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15.09.14

글로벌 칼럼 | 아이폰의 ‘S’해가 중요한 이유

Michael Simon | Macworld
애플의 아이폰 브랜드의 업그레이드 일정 만큼 예측하기 쉬운 것도 없다. 이번 ‘헤이 시리’ 이벤트 말미에 애플의 국제 마케팅 사업부 수석 부사장 필 실러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사업부 수석 부사장 크레이그 페더리기가 아이폰 6s에 관해 자세히 이야기했으나, 우리는 모두 이전과 같은 디자인, 다른 기능의 아이폰 6s가 나오리라는 것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다.

아이폰 3GS 이후 애플은 아이폰의 내적 역량(배터리, 프로세서, 카메라 등)에 보다 집중하려는 의도로 기기 디자인 개편 사이클을 12 개월이 아닌 24 개월로 관리해왔다. 그렇게 3 세대를 거치며 아이폰 디자인의 문제는 우리 대부분이 예측 가능한 이슈가 됐다. 아이폰이 애플 생태계의 중심축으로 존재하는 한, 그들의 ‘S’ 전략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애플의 S 기기들은 변하지 않은 디자인을 아쉬워하는 소비자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충분한 멋진 개선점들을 선보여왔다. 이번 아이폰 6s 역시 예외는 아니다.


’S’의 핵심
아이폰 3GS는 애플에겐 일종의 도박이었다. 안드로이드 진영의 본격적인 추격이 시작되려는 시점에서 애플이 공개한 새로운 기기는 당혹스럽기 그지 없었다. 이전 모델의 플라스틱 디자인을 그대로 따오면서 거기에 더 빠른 칩과 더 많은 RAM, 그리고 향상된 카메라만을 더한 것이다. 동일한 디자인에, 내부의 거의 모든 부분을 업그레이드한 아이폰 3GS에 시장은 ‘반짝이진 않지만 더욱 단단해진’ 기기라는 평가를 내놨다.

일부에서는 출시 사이클을 맞추기 위한 ‘땜빵용’ 모델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었지만 이는 결코 정당하지 않은 비판이다. ‘속도(Speed)’를 의미하는 ‘S’ 명찰을 달고 나온 아이폰 3GS는 한층 발전한 퍼포먼스와 효율성으로 애플의 모바일 OS(iOS)와 하드웨어의 수준을 더 높은 단계로 끌어올렸다. 이 최초의 ‘S’를 통해 애플은 아이폰을 단순한 스마트폰 이상의 무언가,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컴퓨터에 가까운 존재로 만들었다.

디자인에 변화를 주지 않으면서도 아이폰 ‘S’들은 언제나 시장 변화를 주도해왔다. 아이폰 4s의 시리(Siri), 5s의 터치 ID가 그 근거다. 그리고 아이폰 6s 역시 선배들의 전통을 따르고 있다.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스크린 크기나 해상도 등의 영역에서 쉼 없는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애플은 ‘S’ 모델들을 통해 내적 혁신에 충실하고 있다. 애플의 ‘S’는 iOS 모바일 생태계의 미래를 다질 강력한 토대를 깎는 출발점이며 그 설계의 핵심은 언제나 사용자 경험의 증진에 맞춰져 있다.


6s 미리보기
6s에서 애플은 3D 터치 기능을 추가해 더 커진 아이폰 화면을 활용할 새로운 방향을 제안했으며, 멀티 터치 스크린의 새로운 차원을 제시했다. 시리를 처음 공개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애플은 3D 터치의 가능성 일부만을 살짝 맛 보여주며 우리의 기대감을 높이는 전략을 취했다.

애플은 이미 애플 워치와 2015년형 맥북을 통해 포스 터치(Force Touch)의 기능성을 입증했다. 이 새로운 터치 방식을 통해 맥 사용자들은 타이핑과 마우스 사용의 필요성을 큰 폭으로 줄일 수 있었고, 애플 워치에서는 화면 크기의 제약을 상당히 해소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이번 3D 터치 기능에 관해 일부는 포스 터치의 스마트폰 버전 정도로 평가하며 특별할 것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하지만, 3D 터치는 분명 더 많은 혁신을 담고 있다. 그렇지 않다면 애플이 굳이 새로운 명칭을 붙이는 결정을 내리진 않았을 것이다. 아이폰 6s의 3D 터치는 단순한 눈속임이 아닌, 기존의 모바일 폰들이 고안해낸 모든 입력 간소화 방식들을 무색하게 만드는 완전히 새롭고 또 완벽하게 효율적인 입력 방식이다.

