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07

페이스북 뉴스 피드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5가지 팁

Lisa Schmeiser | Macworld
소셜 미디어는 다른 이들의 일상을 들여다보고 소통하는 공간이지만, 때론 모두가 쏟아내는 각자의 이야기 속에서 숨이 막히는 일도 다반사다. 하지만 테크놀로지가 가져오는 피로를 이유로 현실 세계의 인간 관계에 문제가 생기는 일은 없어야 하는 법, 여기 페이스북 뉴스 피드를 보다 깔끔하게 유지해 더욱 즐거운 소셜 미디어 경험을 누릴 방법을 확인해보자.

1 : 프라이버시 설정을 잠가라
회사 워크샵에서 찍은 단체 사진에서 얼굴이 예쁘게 나오는 일은 왜 한 번도 없는 것일까? 그럼에도 다른 이가 단체 사진을 업로드하고 이름을 태그 해 의지와는 무관하게 그 굴욕적인 사진이 만천하에 공개된 경험이 누구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이렇게 다른 이들이 사용자의 타임 라인을 채워나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 ‘타임라인과 태그 달기’ 설정 메뉴에 들어가보자. 여기에서는 자신의 타임라인에 글을 남길 수 있는 사람의 범위를 설정할 수 있다.


하지만 평소 친구들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링크를 공유하고 있다면, 무작정 설정을 비활성화하기 곤란할 수도 있다. 이 설정은 건드리지 않으면서 쉴새 없이 타임라인을 더럽히는 특정 지인만 차단하고 싶다면? 가장 간단한 방법은 친구 관계를 끊는 것이지만 현실에서의 관계가 우려된다면 다음의 방법을 이용해볼 수 있다.

첫 번째 방법은 그 성가신 인물을 ‘아는 사람’으로 분류하는 것이다. 프로필 페이지에서 ‘친구’ 탭을 클릭한 뒤 해당 인물을 찾아 아는 사람으로 분류해두면, 추후 그를 ‘제한된 프로필’ 그룹이나 ‘차단’ 그룹에 집어넣는 것이 가능해진다.

제한된 프로필 그룹의 목적은 해당 그룹의 사람들을 특정 콘텐츠로부터 차단하는 데 있다. 이렇게 분류된 사람은 사용자의 포스트를 읽거나 거기에 답글을 달 수 없게 된다.

그룹별 포스트 공개 범위를 설정하는 것도 공개 범위 설정의 “내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사람은?” 항목을 통해서, 혹은 개별 포스팅 마다 설정이 가능하다. 매번 무언가를 포스팅할 때마다 친구 관계를 생각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 단연 전자가 나은 방법일 것이며, 각 콘텐츠별로 다른 소통 방식을 원한다면, 후자를 택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이 모든 과정이 번거롭게 느껴진다면, ‘친구가 나를 태그한 게시물이 타임라인에 표시되기 전에 검토하기’ 옵션을 활성화하는 것만으로도 원치 않는 단체 사진이 타임라인에 공유되는 등의 상황을 피할 수 있다. 이 설정은 ‘타임라인과 태그 달기’ 설정 메뉴에서 가능하다.

제한된 프로필 그룹의 지인들이라도 친구 공개 포스트는 열람이 가능하다. 이마저도 원치 않는 이들을 분류하는 곳이 차단 그룹이다. 차단 그룹으로 분류된 지인은 나의 전체 공개 포스트만 열람이 가능해진다.

지금까지 다른 이들이 나의 타임라인에 콘텐츠를 올리거나, 포스트를 댓글로 어지럽히는 경우를 예방하는 방법을 배웠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다른 이의 페이지에 굴욕 사진이 올라가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다. 얼마 전까지는 다른 사람이 나를 태그 하지 못하도록 하는 설정이 가능했지만, 페이스북 측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이 기능을 슬쩍 없애버렸다(그리고 그에 대한 사용자들의 불만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이 문제에 대한 대응책은 주변인들에게 자신의 사진을 함부로 포스팅 하지 말 것을 직접 당부하는 방법뿐이다.

2 : 플러그인 탐구
F.B. 퓨리티(F.B. Purity)라는 브라우저 확장 플러그인은 사용자의 피드에서 추천 포스트나 연관 포스트, 광고 포스트, 게임 초대 등 쓸모 없는 콘텐츠들을 지워주는 유용한 도구다. 개인적으로는 동영상 자동 재생을 차단하고 중복되는 주제를 걸러주는, 또 아직 보지 않은 최신 영화에 대한 감상을 차단하는 두 기능을 특히 유용하게 이용 중이다.
 



