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9

“PC 시장 침체 속에도 수익 기회는 존재한다”...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전세계 PC 시장이 2016년 1분기 역대 최저 수준의 분기 성장률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PC 업체들에게 여러 수익 기회가 존재한다고 밝혔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인 마이케 에셔리히는 “PC는 이제 더 이상 사용자가 인터넷 접속을 위해 가장 먼저 혹은 유일하게 선택하는 기기가 아니다”며, “지난 5년 간 데스크톱 및 노트북과 같은 전통적인 PC의 글로벌 출하량은 2012년 3억 4,300만 대에서 2016년 2억 3,200만 대로 하락했고, 매출 기준으로는 2012년 2,190억 달러에서 2016년 1,220억 달러 규모로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가트너는 PC 생태계의 중간 계층에 있는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업들의 입지는 각 지역 및 국가 전반에 걸쳐 급격하게 축소되고 있거나 PC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그 중간에 있는 에이서, 후지쯔, 삼성, 소니 및 도시바 등은 2011년 이후 10.5%의 시장 점유율을 잃었다. 2016년 1분기 델, HP 및 레노버의 시장 점유율은 증가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하락했다.

지역 시장 역시 변화하고 있다. 저유가와 정치적 불확실성은 브라질과 러시아의 경기 위축을 야기했으며, 이 국가들은 성장 주도국에서 시장 낙오자로 전락하고 있다. 출하량 측면에서 미국, 중국, 독일, 영국 및 일본은 여전히 상위 5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이 시장의 일반 소비자들은 가구 당 PC 대수를 줄이고 있다.

가트너의 리서치 디렉터인 트레이시 차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PC는 여전히 대형 화면, 인체공학적 키보드, 대용량 스토리지, 보다 강력한 컴퓨터 프로세서 등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제공하지 못하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며, “시장 과포화와 평균판매가(ASP: Average Selling Price) 하락으로 PC 벤더들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수익성을 최적화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PC 시장이 쇠퇴하고 있지만, 울트라모바일(Ultramobile) 프리미엄 부문은 현 추세라면 올해 매출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실제 성장이 예상되는 유일한 부문이다. 올해에는 지난해에 비해 16%가 증가한 346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가트너는 2019년에는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부문이 약 576억 달러 규모로 매출 기준 최고 부문으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차이 연구원은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임 시장은 5% 미만의 마진을 내는 500달러 미만의 PC 제품이 포진한 로우엔드 시장보다 수익성이 높다”며, “1,000달러 이상의 하이엔드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PC의 경우 마진이 최대 25%에 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부문은 전통적인 PC의 교체 수요와 태블릿 및 하이브리드와 같은 투인원(2-in-1)에서 제공하는 터치 경험에 대한 수요 덕분에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부문에 대한 평균판매가는 빠르게 하락할 것으로는 예상되지 않지만, 결국 상수통화 기준 600달러 대로 진입하게 될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혁신적인 투인원 제품과 더불어, 사용자들이 PC를 교체하도록 유도할 뿐 아니라 보다 다양한 기능과 유연성을 갖춘 디바이스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을 고려하도록 할 것이다.

PC 업체들은 북미, 서유럽, 대중화권, 아태 성숙 시장 국가 및 일본 지역 등,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부문이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시장에 대한 울트라모바일 포트폴리오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

게이밍 PC 시장은 연간 판매량이 수백만 대 수준인 매우 작은 시장이지만, 게이밍 PC의 평균판매가는 비게이밍 PC보다 훨씬 높다. 게이밍 PC의 가격은 엔트리 레벨의 경우 850달러에서 프리미엄 모델은 1,500달러에 이른다.

PC 업체들은 또한 사물인터넷(IoT) 시장으로 눈을 돌려 어떠한 영역이 가장 높은 수익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 예를 들어, PC 업체들은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고객 서비스와 품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다.

