 넓게 확대한 제품도 등장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답변했다. editor@itworld.co.kr 



2016.06.02

“증강현실 생태계 확대가 우선” MS, 홀로렌즈 플랫폼 개방

James Niccolai | IDG News Service
마이크로소프트가 증강현실 기기 홀로렌즈를 뒷받침하는 플랫폼 ‘윈도우 홀로그래픽(Windows Holographic)’을 개방했다. 홀로렌즈 플랫폼은 협력사들이 가격이나 폼팩터에서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이다. 즉, 에이수스, HTC 등의 윈도우 협력사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을 사용해 증강현실, 가상현실 기기를 개발할 수 있다는 의미다.

홀로렌즈 헤드셋은 현실 세계 위에 가상현실 물체나 콘텐츠를 덧씌운다. 가상 사물이 투명 디스플레이 레이어로 투사되므로, 오큘러스 리프트 같은 가상현실 기기와는 달리 홀로렌즈를 착용하고서도 주변의 현실 사물을 볼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홀로그래픽을 사용자가 개별 가상 환경에서 각기 다른 증강현실, 가상현실 기기를 착용할 경우에도 서로 자유롭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도구로 파악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수요일 공개한 영상에서는 홀로렌즈를 착용한 사람이 가상현실 헤드셋을 착용한 사람의 가상현실 속에 홀연히 ‘등장’하고 서로 대화를 나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와 디바이스 그룹 수장 테리 마이어슨은 컴퓨텍스 행사에서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은 서로 경험을 공유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를 혼합현실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들 기기 간 커뮤니케이션의 가능성은 윈도우 홀로그래픽에 기반한 기기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공개한 영상의 가상현실 헤드셋은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이 아닌 HTV 바이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HTC와 협력해 바이브와 자사 가상현실 소프트웨어 간 통합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직 계약 조항이 밝혀진 것은 아니나, 마이크로소프트는 홀로렌즈 관련 기술을 라이선스 형태로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윈도우와 PC에서 사용한 것과 유사한 전략이다.

목표는 다양한 윈도우 홀로그래픽 기기의 개발을 지원해 생태계를 확대하고, 각 기기에서 공통 인터페이스 요소를 공유하고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도록 하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윈도우 홀로그래픽은 “홀로그래픽 쉘, 인터랙션 모델, 지각 API, 엑스박스 라이브(Xbox Live) 서비스를 포함한다. 더 구체적인 상세 사항은 올해 가을로 예정된 윈HEC 컨퍼런스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홀로렌즈는 현재 개발자들에게만 판매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주로 기업용 도구에 초점을 맞춰 홍보하고 있으며 가격은 3,000달러다.

마이어슨은 협력사들이 다양한 가격대와 사양을 갖춘 가상현실, 증강현실 기기를 개발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홀로렌즈는 시야각이 좁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마이어슨은 이 문제에 대해서도 “협력사가 늘어나면 홀로렌즈 시야각을 더 넓게 확대한 제품도 등장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답변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