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6

토픽브리핑 | MWC에서 확인한 2016 모바일 트렌드

김현아 기자 | ITWorld
모바일 업계의 연중 최대 행사인 MWC(Mobile World Congress) 2016이 막을 내렸다. 이번 MWC 역시 올 한해 모바일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여러 신제품이 쏟아졌다. MWC에서 나온 주요 소식을 총정리한다.

“MWC 2016에서 처음 만났다!”…신상 안드로이드∙윈도우폰

갤럭시 S7 vs. LG G5
MWC는 안드로이드 진영 업체들이 그해에 주력할 ‘간판 스마트폰’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다. 올해도 변함없이 각종 제품이 공개되었는데, 역시 눈길을 끈 것은 삼성의 갤럭시 S7·S7 엣지와 LG의 G5였다.

삼성, 갤럭시 S7, S7 엣지, 그리고 360도 비디오 카메라 공개
갤럭시 S7·갤럭시 S7 엣지 체험 리뷰 “방수 기능, 카메라 발전 눈에 띄어”
삼성 갤럭시 S7 제품군에 빠진 미래 지향적 기술 3가지
IDG 블로그 | 삼성 갤럭시 S7이 게이머를 위한 스마트폰인 두 가지 이유

갤럭시 S7은 기본적으로 “S6의 업그레이드판” 정도로 평가된다. 카메라에 ‘듀얼 픽셀’이라는 새로운 기능을 넣어 속도를 높였고, 방수 기능과 올웨이즈온(always on) 기능을 지원한다.

이번 갤럭시 S7 공개 행사에서는 페이스북의 CEO 마크 주커버그가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주커버그는 삼성과 페이스북 오큘러스가 협력하고 있는 VR에 대한 발표를 위해 무대에 올랐다. 이미 기어 VR 헤드셋을 제공하고 있는 삼성은 올해 VR 콘텐츠 제작을 위한 기어 360도 선보였다.


LG G5, “즐거운 스마트폰” 강조…교환 가능한 ‘프렌즈’ 모듈로 변신 시도
LG G5 체험 리뷰 "인정할 수밖에 없는" 혁신성

반면, LG는 G4와 “완전히 다른” G5를 공개했다. 디자인도 훨씬 고급스러워졌지만, 무엇보다도 최초로 ‘모듈’을 교체할 수 있게 만든 스마트폰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하단의 배터리 부분을 빼서 카메라 모듈이나 스피커 모듈을 넣으면 사진의 화질이나 사운드 품질을 강화할 수 있다.

IDG 블로그 | “독창성 vs. 완성도” 삼성 갤럭시 S7과 LG G5 첫인상 비교

삼성과 LG, 이번 MWC의 승자는 누구일까? MWC 현장에서의 화제성은 LG가 승자처럼 보인다. 최초의 모듈형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 때문이다. 하지만 완성도 측면에서 “안전한 업그레이드”를 택한 삼성이 우세하다. 진정한 결과는 출시 후 판매량이 증명해줄 것이다.

한 단계 진화한 안드로이드·윈도우 폰
물론, MWC에 삼성과 LG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소니는 “다양한 계층의 지능화 기술”로 똑똑한 스마트폰 개념을 내세운 엑스페리아 X 시리즈 신제품군을 발표했다. 이 똑똑한 기술의 대표적인 예는 사용자가 촬영하고 싶은 것을 카메라 중앙에 위치시키면 소프트웨어가 피사체의 다음 행동을 예측해서 좀 더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한다.

소니 엑스페리아 X 시리즈, “점점 더 똑똑해지는 스마트폰”
“기묘하지만 감동은 없다” 소니, 엑스페리아 신개념 가젯 열전
HP, 지문 및 홍채 인식 탑재한 윈도우 10 스마트폰 공개
파나소닉이 선보인 ‘러기드’ 스마트폰 2종
샤오미, “저렴한 고성능” ‘미 5’ 공개…이번에도 경쟁 제품의 절반 가격

