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16.02.04

글로벌 칼럼 | 애플 뮤직의 접근성 문제에 대한 고찰

Steven Aquino | Macworld
트위터에는 애플 뮤직에 대한 불만이 넘쳐나지만 필자는 애플 뮤직을 무척 좋아한다.

애플 뮤직에 합류하기 전에는 몇 년 동안 알디오(Rdio)를 이용했다. 알디오는 멋진 디자인과 필자가 선호하는 앨범 위주의 구성 등 장점이 많았다. 시각적 접근성이 썩 훌륭한 앱은 아니었지만 맞춤형 앨범 구매에 익숙해진 필자에게 “뷔페식” 스트리밍 서비스 모델은 정말 마음에 들었다.

그러나 알디오에 대한 필자의 충성심은 애플이 지난 6월 말 애플 뮤직을 출범하는 순간 바로 사라졌다. 알디오 가입을 취소하고(그런 사람이 많았는지 알디오는 결국 파산했음) 애플 뮤직만 이용하기 시작했고 이후 한 번도 후회한 적은 없다.

애플 뮤직은 필자가 알디오에서 마음에 들었던 요소를 대부분 그대로 제공한다. 차이점은 카탈로그 규모가 훨씬 더 크고 비트 1(Beats 1), 포 유(For You)와 같은 부가 기능이 있다는 점이다. 다만 애플 뮤직 역시 시각적 접근성이 그다지 좋은 앱이 아니라는 점까지 알디오와 비슷하다.

애플 뮤직은 복잡한 인터페이스, 작은 레이블과 컨트롤 탓에 탐색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종종 있다. 하나하나가 결정적인 단점이라고까지 할 수는 없지만 전체적으로 사용 경험을 저해하고 접근성 측면에서 재검토가 필요하다.

하나의 앱에 모두 밀어넣기
애플 뮤직을 사용하면서 느낀 가장 큰 문제는 앱 내 탐색이다. 애플은 애플 뮤직을 iOS 뮤직 앱에 통합했는데 개인적으로 최선의 선택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애플 뮤직은 여기저기 많은 버튼으로 번잡한 탓에 뭔가를 찾기가 어렵다. 버튼이나 옵션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눈을 움직여야 한다.


애플 뮤직은 iOS 8.4(왼쪽)에 등장했는데, 매우 복잡한 모습이다. 인터페이스는 iOS 9(오른쪽)에 이르러 정리되었지만 여전히 읽기가 어렵고 특히 맨 위, 탭할 수 있는 작은 텍스트는 잘 보이지 않는다.

접근성 관점에서 보면 필자와 같이 저시력인 사람에게는 문제가 되는 부분이다. 앱 화면에 나타나는 콘텐츠가 많을수록 원하는 곳에 눈을 집중하기가 어려워진다. 원하는 것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눈을 움직이기란 힘든 일이고 궁극적으로는 경험의 질을 떨어트린다. 애플 뮤직 UI는 버튼과 드롭다운 메뉴, 단어 형태의 버튼으로 꽉 찼다. 화면에 표시되는 항목이 너무 많아 시각적으로 소화하기가 어렵다.

비록 UI 디자이너는 아니지만 한 가지 해결책을 제안하자면 애플 뮤직을 독립적인 앱으로 만드는 것이다. 필자가 느끼는 탐색 문제의 대부분은 애플이 기존 음악 앱에 스트리밍 서비스를 억지로 붙인 데서 비롯됐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어느 것이 스트리밍이고 어느 것이 구매한 것인지 명확한 표시가 없다. 옛날 물건과 새로운 물건을 뒤섞어 놓은 모양새다. 애플은 이렇게 뒤섞인 앱과 공존시키는 한이 있더라도 애플 뮤직에 독립적인 자체 앱을 부여했어야 했다.

작은 글자, 큰 문제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복잡함 외에 작은 글자와 아이콘도 문제다. 애플 뮤직에는 텍스트가 너무 작아 가독성이 떨어지는 부분이 많다.

에디터 노트가 그 예다. 필자는 음악 추천과 재생 목록 생성 기능이 뛰어난 포 유 섹션을 애용한다. 문제는 재생 목록이나 앨범의 머리말 격인 에디터 노트의 글자가 너무 작아 읽기가 불편하다는 점이다. 게다가 애플 뮤직에서는 두 손가락으로 확대하기 기능이 적용되지 않는다. 결국 필자는 눈을 가늘게 뜨고 노려봐야만 겨우 노트를 읽을 수 있다.


필자의 경우 포 유 탭의 에디터 노트를 제대로 읽을 수 없다.

읽을 때 확대 기능을 켤 수 있지만 그건 중요하지 않다. 두 손가락으로 확대하기와 같은 시스템 수준의 제스처를 사용해 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야 마땅하다. 그게 안 되니까 불편한 것이다.

텍스트 읽기와 관련된 또 다른 문제는 명암이다. 애플 뮤직은 디자인 측면에서 보면 빼어나지만 그 디자인 양식으로 인해 기능성이 저하되는 문제가 발생한다. 대표적인 예가 재생 중(Now Playing) 화면이다. R디오와 마찬가지로 애플 뮤직은 앨범 아트의 색을 가져와서 이를 백그라운드의 블러에 적용한다. 근사한 기능이지만 문제는 그 색과 텍스트의 명암이 뚜렷하게 구분되지 않은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는 점이다. 지금 필자는 시각적으로 작은 텍스트와 낮은 명암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iOS
2016.02.04

글로벌 칼럼 | 애플 뮤직의 접근성 문제에 대한 고찰

Steven Aquino | Macworld
트위터에는 애플 뮤직에 대한 불만이 넘쳐나지만 필자는 애플 뮤직을 무척 좋아한다.