2015.10.07

페이스북 뉴스 피드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5가지 팁

Lisa Schmeiser | Macworld
소셜 미디어는 다른 이들의 일상을 들여다보고 소통하는 공간이지만, 때론 모두가 쏟아내는 각자의 이야기 속에서 숨이 막히는 일도 다반사다. 하지만 테크놀로지가 가져오는 피로를 이유로 현실 세계의 인간 관계에 문제가 생기는 일은 없어야 하는 법, 여기 페이스북 뉴스 피드를 보다 깔끔하게 유지해 더욱 즐거운 소셜 미디어 경험을 누릴 방법을 확인해보자.

1 : 프라이버시 설정을 잠가라
회사 워크샵에서 찍은 단체 사진에서 얼굴이 예쁘게 나오는 일은 왜 한 번도 없는 것일까? 그럼에도 다른 이가 단체 사진을 업로드하고 이름을 태그 해 의지와는 무관하게 그 굴욕적인 사진이 만천하에 공개된 경험이 누구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이렇게 다른 이들이 사용자의 타임 라인을 채워나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 ‘타임라인과 태그 달기’ 설정 메뉴에 들어가보자. 여기에서는 자신의 타임라인에 글을 남길 수 있는 사람의 범위를 설정할 수 있다.


하지만 평소 친구들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링크를 공유하고 있다면, 무작정 설정을 비활성화하기 곤란할 수도 있다. 이 설정은 건드리지 않으면서 쉴새 없이 타임라인을 더럽히는 특정 지인만 차단하고 싶다면? 가장 간단한 방법은 친구 관계를 끊는 것이지만 현실에서의 관계가 우려된다면 다음의 방법을 이용해볼 수 있다.

첫 번째 방법은 그 성가신 인물을 ‘아는 사람’으로 분류하는 것이다. 프로필 페이지에서 ‘친구’ 탭을 클릭한 뒤 해당 인물을 찾아 아는 사람으로 분류해두면, 추후 그를 ‘제한된 프로필’ 그룹이나 ‘차단’ 그룹에 집어넣는 것이 가능해진다.

제한된 프로필 그룹의 목적은 해당 그룹의 사람들을 특정 콘텐츠로부터 차단하는 데 있다. 이렇게 분류된 사람은 사용자의 포스트를 읽거나 거기에 답글을 달 수 없게 된다.

그룹별 포스트 공개 범위를 설정하는 것도 공개 범위 설정의 “내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사람은?” 항목을 통해서, 혹은 개별 포스팅 마다 설정이 가능하다. 매번 무언가를 포스팅할 때마다 친구 관계를 생각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 단연 전자가 나은 방법일 것이며, 각 콘텐츠별로 다른 소통 방식을 원한다면, 후자를 택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이 모든 과정이 번거롭게 느껴진다면, ‘친구가 나를 태그한 게시물이 타임라인에 표시되기 전에 검토하기’ 옵션을 활성화하는 것만으로도 원치 않는 단체 사진이 타임라인에 공유되는 등의 상황을 피할 수 있다. 이 설정은 ‘타임라인과 태그 달기’ 설정 메뉴에서 가능하다.

제한된 프로필 그룹의 지인들이라도 친구 공개 포스트는 열람이 가능하다. 이마저도 원치 않는 이들을 분류하는 곳이 차단 그룹이다. 차단 그룹으로 분류된 지인은 나의 전체 공개 포스트만 열람이 가능해진다.

지금까지 다른 이들이 나의 타임라인에 콘텐츠를 올리거나, 포스트를 댓글로 어지럽히는 경우를 예방하는 방법을 배웠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다른 이의 페이지에 굴욕 사진이 올라가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다. 얼마 전까지는 다른 사람이 나를 태그 하지 못하도록 하는 설정이 가능했지만, 페이스북 측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이 기능을 슬쩍 없애버렸다(그리고 그에 대한 사용자들의 불만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이 문제에 대한 대응책은 주변인들에게 자신의 사진을 함부로 포스팅 하지 말 것을 직접 당부하는 방법뿐이다.

2 : 플러그인 탐구
F.B. 퓨리티(F.B. Purity)라는 브라우저 확장 플러그인은 사용자의 피드에서 추천 포스트나 연관 포스트, 광고 포스트, 게임 초대 등 쓸모 없는 콘텐츠들을 지워주는 유용한 도구다. 개인적으로는 동영상 자동 재생을 차단하고 중복되는 주제를 걸러주는, 또 아직 보지 않은 최신 영화에 대한 감상을 차단하는 두 기능을 특히 유용하게 이용 중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