화제성은 적지만 윈도우 폰도 빼놓을 순 없다. HP와 파나소닉 등이 윈도우 10 운영체제를 탑재한 신제품을 내놓았다. HP의 엘리트 x3는 윈도우 10의 컨티뉴엄을 십분 활용한 비즈니스용 스마트폰이다. 강력한 보안 기능도 있지만, 데스크톱 키보드, 마우스, 디스플레이를 연결해 마치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독특하다. 모바일 업무 환경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엘리트 x3의 접근법을 채용한 제품이 많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차세대 먹거리 VR
앞서도 언급했지만, 모바일 업계에서 가장 관심을 받는 기술은 VR이다. MWC에서는 다양한 VR 헤드셋과 VR 콘텐츠 제작용 제품이 등장했다. 삼성의 기어 360 외에도 LG 역시 360 VR 헤드셋과 360도 촬영을 위한 360 캠을 선보였고, HTC도 고사양 VR 헤드셋인 바이브(Vive)를 공개했다.

“HTC 바이브 vs. 오큘러스 리프트” 진정한 가성비의 승자는?

MWC 현장에는 다양한 VR 체험존이 마련되어 참가자들이 실제로 VR을 경험해 볼 수 있었다. 크기나 착용감, 콘텐츠 등 아직 VR이 해결해야 할 과제는 많지만, 이제는 그저 ‘미래 기술’이 아닌 현실화된 기술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노트북화 되는 태블릿
몇 년 전만 해도 VR처럼 ‘핫’한 제품이었던 태블릿은 이제 “노트북”을 향해 나아가는 원숙한 제품 카테고리가 되었다. MWC에 등장한 태블릿들은 대부분 키보드를 장착해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처럼 노트북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투인원 스타일이었다.

MWC 2016에서 눈길 사로잡은 태블릿·노트북
화웨이, 서피스 닮은 윈도우 PC ‘메이트북’ 공개
“서피스 프로와 경쟁?” 화웨이의 첫 윈도우 PC 메이트북에 관해 알아야 할 5가지

특히, 화웨이의 메이트북은 윈도우 10을 탑재한 서피스를 정조준한 제품이다. 유려한 디자인에 충분한 배터리 수명, 모니터와 마우스, 키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메이트독(MateDock)과 스타일러스펜까지, 가볍고 휴대성이 뛰어난 노트북의 대안으로 평가받았다. editor@itworld.co.kr
 


2016.02.26

토픽브리핑 | MWC에서 확인한 2016 모바일 트렌드

김현아 기자 | ITWorld
모바일 업계의 연중 최대 행사인 MWC(Mobile World Congress) 2016이 막을 내렸다. 이번 MWC 역시 올 한해 모바일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여러 신제품이 쏟아졌다. MWC에서 나온 주요 소식을 총정리한다.

“MWC 2016에서 처음 만났다!”…신상 안드로이드∙윈도우폰

갤럭시 S7 vs. LG G5
MWC는 안드로이드 진영 업체들이 그해에 주력할 ‘간판 스마트폰’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다. 올해도 변함없이 각종 제품이 공개되었는데, 역시 눈길을 끈 것은 삼성의 갤럭시 S7·S7 엣지와 LG의 G5였다.

삼성, 갤럭시 S7, S7 엣지, 그리고 360도 비디오 카메라 공개
갤럭시 S7·갤럭시 S7 엣지 체험 리뷰 “방수 기능, 카메라 발전 눈에 띄어”
삼성 갤럭시 S7 제품군에 빠진 미래 지향적 기술 3가지
IDG 블로그 | 삼성 갤럭시 S7이 게이머를 위한 스마트폰인 두 가지 이유

갤럭시 S7은 기본적으로 “S6의 업그레이드판” 정도로 평가된다. 카메라에 ‘듀얼 픽셀’이라는 새로운 기능을 넣어 속도를 높였고, 방수 기능과 올웨이즈온(always on) 기능을 지원한다.

이번 갤럭시 S7 공개 행사에서는 페이스북의 CEO 마크 주커버그가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주커버그는 삼성과 페이스북 오큘러스가 협력하고 있는 VR에 대한 발표를 위해 무대에 올랐다. 이미 기어 VR 헤드셋을 제공하고 있는 삼성은 올해 VR 콘텐츠 제작을 위한 기어 360도 선보였다.