차이 연구원은 “업체들은 센서를 이용해 배터리가 과열되었는지 또는 HDD가 과부하 상태인지를 감지하고, 갑작스럽게 PC가 다운되기 전에 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고객에게 경고를 보낼 수 있다”며, “이는 업체들의 운영 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사용자들에게 보다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2016.05.19

“PC 시장 침체 속에도 수익 기회는 존재한다”...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전세계 PC 시장이 2016년 1분기 역대 최저 수준의 분기 성장률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PC 업체들에게 여러 수익 기회가 존재한다고 밝혔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인 마이케 에셔리히는 “PC는 이제 더 이상 사용자가 인터넷 접속을 위해 가장 먼저 혹은 유일하게 선택하는 기기가 아니다”며, “지난 5년 간 데스크톱 및 노트북과 같은 전통적인 PC의 글로벌 출하량은 2012년 3억 4,300만 대에서 2016년 2억 3,200만 대로 하락했고, 매출 기준으로는 2012년 2,190억 달러에서 2016년 1,220억 달러 규모로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가트너는 PC 생태계의 중간 계층에 있는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업들의 입지는 각 지역 및 국가 전반에 걸쳐 급격하게 축소되고 있거나 PC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그 중간에 있는 에이서, 후지쯔, 삼성, 소니 및 도시바 등은 2011년 이후 10.5%의 시장 점유율을 잃었다. 2016년 1분기 델, HP 및 레노버의 시장 점유율은 증가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하락했다.

지역 시장 역시 변화하고 있다. 저유가와 정치적 불확실성은 브라질과 러시아의 경기 위축을 야기했으며, 이 국가들은 성장 주도국에서 시장 낙오자로 전락하고 있다. 출하량 측면에서 미국, 중국, 독일, 영국 및 일본은 여전히 상위 5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이 시장의 일반 소비자들은 가구 당 PC 대수를 줄이고 있다.

가트너의 리서치 디렉터인 트레이시 차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PC는 여전히 대형 화면, 인체공학적 키보드, 대용량 스토리지, 보다 강력한 컴퓨터 프로세서 등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제공하지 못하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며, “시장 과포화와 평균판매가(ASP: Average Selling Price) 하락으로 PC 벤더들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수익성을 최적화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PC 시장이 쇠퇴하고 있지만, 울트라모바일(Ultramobile) 프리미엄 부문은 현 추세라면 올해 매출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실제 성장이 예상되는 유일한 부문이다. 올해에는 지난해에 비해 16%가 증가한 346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가트너는 2019년에는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부문이 약 576억 달러 규모로 매출 기준 최고 부문으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차이 연구원은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임 시장은 5% 미만의 마진을 내는 500달러 미만의 PC 제품이 포진한 로우엔드 시장보다 수익성이 높다”며, “1,000달러 이상의 하이엔드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PC의 경우 마진이 최대 25%에 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부문은 전통적인 PC의 교체 수요와 태블릿 및 하이브리드와 같은 투인원(2-in-1)에서 제공하는 터치 경험에 대한 수요 덕분에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부문에 대한 평균판매가는 빠르게 하락할 것으로는 예상되지 않지만, 결국 상수통화 기준 600달러 대로 진입하게 될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혁신적인 투인원 제품과 더불어, 사용자들이 PC를 교체하도록 유도할 뿐 아니라 보다 다양한 기능과 유연성을 갖춘 디바이스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을 고려하도록 할 것이다.

PC 업체들은 북미, 서유럽, 대중화권, 아태 성숙 시장 국가 및 일본 지역 등,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부문이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시장에 대한 울트라모바일 포트폴리오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

게이밍 PC 시장은 연간 판매량이 수백만 대 수준인 매우 작은 시장이지만, 게이밍 PC의 평균판매가는 비게이밍 PC보다 훨씬 높다. 게이밍 PC의 가격은 엔트리 레벨의 경우 850달러에서 프리미엄 모델은 1,500달러에 이른다.

PC 업체들은 또한 사물인터넷(IoT) 시장으로 눈을 돌려 어떠한 영역이 가장 높은 수익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 예를 들어, PC 업체들은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고객 서비스와 품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다.

차이 연구원은 “업체들은 센서를 이용해 배터리가 과열되었는지 또는 HDD가 과부하 상태인지를 감지하고, 갑작스럽게 PC가 다운되기 전에 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고객에게 경고를 보낼 수 있다”며, “이는 업체들의 운영 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사용자들에게 보다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