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11

“사물인터넷 확산 위한 조건, 가격·편리성·안전성”...KISA

편집부 | ITWorld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인터넷 신기술·서비스 유용성 및 선결 과제 ▲미래인터넷사회 인식과 과제 ▲사회 현상과 인터넷 등을 조사한 ‘2015년 인터넷 이슈 기획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대상은 만 18세∼59세 인터넷이용자 3,000명으로, 2015년 9월 3일부터 9월 11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이뤄졌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사물인터넷, 스마트홈 등 인터넷 신기술·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가격, 편리성, 안전성 등이 선결돼야 하며, 인터넷이용자 대다수가 향후 인터넷기술발전으로 생활이 더욱 편리해지고 산업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등 인터넷의 사회·경제적 영향이 증대할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사회현상에 대해서는 주로 ‘방송’과 ‘인터넷포털’을 통해 정보를 습득하고 ‘인스턴트메신저’를 이용해 타인에게 전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사물인터넷 활성화를 위해서는 저렴한 가격(44.5%)과 설치·이용 용이(42.5%) 등을 우선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선결과제는 안전성 등에 대한 인증체계(56.1%), 개인정보 수집범위 규정(46.2%), 호환성 확보를 위한 표준화(44.1%) 등으로 조사됐다.

가정 내 다양한 분야를 인터넷에 연결해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는 기술·서비스를 일컫는 스마트홈에 대해서는 방범 및 보안(4.14점), 에너지 관리(4.10점) 등의 분야가 가장 유용할 것으로 기대되는 반면, 오작동(24.6%), 정보보안(20.5%) 등이 선결돼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넥티드카는 안전기능(4.23점)과 운전보조기능(4.10점)이 가장 유용할 것으로 평가했으며, 오작동(37.4%), 구매비용(27.3%) 등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의료·헬스케어는 응급의료상황 긴급연락(4.36점), 고령층 홈케어(4.12점) 등에 유용할 것으로 조사된 반면, 높은 서비스 가격(36.9%), 의료정보 유출(24.6%) 등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계, 안경, 의복 등 형태의 웨어러블기기에 대해서는 시계형(3.64점)과 밴드형(3.52점) 기기를 선호하며, 기기 구매비용(32.9%) 등이 대중화의 걸림돌이 될 것으로 조사됐다.

드론의 경우, 과반수 이상이 수색·구조활동(59.5%)에 가장 유용할 것으로 전망한 반면, 범죄에 악용 가능성(39.1%), 사생활 침해(33.9%), 사고 위험성(22.4%) 등에 대해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간이 처리하기 힘든 업무해결(56.2%)이 인공지능 분야의 가장 유용한 서비스로 인식하였으며, 인공지능 사용의 보편화시 일자리 감소(28.0%), 인간성 상실(22.2%) 등의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미래인터넷사회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인터넷이용자들은 미래인터넷사회를 세상 모든 것이 상호작용하는 초연결사회로 인식(80.6%)하고 있으며, 미래인터넷사회에 대비하기 위해 안전한 정보보호 체계(62.4%), 신뢰할 수 있는 정보유통 공간(14.1%) 등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생활이 더욱 편리(95.8%)해지고 산업간 경계가 허물어질 것(71.4%) 등 더 나은 미래인터넷사회를 전망하지만, 해킹 등(96.0%)에 대한 우려와 한계도 함께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지막으로, 메르스 등 사회현상에 대한 정보는 주로 방송매체(84.3%)와 인터넷포털 뉴스(81.4%) 등을 통해 습득하고, 다른 사람에게 정보를 전달할 때는 주로 모바일인스턴트메신저(50.5%)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해 메르스 확산기간 동안 인터넷 정보검색(45.5%)과 인터넷쇼핑(29.9%) 등의 온라인 활동은 증가한 반면, 공공장소 방문(57.3%), 문화활동(52.7%) 등의 오프라인 활동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김주영 정책연구단장은 “IoT, 다양한 스마트서비스 등이 우리 사회에 정착해 보다 나은 편리함을 제공하기 위한 공통된 선결 과제는 안전성으로 조사됐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마련 및 제도 개선 등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6.02.11