LG G5, “즐거운 스마트폰” 강조…교환 가능한 ‘프렌즈’ 모듈로 변신 시도
LG G5 체험 리뷰 "인정할 수밖에 없는" 혁신성

반면, LG는 G4와 “완전히 다른” G5를 공개했다. 디자인도 훨씬 고급스러워졌지만, 무엇보다도 최초로 ‘모듈’을 교체할 수 있게 만든 스마트폰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하단의 배터리 부분을 빼서 카메라 모듈이나 스피커 모듈을 넣으면 사진의 화질이나 사운드 품질을 강화할 수 있다.

IDG 블로그 | “독창성 vs. 완성도” 삼성 갤럭시 S7과 LG G5 첫인상 비교

삼성과 LG, 이번 MWC의 승자는 누구일까? MWC 현장에서의 화제성은 LG가 승자처럼 보인다. 최초의 모듈형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 때문이다. 하지만 완성도 측면에서 “안전한 업그레이드”를 택한 삼성이 우세하다. 진정한 결과는 출시 후 판매량이 증명해줄 것이다.

한 단계 진화한 안드로이드·윈도우 폰
물론, MWC에 삼성과 LG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소니는 “다양한 계층의 지능화 기술”로 똑똑한 스마트폰 개념을 내세운 엑스페리아 X 시리즈 신제품군을 발표했다. 이 똑똑한 기술의 대표적인 예는 사용자가 촬영하고 싶은 것을 카메라 중앙에 위치시키면 소프트웨어가 피사체의 다음 행동을 예측해서 좀 더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한다.

소니 엑스페리아 X 시리즈, “점점 더 똑똑해지는 스마트폰”
“기묘하지만 감동은 없다” 소니, 엑스페리아 신개념 가젯 열전
HP, 지문 및 홍채 인식 탑재한 윈도우 10 스마트폰 공개
파나소닉이 선보인 ‘러기드’ 스마트폰 2종
샤오미, “저렴한 고성능” ‘미 5’ 공개…이번에도 경쟁 제품의 절반 가격

화제성은 적지만 윈도우 폰도 빼놓을 순 없다. HP와 파나소닉 등이 윈도우 10 운영체제를 탑재한 신제품을 내놓았다. HP의 엘리트 x3는 윈도우 10의 컨티뉴엄을 십분 활용한 비즈니스용 스마트폰이다. 강력한 보안 기능도 있지만, 데스크톱 키보드, 마우스, 디스플레이를 연결해 마치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독특하다. 모바일 업무 환경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엘리트 x3의 접근법을 채용한 제품이 많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차세대 먹거리 VR
앞서도 언급했지만, 모바일 업계에서 가장 관심을 받는 기술은 VR이다. MWC에서는 다양한 VR 헤드셋과 VR 콘텐츠 제작용 제품이 등장했다. 삼성의 기어 360 외에도 LG 역시 360 VR 헤드셋과 360도 촬영을 위한 360 캠을 선보였고, HTC도 고사양 VR 헤드셋인 바이브(Vive)를 공개했다.

“HTC 바이브 vs. 오큘러스 리프트” 진정한 가성비의 승자는?

MWC 현장에는 다양한 VR 체험존이 마련되어 참가자들이 실제로 VR을 경험해 볼 수 있었다. 크기나 착용감, 콘텐츠 등 아직 VR이 해결해야 할 과제는 많지만, 이제는 그저 ‘미래 기술’이 아닌 현실화된 기술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노트북화 되는 태블릿
몇 년 전만 해도 VR처럼 ‘핫’한 제품이었던 태블릿은 이제 “노트북”을 향해 나아가는 원숙한 제품 카테고리가 되었다. MWC에 등장한 태블릿들은 대부분 키보드를 장착해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처럼 노트북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투인원 스타일이었다.

MWC 2016에서 눈길 사로잡은 태블릿·노트북
화웨이, 서피스 닮은 윈도우 PC ‘메이트북’ 공개
“서피스 프로와 경쟁?” 화웨이의 첫 윈도우 PC 메이트북에 관해 알아야 할 5가지

특히, 화웨이의 메이트북은 윈도우 10을 탑재한 서피스를 정조준한 제품이다. 유려한 디자인에 충분한 배터리 수명, 모니터와 마우스, 키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메이트독(MateDock)과 스타일러스펜까지, 가볍고 휴대성이 뛰어난 노트북의 대안으로 평가받았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