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15

“마침내 우스꽝스럽지 않은 스마트 글래스가 온다”

Mike Elgan | Computerworld

IT 업계의 불평불만론자들은 구글의 실험적인 익스플로러(Explorer) 프로그램을 계속 비난해 왔다. 그리고 구글이 자체 R&D 프로그램을 종료하고 제품 개발 단계로 접어들었을 때 구글이 글래스를 폐기했고 그로 인해 초기 단계였던 스마트 글래스 산업이 없어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사실 스마트 글래스는 이미 버티컬 기업, 의학, 군사 부문에서 활용되기 시작하는 중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스마트 글래스의 일상적인 사용은 머지않아 현실화 될 것이다. 단지 시간과 기술의 문제만 남아있을 뿐이다.

그리고 지난 주 CES에서는 독일 렌즈 업체 칼자이스(Carl Zeiss)가 스마트 글래스 확산을 위한 위한 가장 전도유망한 기술이 선보였다.

칼자이스의 소비자 스마트 글래스에 대한 분명한 비전
칼자이스가 전적으로 자금을 지원한 스타트업 칼자이스 스마트 옵틱스(Carl Zeiss Smart Optics)는 CES에서 고상한 스마트 글래스를 선보였다. 아직 제품은 아니지만 개념 증명 시제품들이었다. 하지만 칼자이스는 실제 제품에 자사 기술을 기술을 활용하기 위해 여러 업체와 협력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칼자이스 솔루션의 우수성은 크고 우스꽝스럽고 눈에 띄는 하드웨어 대신 일반 안경 렌즈처럼 보이는 클리어 렌즈 기술로 이미지와 글자를 보여준다는 것이다. 구글의 시제품이 사회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던 이유를 해결한 것이다. 렌즈에 미세한 선들이 보이는데, 이중초점 렌즈상에 보이는 선과 비슷한 수준이다.

칼자이스의 스마트 글래스 기술은 250개가 넘는 특허로 구성된다. 렌즈는 다른 안경테를 사용해도 되므로, 기존에 안경과 썬글라스를 만드는 전문업체들이 디자인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아직 칼자이스의 기술이 구글의 프리즘 기술만큼 선명한 이미지를 보여줄지는 확실하지 않다.

구글 글래스의 시제품의 작동 방식을 보면 오른쪽 눈 상단에 전용 물리적 하드웨어가 일반 안경이나 썬글라스 렌즈 전면에 위치하고 있다. 글래스는 일반적인 안경 렌즈 없이 사용해도 된다. 작은 프로젝터가 화면 이미지를 빔으로 쏘는데 대각성 방향에 고정되어 단면 거울로 작동하는 고도로 특화된 유리 조각을 거쳐가는 방식이었다. 이 화면 이미지는 프로젝터를 향해 화면 이미지를 반사하는 오목 거울인 글래스 프리즘의 가장 바깥면에 비친다. 이런 이중 대각 거울 배치는 그 이미지를 다시 착용자의 눈으로 보내 준다.

그래서 빛의 경로를 따라가면 구글 글래스는 이를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시선 방향에 수직으로 치고 다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대각선 거울이 오른쪽 눈으로 반사시켜주도록 구성되어 있다.

칼자이스의 기술은 글래스 렌즈에 직접 내장된 특수 곡면 렌즈 내부에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빛을 수직으로 쏘고 즉각적으로 이를 동심원들로 구성된 프레넬(Fresnel) 렌즈를 활용해 눈으로 직접 반사시키는 것이다.

프레넬 렌즈 개념은 거의 200년 전 등대용으로 개발된 것으로, 이 개념을 활용한 평면 돋보기는 서점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칼자이스 기술이 구글 글래스만큼의 밝기와 선명도를 제공하지는 못하겠지만, 전체적으로는 더 나을 수 있다. 우선 장시간 사용에도 더 안전하고 오른쪽 눈이 밝은 빔으로 인해 시린 “글래스 아이(Glass Eye)” 현상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이 기술은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처방전을 기반으로 한 안경과도 통합할 수 있는 사출성형 폴리카보네이트가 사용된다. 흥미롭게도 칼자이스 렌즈의 스마트 글래스 부분은 착용자의 렌즈 도수와 함께 맞춤제작해야 한다.

