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5

IDG 블로그 | “독창성 vs. 완성도” 삼성 갤럭시 S7과 LG G5 첫인상 비교

Jason Cross | Greenbot
갤럭시 S7과 LG G5가 이제 막 공개됐다. 그 품질과 특징을 자세히 비교하기에는 시기상조이다. 그렇지만 비교 자체가 불가능하지는 않다. 두 제품의 첫인상을 비교해보자.


디자인
갤럭시 S7은 지난해 출시된 S6의 우수한 디자인을 한층 더 개선한 모델이다. 지문이 잘 묻는 광택 소재의 날씬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아주 고급스러운 디자인이다. 특히 엣지 모델이 고급스럽다. 불평할 부분이 많지 않다.

LG G5는 플라스틱 대신 금속의 유니바디(Unibody)를 채택했다. '스마트'한 변화이다. 더욱 얇아진 베젤과 튼튼한 금속 소재 덕분에 손에 쥐었을 때 '감촉'이 좋다. 개인적으로 갤럭시 S7이 G5보다 디자인이 좋다고 생각한다. G5의 디자인도 수백 달러를 투자할 가치가 있지만, 사소한 불평 하나가 있다. 스마트폰 아래와 몸체가 만나는 부분이 완벽하게 맞지 않는다. LG가 착탈식 배터리와 '모듈형' 부품을 만들면서 이런 문제가 발생했을 수 있는데, 필자에게는 조금 신경쓰이는 부분이었다.

LG의 신제품 디자인은 G4보다 개선되었다. 하지만 그럴 필요가 있었던 부분이다.

승자 : LG는 G5를 앞선 모델인 G4보다 훨씬 고급스럽게 만들었다. 그러나 (엣지를 중심으로) 갤럭시 S7의 디자인이 더 우수하다.

카메라
LG는 G5에 2개의 후면 카메라를 장착했다. G4에서 채택한 카메라와 유사한 1,600만 화소의 카메라, 그리고 새로 추가한 8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이다. 그러나 흥미로운 기능을 도입하지는 않았다. 기본적으로 광각 사진과 표준 사진을 선택해 촬영할 수 있다.

G5의 후면에는 일반 카메라와 광각 카메라가 있다. 이것이 고품질의 카메라 하나보다 더 좋을까?

삼성의 접근법이 더 나은 것으로 판단된다. 메인 카메라의 품질만 신경 쓰는 방식을 의미한다. 각 픽셀에 2개 포토다이오드가 있는 1,200만 화소 센서를 채택했다. 초고속 자동초점 기능을 제공하는 센서이다. 픽셀이 1.4 마이크론으로 아주 크다. 조리개 또한 f/1.7로 아주 넓다. 사진 몇 장을 촬영해봤다. 아주 빠르게 초점을 잡아 촬영할 수 있었다. 저조도(저조명)에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판단된다.

승자 : 스마트폰 제조사는 매년 DSLR 품질의 카메라를 구현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매번 거짓임이 드러났다. 스마트폰 카메라는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있다. 삼성은 메인 카메라를 크게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내게는 훨씬 합리적인 접근법으로 보인다. '더 많은 카메라'보다 '더 좋은 카메라'에 점수를 준다.

성능
두 스마트폰 모두 스냅드래곤 820과 4GB RAM을 탑재하고 있다. 벤치마크에서 비슷한 성능을 발휘할 확률이 높다. 체감 성능은 소프트웨어 최적화가 결정할 것이다.

승자 : 승자를 말하기는 시기상조이다. 두 스마트폰 모두 아주 빠르다. 그러나 몇 달 동안 계속 사용을 해야 진짜 성능이 드러난다.



2016.02.25

IDG 블로그 | “독창성 vs. 완성도” 삼성 갤럭시 S7과 LG G5 첫인상 비교

Jason Cross | Greenbot
갤럭시 S7과 LG G5가 이제 막 공개됐다. 그 품질과 특징을 자세히 비교하기에는 시기상조이다. 그렇지만 비교 자체가 불가능하지는 않다. 두 제품의 첫인상을 비교해보자.


디자인
갤럭시 S7은 지난해 출시된 S6의 우수한 디자인을 한층 더 개선한 모델이다. 지문이 잘 묻는 광택 소재의 날씬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아주 고급스러운 디자인이다. 특히 엣지 모델이 고급스럽다. 불평할 부분이 많지 않다.

LG G5는 플라스틱 대신 금속의 유니바디(Unibody)를 채택했다. '스마트'한 변화이다. 더욱 얇아진 베젤과 튼튼한 금속 소재 덕분에 손에 쥐었을 때 '감촉'이 좋다. 개인적으로 갤럭시 S7이 G5보다 디자인이 좋다고 생각한다. G5의 디자인도 수백 달러를 투자할 가치가 있지만, 사소한 불평 하나가 있다. 스마트폰 아래와 몸체가 만나는 부분이 완벽하게 맞지 않는다. LG가 착탈식 배터리와 '모듈형' 부품을 만들면서 이런 문제가 발생했을 수 있는데, 필자에게는 조금 신경쓰이는 부분이었다.

LG의 신제품 디자인은 G4보다 개선되었다. 하지만 그럴 필요가 있었던 부분이다.

승자 : LG는 G5를 앞선 모델인 G4보다 훨씬 고급스럽게 만들었다. 그러나 (엣지를 중심으로) 갤럭시 S7의 디자인이 더 우수하다.

카메라
LG는 G5에 2개의 후면 카메라를 장착했다. G4에서 채택한 카메라와 유사한 1,600만 화소의 카메라, 그리고 새로 추가한 8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이다. 그러나 흥미로운 기능을 도입하지는 않았다. 기본적으로 광각 사진과 표준 사진을 선택해 촬영할 수 있다.

G5의 후면에는 일반 카메라와 광각 카메라가 있다. 이것이 고품질의 카메라 하나보다 더 좋을까?

삼성의 접근법이 더 나은 것으로 판단된다. 메인 카메라의 품질만 신경 쓰는 방식을 의미한다. 각 픽셀에 2개 포토다이오드가 있는 1,200만 화소 센서를 채택했다. 초고속 자동초점 기능을 제공하는 센서이다. 픽셀이 1.4 마이크론으로 아주 크다. 조리개 또한 f/1.7로 아주 넓다. 사진 몇 장을 촬영해봤다. 아주 빠르게 초점을 잡아 촬영할 수 있었다. 저조도(저조명)에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판단된다.

승자 : 스마트폰 제조사는 매년 DSLR 품질의 카메라를 구현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매번 거짓임이 드러났다. 스마트폰 카메라는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있다. 삼성은 메인 카메라를 크게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내게는 훨씬 합리적인 접근법으로 보인다. '더 많은 카메라'보다 '더 좋은 카메라'에 점수를 준다.

성능
두 스마트폰 모두 스냅드래곤 820과 4GB RAM을 탑재하고 있다. 벤치마크에서 비슷한 성능을 발휘할 확률이 높다. 체감 성능은 소프트웨어 최적화가 결정할 것이다.

승자 : 승자를 말하기는 시기상조이다. 두 스마트폰 모두 아주 빠르다. 그러나 몇 달 동안 계속 사용을 해야 진짜 성능이 드러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