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25

“2015년 전세계 정보 보안 지출 규모 4.7% 증가할 것”...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최근 발표한 예측 보고서를 통해 2015년 전세계 정보 보안 지출 규모가 지난해 대비 4.7% 증가한 75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지출 증가의 요인으로는 정부의 사업 추진, 법률 제정 증가, 중요 데이터 침해 등이 있다. 보안 테스트, IT 아웃소싱, ID 및 액세스 관리는 보안 기술 공급 업체들이 최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중국과 한국 시장의 경제 상황이 크게 둔화되고 있는 상황에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반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밝다. 한국은 2015년 정보 보안 관련 지출이 지난해보다 15% 증가해 1조 5,5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호주는 환율 이외에도 상수 통화의 성장을 기반으로 비교적 안정적인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가트너는 법률 제정, 제품 업그레이드, 인터넷 인프라에 대한 위협 증가로 인해 호주 보안 서비스 시장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유지하고 있다. 싱가포르도 2014년 하반기에 발생한 많은 데이터 침해 사건으로 인해 기업들이 보안 역량 확보에 집중함에 따라 2015년과 2016년에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도에서는 각종 사이버 범죄가 발생하고 정부가 ‘디지털 인도(Digital India)’ 사업에 투자하고 있기 때문에 정보 보안 컨설팅 서비스에 대한 지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트너는 엔드포인트 보호 플랫폼(Endpoint Protection Platform, EPP)과 일반 사용자 보안 소프트웨어와 같은 분야의 지출이 포화상태가 되기 시작하면서 올해 이 시장의 전망이 낮아졌다고 밝혔다. 보안 위협이 늘어나고 그 영향에 대해 인지하게 되면서 보안에 대한 관심이 유지되고 있지만 대부분의 보안 소프트웨어 시장은 이미 보급률이 매우 높은 성숙 기술 시장이다.

김예진 가트너 연구원은 "클라우드와 모바일 컴퓨팅, 사물인터넷과 같은 디지털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교묘하게 막대한 손해를 입힐 지능형 표적 공격으로 인해 보안 기술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와 같은 관심이 늘어나면서 엔드포인트 감지와 치료 툴, 위협 인텔리전스, 클라우드 보안 툴과 같은 새로운 해결책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새롭게 떠오르는 분야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성숙 시장의 하락세는 보완하긴 힘들다고 덧붙였다.

폴란드, 체코 공화국, 헝가리, 루마니아, 남아프리카 등 일부 국가에서는 관련 법률 제정이 늘어나면서 보안 지출이 증가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15.09.25

“2015년 전세계 정보 보안 지출 규모 4.7% 증가할 것”...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최근 발표한 예측 보고서를 통해 2015년 전세계 정보 보안 지출 규모가 지난해 대비 4.7% 증가한 75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지출 증가의 요인으로는 정부의 사업 추진, 법률 제정 증가, 중요 데이터 침해 등이 있다. 보안 테스트, IT 아웃소싱, ID 및 액세스 관리는 보안 기술 공급 업체들이 최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중국과 한국 시장의 경제 상황이 크게 둔화되고 있는 상황에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반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밝다. 한국은 2015년 정보 보안 관련 지출이 지난해보다 15% 증가해 1조 5,5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호주는 환율 이외에도 상수 통화의 성장을 기반으로 비교적 안정적인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가트너는 법률 제정, 제품 업그레이드, 인터넷 인프라에 대한 위협 증가로 인해 호주 보안 서비스 시장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유지하고 있다. 싱가포르도 2014년 하반기에 발생한 많은 데이터 침해 사건으로 인해 기업들이 보안 역량 확보에 집중함에 따라 2015년과 2016년에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도에서는 각종 사이버 범죄가 발생하고 정부가 ‘디지털 인도(Digital India)’ 사업에 투자하고 있기 때문에 정보 보안 컨설팅 서비스에 대한 지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트너는 엔드포인트 보호 플랫폼(Endpoint Protection Platform, EPP)과 일반 사용자 보안 소프트웨어와 같은 분야의 지출이 포화상태가 되기 시작하면서 올해 이 시장의 전망이 낮아졌다고 밝혔다. 보안 위협이 늘어나고 그 영향에 대해 인지하게 되면서 보안에 대한 관심이 유지되고 있지만 대부분의 보안 소프트웨어 시장은 이미 보급률이 매우 높은 성숙 기술 시장이다.

김예진 가트너 연구원은 "클라우드와 모바일 컴퓨팅, 사물인터넷과 같은 디지털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교묘하게 막대한 손해를 입힐 지능형 표적 공격으로 인해 보안 기술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와 같은 관심이 늘어나면서 엔드포인트 감지와 치료 툴, 위협 인텔리전스, 클라우드 보안 툴과 같은 새로운 해결책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새롭게 떠오르는 분야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성숙 시장의 하락세는 보완하긴 힘들다고 덧붙였다.

폴란드, 체코 공화국, 헝가리, 루마니아, 남아프리카 등 일부 국가에서는 관련 법률 제정이 늘어나면서 보안 지출이 증가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