바로 이 때문에 일반 사용자들에게 스마트 글래스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 글래스가 안과나 안경점에서 추가 가능한 옵션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처방전 안경에 스마트 버전을 추가하는 옵션은 아마 몇백 달러 더 많은 비용이 들 것이고, 의료보험의 적용도 받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 옵션을 선택하면, 사람들의 불편한 시선을 받지 않고도 미래의 구글 글래스 같은 기능을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구글과 칼자이스가 손을 잡아야 하는 이유
칼자이스는 렌즈 제조업체이지 플랫폼 업체가 아니다. 플랫폼은 신경도 쓰지 않는다. 반면 구글은 스마트 글래스 플랫폼 회사이고 비록 구글 글래스 프리즘 시스템의 특허를 출원했지만 하드웨어는 그다지 신경 쓰지 않는 게 사실이다.

일각에서는 칼자이스의 기술이 알려지지 않은 구글 글래스 경쟁업체와 연계되어 있다고 추정하고 있지만, 이런 결론을 내릴 근거는 전혀 없다.

칼짜이즈는 스마트 글래스 렌즈 기술을 다른 회사들에도 사용하게 하는 협의를 하고 있으며 그 중에는 이탈리아의 대형 안경업체인 룩소티카(Luxottica)가 포함되었을 가능성이 아주 높다. 룩소티카는 렌즈크래프터스(Lenscrafters), 썬글라스 헛(Sunglass Hut), 펄 비전(Pearle vision), 시어스 옵티컬(Sears Optical), 타겟 옵티컬(Target Optical), 레이밴(Ray-Ban), 퍼솔(Persol), 오클리(Oakley), 글래시스닷컴(glasses.com) 등의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한편 구글은 분명 룩소티카와 구글 글래스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지난 12월 구글은 미국연방통신위원회에 구글 글래스의 기업 버전에 대한 신청서를 제출했다. 참고로 APX 연구소 조사에 의하면 스마트 글래스의 기업 시장은 올해 6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6.01.15

“마침내 우스꽝스럽지 않은 스마트 글래스가 온다”

Mike Elgan | Computerworld

IT 업계의 불평불만론자들은 구글의 실험적인 익스플로러(Explorer) 프로그램을 계속 비난해 왔다. 그리고 구글이 자체 R&D 프로그램을 종료하고 제품 개발 단계로 접어들었을 때 구글이 글래스를 폐기했고 그로 인해 초기 단계였던 스마트 글래스 산업이 없어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사실 스마트 글래스는 이미 버티컬 기업, 의학, 군사 부문에서 활용되기 시작하는 중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스마트 글래스의 일상적인 사용은 머지않아 현실화 될 것이다. 단지 시간과 기술의 문제만 남아있을 뿐이다.

그리고 지난 주 CES에서는 독일 렌즈 업체 칼자이스(Carl Zeiss)가 스마트 글래스 확산을 위한 위한 가장 전도유망한 기술이 선보였다.

칼자이스의 소비자 스마트 글래스에 대한 분명한 비전
칼자이스가 전적으로 자금을 지원한 스타트업 칼자이스 스마트 옵틱스(Carl Zeiss Smart Optics)는 CES에서 고상한 스마트 글래스를 선보였다. 아직 제품은 아니지만 개념 증명 시제품들이었다. 하지만 칼자이스는 실제 제품에 자사 기술을 기술을 활용하기 위해 여러 업체와 협력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칼자이스 솔루션의 우수성은 크고 우스꽝스럽고 눈에 띄는 하드웨어 대신 일반 안경 렌즈처럼 보이는 클리어 렌즈 기술로 이미지와 글자를 보여준다는 것이다. 구글의 시제품이 사회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던 이유를 해결한 것이다. 렌즈에 미세한 선들이 보이는데, 이중초점 렌즈상에 보이는 선과 비슷한 수준이다.

칼자이스의 스마트 글래스 기술은 250개가 넘는 특허로 구성된다. 렌즈는 다른 안경테를 사용해도 되므로, 기존에 안경과 썬글라스를 만드는 전문업체들이 디자인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아직 칼자이스의 기술이 구글의 프리즘 기술만큼 선명한 이미지를 보여줄지는 확실하지 않다.

