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11

토픽 브리핑 | “루머 vs. 팩트” 애플 신제품은 소문과 어떻게 달랐나?

김현아 기자 | ITWorld
애플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애플의 이번 특별 행사를 보고 깜짝 놀랐을 사람은 없었을 것이다. 이름까지 너무 뻔한 아이폰 6s와 6s 플러스, 큰 화면의 아이패드 프로, 시리가 지원되는 애플 TV까지 무성한 소문 속에 이미 예견되었던 제품들이기 때문이다.

IDG 블로그 | “D-2” 애플 9일 특별 행사 최종 사전 점검

무엇보다 아이폰 6s와 6s 플러스에 대한 신빙성 있던 소문들은 거의 모두 사실이었다.

아이폰 6s 루머 총정리 “포스 터치, 셀피 카메라, 핑크색?”
IDG 블로그 | 현실성 있는 ‘홈 버튼 없는 아이폰’ 루머

심지어, 기존 모델보다 두께가 0.2mm 두꺼워진다는 것 까지도 정확히 예견되었다. 로즈 골드 모델 추가와 강력한 A9 프로세서 탑재, 카메라 해상도 향상 및 4K 동영상 지원 등이 사실로 드러났다. 포스 터치는 기능은 비슷하고 이름만 다른 3D 터치로 도입되었다.

애플, 아이폰 6s와 6s 플러스 공개… 3D 터치 디스플레이와 라이브 포토, 로즈 골드 모델 눈길
FAQ: 아이폰 6s∙6s 플러스 완벽 가이드

그러나 포스 터치 도입으로 현실성 높게 평가됐던 ‘홈 버튼 없는 아이폰’은 루머에 그쳤다. ‘S’ 모델이 출시되는 해에는 디자인에 큰 변화가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에는 현실화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예견하지 못한 새로운 기능은 라이브 포토다. 정지 사진을 찍을 때 앞과 뒤의 1.5초씩을 영상으로 기록해, 사진을 3D 터치로 꾹 누르면 짧은 동영상으로 재생되는 것이다. iOS 9이나 엘 캐피탄을 사용하는 친구에게 보낼 경우 애니메이션이 함께 전송되고, 다른 사람에게 전송할 경우엔 일반적인 JPEG 사진으로 전송된다.

아이폰 6s 배터리 용량 감소에도 불구, 수명은 동일
“4K 동영상·라이브 포토 도입” 아이폰 6s의 똑같은 스토리지 옵션, 문제 없나
“라이브 포토와 3D 터치 만족스러워” 아이폰 6s와 6s 플러스 체험리뷰


그리고 그 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12인치 이상의 대화면을 탑재한 아이패드가 결국 출시되었다.

iOS 9 베타서 ‘큰 화면에 맞는’ 키보드 발견 "아이패드 프로 가시화?"
글로벌 칼럼 | 이제는 애플 터치펜이 나와도 좋다고 생각하는 이유

특히, 앱을 나란히 놓고 사용하는 멀티태스킹 기능이 크게 강화된 iOS 9가 공개되었을 때부터, 아이패드 프로는 충분히 예견됐다. 예상대로 멀티태스킹 환경에 적합한 12.9인치의 제품이 출시되었으며, 강력한 프로세서 및 그래픽 성능을 자랑하며, 데스크톱 수준의 태블릿이 탄생됐다.

아이패드 프로 공개…”스마트 키보드와 애플 펜슬 짝짜꿍”
“애플의 12.9인치 대형 태블릿” 아이패드 프로에 대한 모든 것
‘주객전도’ MS, 애플 행사에서 아이패드용 오피스 기능 선봬

하지만 애플은 생산성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아이패드 프로용 액세서리로 스마트 키보드와 애플 펜슬을 함께 선보였다. 스마트 키보드는 스마트 커버에 얇은 물리 키보드가 추가된 형태인데,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가 떠오르는 제품이다.

블로그 | 서피스 프로3 vs. 아이패드 프로··· 애플이 모방한 것, 그리고 더 잘한 것
“전용 키보드의 장점 확인” 아이패드 프로 스마트 키보드 체험 리뷰
글로벌 칼럼 | 애플 펜슬, 스타일러스에 새 생명 불어 넣을까?