아이폰 4s의 핵심이었던 시리와 마찬가지로 3D 터치 역시 우리가 사용하는 거의 모든 인터페이스의 통제를 효율화할 강력한 기술이다. 그리고 이전의 멀티 터치가 그러했듯 이는 iOS가 현재 가지고 있는 제약과 한계들을 넘어서 기능성을 확장하는 초석 역할을 할 것이다. 3D 터치는 어떤 사용자라도 단시간에 적응할 수 있을 명확성과 단순성을 갖추고 있으며, 이에 적응된 후 우리는 기존(아이폰 6 이전의 모든)의 터치 경험을 어색하고 낡은 것으로 느끼게 될 것이다. 3D 터치는 현재의 모습으로서뿐 아니라 그것이 구현해나갈 미래 혁신의 측면에서도 많은 기대를 할만한 테크놀로지다.

두 번째 도약
시장의 경쟁자들이 곡선 화면, 무선 충전 등 화려한 혁신들을 내놓는 동안 애플은 철저히 통제된 자신들의 스케줄을 묵묵히 지켜왔다. 그리고 애플이나 모토로라 등이 애플의 ‘S’년을 애플을 넘어설 기회로 삼았지만, 애플은 그런 공세에 흔들리지 않고 아이폰의 미래를 정의할 구상을 다듬는데 집중해왔다.

새로 공개된 아이폰 6s 광고에서 애플은 외부 디자인의 변화가 없더라도 업그레이드가 충분한 가치 있는 결정임을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물론 새로운 디자인은 언제나 흥미롭지만, 디자인의 변화가 없더라도 애플의 새로운 아이폰은 언제나 우리에게 놀라움을 선사한다.

애플의 아이폰 ‘S’ 기기들은 단순히 더 나은 프로세서와 카메라를 가진 기기가 아닌, 시장의 가장 전위적인 혁신들이었다. 그리고 이번 행사의 진짜 주인공은, 아이폰 6s가 아닌, 3D 터치라고 생각한다. 3D 터치는 앞으로 애플이 걸어나갈 행보의 중요한 발판으로 역할 할 것이다.

그리고 내년 9월, 모두가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할 아이폰 7를 기대하고 거기에 열광할 때, 애플은 이미 그 다음의 혁신을 준비하고 있을 것이다. 비록 그 옷차림은 이전해와 같을지라도. editor@itworld.co.kr
 


iOS
2015.09.14

글로벌 칼럼 | 아이폰의 ‘S’해가 중요한 이유

Michael Simon | Macworld
애플의 아이폰 브랜드의 업그레이드 일정 만큼 예측하기 쉬운 것도 없다. 이번 ‘헤이 시리’ 이벤트 말미에 애플의 국제 마케팅 사업부 수석 부사장 필 실러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사업부 수석 부사장 크레이그 페더리기가 아이폰 6s에 관해 자세히 이야기했으나, 우리는 모두 이전과 같은 디자인, 다른 기능의 아이폰 6s가 나오리라는 것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다.

아이폰 3GS 이후 애플은 아이폰의 내적 역량(배터리, 프로세서, 카메라 등)에 보다 집중하려는 의도로 기기 디자인 개편 사이클을 12 개월이 아닌 24 개월로 관리해왔다. 그렇게 3 세대를 거치며 아이폰 디자인의 문제는 우리 대부분이 예측 가능한 이슈가 됐다. 아이폰이 애플 생태계의 중심축으로 존재하는 한, 그들의 ‘S’ 전략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애플의 S 기기들은 변하지 않은 디자인을 아쉬워하는 소비자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충분한 멋진 개선점들을 선보여왔다. 이번 아이폰 6s 역시 예외는 아니다.


’S’의 핵심
아이폰 3GS는 애플에겐 일종의 도박이었다. 안드로이드 진영의 본격적인 추격이 시작되려는 시점에서 애플이 공개한 새로운 기기는 당혹스럽기 그지 없었다. 이전 모델의 플라스틱 디자인을 그대로 따오면서 거기에 더 빠른 칩과 더 많은 RAM, 그리고 향상된 카메라만을 더한 것이다. 동일한 디자인에, 내부의 거의 모든 부분을 업그레이드한 아이폰 3GS에 시장은 ‘반짝이진 않지만 더욱 단단해진’ 기기라는 평가를 내놨다.

일부에서는 출시 사이클을 맞추기 위한 ‘땜빵용’ 모델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었지만 이는 결코 정당하지 않은 비판이다. ‘속도(Speed)’를 의미하는 ‘S’ 명찰을 달고 나온 아이폰 3GS는 한층 발전한 퍼포먼스와 효율성으로 애플의 모바일 OS(iOS)와 하드웨어의 수준을 더 높은 단계로 끌어올렸다. 이 최초의 ‘S’를 통해 애플은 아이폰을 단순한 스마트폰 이상의 무언가,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컴퓨터에 가까운 존재로 만들었다.