“사물인터넷 확산 위한 조건, 가격·편리성·안전성”...KISA

편집부 | ITWorld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인터넷 신기술·서비스 유용성 및 선결 과제 ▲미래인터넷사회 인식과 과제 ▲사회 현상과 인터넷 등을 조사한 ‘2015년 인터넷 이슈 기획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대상은 만 18세∼59세 인터넷이용자 3,000명으로, 2015년 9월 3일부터 9월 11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이뤄졌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사물인터넷, 스마트홈 등 인터넷 신기술·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가격, 편리성, 안전성 등이 선결돼야 하며, 인터넷이용자 대다수가 향후 인터넷기술발전으로 생활이 더욱 편리해지고 산업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등 인터넷의 사회·경제적 영향이 증대할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사회현상에 대해서는 주로 ‘방송’과 ‘인터넷포털’을 통해 정보를 습득하고 ‘인스턴트메신저’를 이용해 타인에게 전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사물인터넷 활성화를 위해서는 저렴한 가격(44.5%)과 설치·이용 용이(42.5%) 등을 우선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선결과제는 안전성 등에 대한 인증체계(56.1%), 개인정보 수집범위 규정(46.2%), 호환성 확보를 위한 표준화(44.1%) 등으로 조사됐다.

가정 내 다양한 분야를 인터넷에 연결해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는 기술·서비스를 일컫는 스마트홈에 대해서는 방범 및 보안(4.14점), 에너지 관리(4.10점) 등의 분야가 가장 유용할 것으로 기대되는 반면, 오작동(24.6%), 정보보안(20.5%) 등이 선결돼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넥티드카는 안전기능(4.23점)과 운전보조기능(4.10점)이 가장 유용할 것으로 평가했으며, 오작동(37.4%), 구매비용(27.3%) 등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의료·헬스케어는 응급의료상황 긴급연락(4.36점), 고령층 홈케어(4.12점) 등에 유용할 것으로 조사된 반면, 높은 서비스 가격(36.9%), 의료정보 유출(24.6%) 등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계, 안경, 의복 등 형태의 웨어러블기기에 대해서는 시계형(3.64점)과 밴드형(3.52점) 기기를 선호하며, 기기 구매비용(32.9%) 등이 대중화의 걸림돌이 될 것으로 조사됐다.

드론의 경우, 과반수 이상이 수색·구조활동(59.5%)에 가장 유용할 것으로 전망한 반면, 범죄에 악용 가능성(39.1%), 사생활 침해(33.9%), 사고 위험성(22.4%) 등에 대해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간이 처리하기 힘든 업무해결(56.2%)이 인공지능 분야의 가장 유용한 서비스로 인식하였으며, 인공지능 사용의 보편화시 일자리 감소(28.0%), 인간성 상실(22.2%) 등의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미래인터넷사회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인터넷이용자들은 미래인터넷사회를 세상 모든 것이 상호작용하는 초연결사회로 인식(80.6%)하고 있으며, 미래인터넷사회에 대비하기 위해 안전한 정보보호 체계(62.4%), 신뢰할 수 있는 정보유통 공간(14.1%) 등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생활이 더욱 편리(95.8%)해지고 산업간 경계가 허물어질 것(71.4%) 등 더 나은 미래인터넷사회를 전망하지만, 해킹 등(96.0%)에 대한 우려와 한계도 함께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지막으로, 메르스 등 사회현상에 대한 정보는 주로 방송매체(84.3%)와 인터넷포털 뉴스(81.4%) 등을 통해 습득하고, 다른 사람에게 정보를 전달할 때는 주로 모바일인스턴트메신저(50.5%)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해 메르스 확산기간 동안 인터넷 정보검색(45.5%)과 인터넷쇼핑(29.9%) 등의 온라인 활동은 증가한 반면, 공공장소 방문(57.3%), 문화활동(52.7%) 등의 오프라인 활동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김주영 정책연구단장은 “IoT, 다양한 스마트서비스 등이 우리 사회에 정착해 보다 나은 편리함을 제공하기 위한 공통된 선결 과제는 안전성으로 조사됐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마련 및 제도 개선 등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