애플 펜슬의 경우, 스티브 잡스가 스타일러스에 대해 맹비난 한 바 있기 때문에, 다소 놀라운 소식이다. 그러나 이미 ‘패블릿’ 아이폰 6가 나온 마당에, 애플의 제품 철학에서 잡스의 고집은 이미 희미해지고 있는 것 같다.


'시리를 품은' 애플 TV, 개인 비서로 재탄생
체험 리뷰 | 애플 TV “시리와 멀티 채널 검색 매력적… 아쉬움도”

그리고 언제나 ‘소문’으로만 머물렀던 애플 TV 신제품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셋톱박스 자체의 디자인은 거의 동일하나, 시리와 tvOS, 그리고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콥을 내장한 리모컨은 차세대 TV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초대장에서 중요하게 언급되었던 ‘시리’는 애플 TV에서 기민하고 똑똑하게 사용자의 명령어를 인식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리모컨을 게임용 컨트롤러로 사용할 수 있어, 일각에서는 닌텐도 위(wii)를 품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tvOS의 SDK의 공개로 향후, 개발자들의 다양한 앱 개발이 기대된다.

아이패드 미니 4 루머 : 카메라 성능은 높이고 두께는 줄이고
‘가볍고 얇은 멀티태스킹’ 아이패드 미니 4에 관한 모든 것

아이패드 미니의 새로운 버전인 아이패드 미니 4도 공개되었다. 아이패드 미니 4는 예상대로 아이패드 에어 2 수준인 6.1mm로 얇아졌다. 아이패드 프로와 마찬가지로 아이폰에 적용된 3D 터치는 지원되지 않지만, iOS 9의 모든 멀티태스킹 기능을 지원한다.

애플 워치 새 모델 공개… 워치OS 2는 9월 16일 배포
'싱글투어, 더블투어, 커프' 3가지 스타일 애플워치 에르메스 공개

이 밖에 애플은 워치OS 2의 배포 일정과 함께 새로운 모델을 공개했다. 다양한 밴드 색상이 추가되었으며, 스포츠 모델의 본체 색상에 골드와 로즈 골드가 추가됐다. 특히,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와의 합작으로 만든 제품을 선보여, 애플 워치의 ‘패션’ 가치를 업그레이드시켰다.

“아이폰 6C는 안 나와?”…애플 행사에서 발표되지 않은 제품들

이번 행사에서는 소문과는 달리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제품도 있다. 특히, 지난 7월 아이팟 터치의 색상이 다양화되면서 아이폰 6c에 대한 기대가 높아졌지만, 결론적으로는 발표되지 않았다. 덕분에 이제 가장 작고 저렴한 제품은 아이폰 5s가 되었는데, 과연 내년에 5s를 대체할 4인치 제품이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외에도 21.5인치 4K 레티나 아이맥, 애플 워치용 스마트 밴드, 맥 프로 등 소문이 무성한 제품들이 많다. 아마도, 아이폰 7에 대한 소문과 함께 내년 WWDC, 혹은 특별 행사 때까지 계속 추측 보도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tworld.co.kr 


2015.09.11

토픽 브리핑 | “루머 vs. 팩트” 애플 신제품은 소문과 어떻게 달랐나?

김현아 기자 | ITWorld
애플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애플의 이번 특별 행사를 보고 깜짝 놀랐을 사람은 없었을 것이다. 이름까지 너무 뻔한 아이폰 6s와 6s 플러스, 큰 화면의 아이패드 프로, 시리가 지원되는 애플 TV까지 무성한 소문 속에 이미 예견되었던 제품들이기 때문이다.

IDG 블로그 | “D-2” 애플 9일 특별 행사 최종 사전 점검

무엇보다 아이폰 6s와 6s 플러스에 대한 신빙성 있던 소문들은 거의 모두 사실이었다.

아이폰 6s 루머 총정리 “포스 터치, 셀피 카메라, 핑크색?”
IDG 블로그 | 현실성 있는 ‘홈 버튼 없는 아이폰’ 루머

심지어, 기존 모델보다 두께가 0.2mm 두꺼워진다는 것 까지도 정확히 예견되었다. 로즈 골드 모델 추가와 강력한 A9 프로세서 탑재, 카메라 해상도 향상 및 4K 동영상 지원 등이 사실로 드러났다. 포스 터치는 기능은 비슷하고 이름만 다른 3D 터치로 도입되었다.

