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9

“인공지능이 메신저 속에” 구글, 새 메신저 알로 발표

Blair Hanley Frank | IDG News Service
구글이 메시징 앱 시장에 또 하나의 경쟁자 알로(Allo)를 선보였다. 친구들과 대화할 수 있는 평범한 메신저지만 일명 ‘스마트 리플라이’ 기능이 사진까지 적용되는 점이 특징이다.

쉽고 빠르게 답변할 수 있는 기능인 스마트 리플라이는 구글이 지메일 답장 처리에 응용한 인공지능 기반 기술이다. 답장을 일일이 타이핑하는 대신 제시되는 알맞은 답장을 선택할 수 있다.


스마트 리플라이는 사진에도 적용된다. 구글의 이미지 인식 기술 덕분이다. 누군가가 강아지 사진을 보낼 경우 수신자는 빠르고 간단하게 “귀여운 강아지네!”라고 답장할 수 있다. 물론 타이핑하지 않고 제시되는 문장을 선택하기만 하면 된다.

구글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텔레그램, 위챗 등 이미 포화 상태인 메시지 앱 시장에서 후발 주자에 속한다. 그러나 특색있는 검색 기능과 인공 지능 기술이 강점이다.

알로는 같은 날 발표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대화도 지원한다. 어시스턴트를 통해 앱을 끄고 다시 메시지 앱을 뒤지는 수고를 하지 않고도, 메시지 대화에서 언급된 음식점 예약을 할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엔드투엔드 암호화, 숨김 알림, 일정 기간 후 메시지 자동 삭제를 활성화하는 인코그니토 모드(Incognito Mode)다.

구글은 이미 자체적인 메시지 앱 행아웃을 갖추고 있다. 행아웃은 지메일과 연동되며 구글 플랫폼의 표준 메시징 앱 역할을 하고 있다. 알로의 기능이 행아웃을 대체할 수 있는 상황에서 향후 행아웃이 어떻게 될 것인지는 자세히 알려지 않았다.

구글은 알로가 올여름 iOS와 안드로이드용으로 각각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알로 외에도 구글은 같은 날 I/O 컨퍼런스에서 전화를 받기 전에 발신자의 영상을 확인할 수 있는 영상 메시지 앱 듀오(Duo)를 발표했다. 상대방의 표정이나 전화를 건 장소 등 전화를 받기 전에 더욱 많은 정보를 전달받을 수 있다. 듀오 역시 올 여름 안드로이드와 iOS용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2016.05.19

“인공지능이 메신저 속에” 구글, 새 메신저 알로 발표

Blair Hanley Frank | IDG News Service
구글이 메시징 앱 시장에 또 하나의 경쟁자 알로(Allo)를 선보였다. 친구들과 대화할 수 있는 평범한 메신저지만 일명 ‘스마트 리플라이’ 기능이 사진까지 적용되는 점이 특징이다.

쉽고 빠르게 답변할 수 있는 기능인 스마트 리플라이는 구글이 지메일 답장 처리에 응용한 인공지능 기반 기술이다. 답장을 일일이 타이핑하는 대신 제시되는 알맞은 답장을 선택할 수 있다.


스마트 리플라이는 사진에도 적용된다. 구글의 이미지 인식 기술 덕분이다. 누군가가 강아지 사진을 보낼 경우 수신자는 빠르고 간단하게 “귀여운 강아지네!”라고 답장할 수 있다. 물론 타이핑하지 않고 제시되는 문장을 선택하기만 하면 된다.

구글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텔레그램, 위챗 등 이미 포화 상태인 메시지 앱 시장에서 후발 주자에 속한다. 그러나 특색있는 검색 기능과 인공 지능 기술이 강점이다.

알로는 같은 날 발표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대화도 지원한다. 어시스턴트를 통해 앱을 끄고 다시 메시지 앱을 뒤지는 수고를 하지 않고도, 메시지 대화에서 언급된 음식점 예약을 할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엔드투엔드 암호화, 숨김 알림, 일정 기간 후 메시지 자동 삭제를 활성화하는 인코그니토 모드(Incognito Mode)다.

구글은 이미 자체적인 메시지 앱 행아웃을 갖추고 있다. 행아웃은 지메일과 연동되며 구글 플랫폼의 표준 메시징 앱 역할을 하고 있다. 알로의 기능이 행아웃을 대체할 수 있는 상황에서 향후 행아웃이 어떻게 될 것인지는 자세히 알려지 않았다.

구글은 알로가 올여름 iOS와 안드로이드용으로 각각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알로 외에도 구글은 같은 날 I/O 컨퍼런스에서 전화를 받기 전에 발신자의 영상을 확인할 수 있는 영상 메시지 앱 듀오(Duo)를 발표했다. 상대방의 표정이나 전화를 건 장소 등 전화를 받기 전에 더욱 많은 정보를 전달받을 수 있다. 듀오 역시 올 여름 안드로이드와 iOS용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