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5

트림블, UI 강화한 BIM 솔루션 ‘테클라 스트럭처스 2016’ 한글버전 발표

편집부 | ITWorld
트림블(www.tekla.com/kr)은 4월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테클라 유저데이 2016(Tekla User Day 2016)’을 개최하고, 엔지니어링∙건설 분야를 위한 최신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솔루션인 테클라 스트럭처스 2016의 한글버전과 개선된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을 소개한다고 발표했다.

트림블은 사용자 편의를 위해 진화한 테클라 스트럭처스(Tekla Structures) 2016을 통해, 더욱 효율적인 도면 생산과 편리한 협업 환경을 구현함으로써 국내 건설 시장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이번 ‘테클라 유저데이 2016’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취지에 맞춰, 이번 행사에서는 철골, 엔지니어링, 콘크리트 등 다양한 분야의 소비자들을 위해 트림블의 임직원들이 새로워진 솔루션을 직접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테클라 스트럭처스 2016은 모든 종류의 철재와 콘크리트 구조에 대해 정확하고 건설 가능한 모델링을 할 수 있게 한다. 새로운 유저 인터페이스는 더욱 효율적인 모델링을 가능하게 하며 설계 프로세스의 능률을 높인다. 특히, 한글 버전 출시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을 공략함으로써 BIM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할 것으로 트림블은 기대하고 있다.

새로워진 테클라 스트럭처스는 강력한 협업 환경을 구축한다. IFC(Industry Foundation Classes) 파일 변경 관리 기능은 건설 프로젝트에서 다른 팀이 변경, 삭제, 추가한 사항들을 색깔 별로 표시해, 테클라 스트럭처스 사용자가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더불어, 테클라 스트럭처스는 고객의 요구를 반영해 도면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생산 시간을 절감했다. 기존에는 CAD에서 작업한 후 테클라 스트럭처스로 가져와야 했던 반면, 이제는 테클라 스트럭처스의 2D 라이브러리에서 파트 및 재질에 대한 디테일을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어 도면을 더욱 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다.

테클라 스트럭처스만의 독특한 기능 중 하나인 오거나이저(organizer) 기능은 사용자가 프로젝트를 계획, 조정 및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반복적인 제작 정보 생성과 사용자 지정 분류를 자동화하고 모델 정보 관리 및 카테고리를 시각화하여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트림블 코리아의 박완순 지사장은 “앞으로 BIM과 함께 모바일, 클라우드 시장이 성장하면서, 프로젝트 구성원들간의 원활한 의사소통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클라우드 기반의 공동 작업을 지원하는 테클라 솔루션으로 많은 고객들이 더욱 큰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림블은 4월 15일 ‘테클라 구조해석 솔루션 론칭 세미나’를 개최한다. 테클라 스트럭처럴 디자이너(Tekla Structural Designer)는 물리적 모델과 풍부한 정보를 가진 모델을 생성하여 보다 정확한 해석 결과를 제공하며, 각종 설계 대안을 빠르게 비교하여 최적화된 구조 설계 방안을 제시한다. editor@itworld.co.kr


2016.04.05

트림블, UI 강화한 BIM 솔루션 ‘테클라 스트럭처스 2016’ 한글버전 발표

편집부 | ITWorld
트림블(www.tekla.com/kr)은 4월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테클라 유저데이 2016(Tekla User Day 2016)’을 개최하고, 엔지니어링∙건설 분야를 위한 최신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솔루션인 테클라 스트럭처스 2016의 한글버전과 개선된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을 소개한다고 발표했다.

트림블은 사용자 편의를 위해 진화한 테클라 스트럭처스(Tekla Structures) 2016을 통해, 더욱 효율적인 도면 생산과 편리한 협업 환경을 구현함으로써 국내 건설 시장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이번 ‘테클라 유저데이 2016’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취지에 맞춰, 이번 행사에서는 철골, 엔지니어링, 콘크리트 등 다양한 분야의 소비자들을 위해 트림블의 임직원들이 새로워진 솔루션을 직접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테클라 스트럭처스 2016은 모든 종류의 철재와 콘크리트 구조에 대해 정확하고 건설 가능한 모델링을 할 수 있게 한다. 새로운 유저 인터페이스는 더욱 효율적인 모델링을 가능하게 하며 설계 프로세스의 능률을 높인다. 특히, 한글 버전 출시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을 공략함으로써 BIM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할 것으로 트림블은 기대하고 있다.

새로워진 테클라 스트럭처스는 강력한 협업 환경을 구축한다. IFC(Industry Foundation Classes) 파일 변경 관리 기능은 건설 프로젝트에서 다른 팀이 변경, 삭제, 추가한 사항들을 색깔 별로 표시해, 테클라 스트럭처스 사용자가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더불어, 테클라 스트럭처스는 고객의 요구를 반영해 도면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생산 시간을 절감했다. 기존에는 CAD에서 작업한 후 테클라 스트럭처스로 가져와야 했던 반면, 이제는 테클라 스트럭처스의 2D 라이브러리에서 파트 및 재질에 대한 디테일을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어 도면을 더욱 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다.

테클라 스트럭처스만의 독특한 기능 중 하나인 오거나이저(organizer) 기능은 사용자가 프로젝트를 계획, 조정 및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반복적인 제작 정보 생성과 사용자 지정 분류를 자동화하고 모델 정보 관리 및 카테고리를 시각화하여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트림블 코리아의 박완순 지사장은 “앞으로 BIM과 함께 모바일, 클라우드 시장이 성장하면서, 프로젝트 구성원들간의 원활한 의사소통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클라우드 기반의 공동 작업을 지원하는 테클라 솔루션으로 많은 고객들이 더욱 큰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림블은 4월 15일 ‘테클라 구조해석 솔루션 론칭 세미나’를 개최한다. 테클라 스트럭처럴 디자이너(Tekla Structural Designer)는 물리적 모델과 풍부한 정보를 가진 모델을 생성하여 보다 정확한 해석 결과를 제공하며, 각종 설계 대안을 빠르게 비교하여 최적화된 구조 설계 방안을 제시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