애플 뮤직에 합류하기 전에는 몇 년 동안 알디오(Rdio)를 이용했다. 알디오는 멋진 디자인과 필자가 선호하는 앨범 위주의 구성 등 장점이 많았다. 시각적 접근성이 썩 훌륭한 앱은 아니었지만 맞춤형 앨범 구매에 익숙해진 필자에게 “뷔페식” 스트리밍 서비스 모델은 정말 마음에 들었다.

그러나 알디오에 대한 필자의 충성심은 애플이 지난 6월 말 애플 뮤직을 출범하는 순간 바로 사라졌다. 알디오 가입을 취소하고(그런 사람이 많았는지 알디오는 결국 파산했음) 애플 뮤직만 이용하기 시작했고 이후 한 번도 후회한 적은 없다.

애플 뮤직은 필자가 알디오에서 마음에 들었던 요소를 대부분 그대로 제공한다. 차이점은 카탈로그 규모가 훨씬 더 크고 비트 1(Beats 1), 포 유(For You)와 같은 부가 기능이 있다는 점이다. 다만 애플 뮤직 역시 시각적 접근성이 그다지 좋은 앱이 아니라는 점까지 알디오와 비슷하다.

애플 뮤직은 복잡한 인터페이스, 작은 레이블과 컨트롤 탓에 탐색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종종 있다. 하나하나가 결정적인 단점이라고까지 할 수는 없지만 전체적으로 사용 경험을 저해하고 접근성 측면에서 재검토가 필요하다.

하나의 앱에 모두 밀어넣기
애플 뮤직을 사용하면서 느낀 가장 큰 문제는 앱 내 탐색이다. 애플은 애플 뮤직을 iOS 뮤직 앱에 통합했는데 개인적으로 최선의 선택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애플 뮤직은 여기저기 많은 버튼으로 번잡한 탓에 뭔가를 찾기가 어렵다. 버튼이나 옵션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눈을 움직여야 한다.


애플 뮤직은 iOS 8.4(왼쪽)에 등장했는데, 매우 복잡한 모습이다. 인터페이스는 iOS 9(오른쪽)에 이르러 정리되었지만 여전히 읽기가 어렵고 특히 맨 위, 탭할 수 있는 작은 텍스트는 잘 보이지 않는다.

접근성 관점에서 보면 필자와 같이 저시력인 사람에게는 문제가 되는 부분이다. 앱 화면에 나타나는 콘텐츠가 많을수록 원하는 곳에 눈을 집중하기가 어려워진다. 원하는 것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눈을 움직이기란 힘든 일이고 궁극적으로는 경험의 질을 떨어트린다. 애플 뮤직 UI는 버튼과 드롭다운 메뉴, 단어 형태의 버튼으로 꽉 찼다. 화면에 표시되는 항목이 너무 많아 시각적으로 소화하기가 어렵다.

비록 UI 디자이너는 아니지만 한 가지 해결책을 제안하자면 애플 뮤직을 독립적인 앱으로 만드는 것이다. 필자가 느끼는 탐색 문제의 대부분은 애플이 기존 음악 앱에 스트리밍 서비스를 억지로 붙인 데서 비롯됐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어느 것이 스트리밍이고 어느 것이 구매한 것인지 명확한 표시가 없다. 옛날 물건과 새로운 물건을 뒤섞어 놓은 모양새다. 애플은 이렇게 뒤섞인 앱과 공존시키는 한이 있더라도 애플 뮤직에 독립적인 자체 앱을 부여했어야 했다.

작은 글자, 큰 문제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복잡함 외에 작은 글자와 아이콘도 문제다. 애플 뮤직에는 텍스트가 너무 작아 가독성이 떨어지는 부분이 많다.

에디터 노트가 그 예다. 필자는 음악 추천과 재생 목록 생성 기능이 뛰어난 포 유 섹션을 애용한다. 문제는 재생 목록이나 앨범의 머리말 격인 에디터 노트의 글자가 너무 작아 읽기가 불편하다는 점이다. 게다가 애플 뮤직에서는 두 손가락으로 확대하기 기능이 적용되지 않는다. 결국 필자는 눈을 가늘게 뜨고 노려봐야만 겨우 노트를 읽을 수 있다.


필자의 경우 포 유 탭의 에디터 노트를 제대로 읽을 수 없다.

읽을 때 확대 기능을 켤 수 있지만 그건 중요하지 않다. 두 손가락으로 확대하기와 같은 시스템 수준의 제스처를 사용해 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야 마땅하다. 그게 안 되니까 불편한 것이다.

텍스트 읽기와 관련된 또 다른 문제는 명암이다. 애플 뮤직은 디자인 측면에서 보면 빼어나지만 그 디자인 양식으로 인해 기능성이 저하되는 문제가 발생한다. 대표적인 예가 재생 중(Now Playing) 화면이다. R디오와 마찬가지로 애플 뮤직은 앨범 아트의 색을 가져와서 이를 백그라운드의 블러에 적용한다. 근사한 기능이지만 문제는 그 색과 텍스트의 명암이 뚜렷하게 구분되지 않은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는 점이다. 지금 필자는 시각적으로 작은 텍스트와 낮은 명암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