디자인에 변화를 주지 않으면서도 아이폰 ‘S’들은 언제나 시장 변화를 주도해왔다. 아이폰 4s의 시리(Siri), 5s의 터치 ID가 그 근거다. 그리고 아이폰 6s 역시 선배들의 전통을 따르고 있다.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스크린 크기나 해상도 등의 영역에서 쉼 없는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애플은 ‘S’ 모델들을 통해 내적 혁신에 충실하고 있다. 애플의 ‘S’는 iOS 모바일 생태계의 미래를 다질 강력한 토대를 깎는 출발점이며 그 설계의 핵심은 언제나 사용자 경험의 증진에 맞춰져 있다.


6s 미리보기
6s에서 애플은 3D 터치 기능을 추가해 더 커진 아이폰 화면을 활용할 새로운 방향을 제안했으며, 멀티 터치 스크린의 새로운 차원을 제시했다. 시리를 처음 공개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애플은 3D 터치의 가능성 일부만을 살짝 맛 보여주며 우리의 기대감을 높이는 전략을 취했다.

애플은 이미 애플 워치와 2015년형 맥북을 통해 포스 터치(Force Touch)의 기능성을 입증했다. 이 새로운 터치 방식을 통해 맥 사용자들은 타이핑과 마우스 사용의 필요성을 큰 폭으로 줄일 수 있었고, 애플 워치에서는 화면 크기의 제약을 상당히 해소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이번 3D 터치 기능에 관해 일부는 포스 터치의 스마트폰 버전 정도로 평가하며 특별할 것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하지만, 3D 터치는 분명 더 많은 혁신을 담고 있다. 그렇지 않다면 애플이 굳이 새로운 명칭을 붙이는 결정을 내리진 않았을 것이다. 아이폰 6s의 3D 터치는 단순한 눈속임이 아닌, 기존의 모바일 폰들이 고안해낸 모든 입력 간소화 방식들을 무색하게 만드는 완전히 새롭고 또 완벽하게 효율적인 입력 방식이다.

아이폰 4s의 핵심이었던 시리와 마찬가지로 3D 터치 역시 우리가 사용하는 거의 모든 인터페이스의 통제를 효율화할 강력한 기술이다. 그리고 이전의 멀티 터치가 그러했듯 이는 iOS가 현재 가지고 있는 제약과 한계들을 넘어서 기능성을 확장하는 초석 역할을 할 것이다. 3D 터치는 어떤 사용자라도 단시간에 적응할 수 있을 명확성과 단순성을 갖추고 있으며, 이에 적응된 후 우리는 기존(아이폰 6 이전의 모든)의 터치 경험을 어색하고 낡은 것으로 느끼게 될 것이다. 3D 터치는 현재의 모습으로서뿐 아니라 그것이 구현해나갈 미래 혁신의 측면에서도 많은 기대를 할만한 테크놀로지다.

두 번째 도약
시장의 경쟁자들이 곡선 화면, 무선 충전 등 화려한 혁신들을 내놓는 동안 애플은 철저히 통제된 자신들의 스케줄을 묵묵히 지켜왔다. 그리고 애플이나 모토로라 등이 애플의 ‘S’년을 애플을 넘어설 기회로 삼았지만, 애플은 그런 공세에 흔들리지 않고 아이폰의 미래를 정의할 구상을 다듬는데 집중해왔다.

새로 공개된 아이폰 6s 광고에서 애플은 외부 디자인의 변화가 없더라도 업그레이드가 충분한 가치 있는 결정임을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물론 새로운 디자인은 언제나 흥미롭지만, 디자인의 변화가 없더라도 애플의 새로운 아이폰은 언제나 우리에게 놀라움을 선사한다.

애플의 아이폰 ‘S’ 기기들은 단순히 더 나은 프로세서와 카메라를 가진 기기가 아닌, 시장의 가장 전위적인 혁신들이었다. 그리고 이번 행사의 진짜 주인공은, 아이폰 6s가 아닌, 3D 터치라고 생각한다. 3D 터치는 앞으로 애플이 걸어나갈 행보의 중요한 발판으로 역할 할 것이다.

그리고 내년 9월, 모두가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할 아이폰 7를 기대하고 거기에 열광할 때, 애플은 이미 그 다음의 혁신을 준비하고 있을 것이다. 비록 그 옷차림은 이전해와 같을지라도.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