구글 글래스의 시제품의 작동 방식을 보면 오른쪽 눈 상단에 전용 물리적 하드웨어가 일반 안경이나 썬글라스 렌즈 전면에 위치하고 있다. 글래스는 일반적인 안경 렌즈 없이 사용해도 된다. 작은 프로젝터가 화면 이미지를 빔으로 쏘는데 대각성 방향에 고정되어 단면 거울로 작동하는 고도로 특화된 유리 조각을 거쳐가는 방식이었다. 이 화면 이미지는 프로젝터를 향해 화면 이미지를 반사하는 오목 거울인 글래스 프리즘의 가장 바깥면에 비친다. 이런 이중 대각 거울 배치는 그 이미지를 다시 착용자의 눈으로 보내 준다.

그래서 빛의 경로를 따라가면 구글 글래스는 이를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시선 방향에 수직으로 치고 다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대각선 거울이 오른쪽 눈으로 반사시켜주도록 구성되어 있다.

칼자이스의 기술은 글래스 렌즈에 직접 내장된 특수 곡면 렌즈 내부에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빛을 수직으로 쏘고 즉각적으로 이를 동심원들로 구성된 프레넬(Fresnel) 렌즈를 활용해 눈으로 직접 반사시키는 것이다.

프레넬 렌즈 개념은 거의 200년 전 등대용으로 개발된 것으로, 이 개념을 활용한 평면 돋보기는 서점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칼자이스 기술이 구글 글래스만큼의 밝기와 선명도를 제공하지는 못하겠지만, 전체적으로는 더 나을 수 있다. 우선 장시간 사용에도 더 안전하고 오른쪽 눈이 밝은 빔으로 인해 시린 “글래스 아이(Glass Eye)” 현상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이 기술은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처방전을 기반으로 한 안경과도 통합할 수 있는 사출성형 폴리카보네이트가 사용된다. 흥미롭게도 칼자이스 렌즈의 스마트 글래스 부분은 착용자의 렌즈 도수와 함께 맞춤제작해야 한다.

바로 이 때문에 일반 사용자들에게 스마트 글래스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 글래스가 안과나 안경점에서 추가 가능한 옵션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처방전 안경에 스마트 버전을 추가하는 옵션은 아마 몇백 달러 더 많은 비용이 들 것이고, 의료보험의 적용도 받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 옵션을 선택하면, 사람들의 불편한 시선을 받지 않고도 미래의 구글 글래스 같은 기능을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구글과 칼자이스가 손을 잡아야 하는 이유
칼자이스는 렌즈 제조업체이지 플랫폼 업체가 아니다. 플랫폼은 신경도 쓰지 않는다. 반면 구글은 스마트 글래스 플랫폼 회사이고 비록 구글 글래스 프리즘 시스템의 특허를 출원했지만 하드웨어는 그다지 신경 쓰지 않는 게 사실이다.

일각에서는 칼자이스의 기술이 알려지지 않은 구글 글래스 경쟁업체와 연계되어 있다고 추정하고 있지만, 이런 결론을 내릴 근거는 전혀 없다.

칼짜이즈는 스마트 글래스 렌즈 기술을 다른 회사들에도 사용하게 하는 협의를 하고 있으며 그 중에는 이탈리아의 대형 안경업체인 룩소티카(Luxottica)가 포함되었을 가능성이 아주 높다. 룩소티카는 렌즈크래프터스(Lenscrafters), 썬글라스 헛(Sunglass Hut), 펄 비전(Pearle vision), 시어스 옵티컬(Sears Optical), 타겟 옵티컬(Target Optical), 레이밴(Ray-Ban), 퍼솔(Persol), 오클리(Oakley), 글래시스닷컴(glasses.com) 등의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한편 구글은 분명 룩소티카와 구글 글래스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지난 12월 구글은 미국연방통신위원회에 구글 글래스의 기업 버전에 대한 신청서를 제출했다. 참고로 APX 연구소 조사에 의하면 스마트 글래스의 기업 시장은 올해 6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