애플, 아이폰 6s와 6s 플러스 공개… 3D 터치 디스플레이와 라이브 포토, 로즈 골드 모델 눈길
FAQ: 아이폰 6s∙6s 플러스 완벽 가이드

그러나 포스 터치 도입으로 현실성 높게 평가됐던 ‘홈 버튼 없는 아이폰’은 루머에 그쳤다. ‘S’ 모델이 출시되는 해에는 디자인에 큰 변화가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에는 현실화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예견하지 못한 새로운 기능은 라이브 포토다. 정지 사진을 찍을 때 앞과 뒤의 1.5초씩을 영상으로 기록해, 사진을 3D 터치로 꾹 누르면 짧은 동영상으로 재생되는 것이다. iOS 9이나 엘 캐피탄을 사용하는 친구에게 보낼 경우 애니메이션이 함께 전송되고, 다른 사람에게 전송할 경우엔 일반적인 JPEG 사진으로 전송된다.

아이폰 6s 배터리 용량 감소에도 불구, 수명은 동일
“4K 동영상·라이브 포토 도입” 아이폰 6s의 똑같은 스토리지 옵션, 문제 없나
“라이브 포토와 3D 터치 만족스러워” 아이폰 6s와 6s 플러스 체험리뷰


그리고 그 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12인치 이상의 대화면을 탑재한 아이패드가 결국 출시되었다.

iOS 9 베타서 ‘큰 화면에 맞는’ 키보드 발견 "아이패드 프로 가시화?"
글로벌 칼럼 | 이제는 애플 터치펜이 나와도 좋다고 생각하는 이유

특히, 앱을 나란히 놓고 사용하는 멀티태스킹 기능이 크게 강화된 iOS 9가 공개되었을 때부터, 아이패드 프로는 충분히 예견됐다. 예상대로 멀티태스킹 환경에 적합한 12.9인치의 제품이 출시되었으며, 강력한 프로세서 및 그래픽 성능을 자랑하며, 데스크톱 수준의 태블릿이 탄생됐다.

아이패드 프로 공개…”스마트 키보드와 애플 펜슬 짝짜꿍”
“애플의 12.9인치 대형 태블릿” 아이패드 프로에 대한 모든 것
‘주객전도’ MS, 애플 행사에서 아이패드용 오피스 기능 선봬

하지만 애플은 생산성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아이패드 프로용 액세서리로 스마트 키보드와 애플 펜슬을 함께 선보였다. 스마트 키보드는 스마트 커버에 얇은 물리 키보드가 추가된 형태인데,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가 떠오르는 제품이다.

블로그 | 서피스 프로3 vs. 아이패드 프로··· 애플이 모방한 것, 그리고 더 잘한 것
“전용 키보드의 장점 확인” 아이패드 프로 스마트 키보드 체험 리뷰
글로벌 칼럼 | 애플 펜슬, 스타일러스에 새 생명 불어 넣을까?

애플 펜슬의 경우, 스티브 잡스가 스타일러스에 대해 맹비난 한 바 있기 때문에, 다소 놀라운 소식이다. 그러나 이미 ‘패블릿’ 아이폰 6가 나온 마당에, 애플의 제품 철학에서 잡스의 고집은 이미 희미해지고 있는 것 같다.


'시리를 품은' 애플 TV, 개인 비서로 재탄생
체험 리뷰 | 애플 TV “시리와 멀티 채널 검색 매력적… 아쉬움도”

그리고 언제나 ‘소문’으로만 머물렀던 애플 TV 신제품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셋톱박스 자체의 디자인은 거의 동일하나, 시리와 tvOS, 그리고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콥을 내장한 리모컨은 차세대 TV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초대장에서 중요하게 언급되었던 ‘시리’는 애플 TV에서 기민하고 똑똑하게 사용자의 명령어를 인식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리모컨을 게임용 컨트롤러로 사용할 수 있어, 일각에서는 닌텐도 위(wii)를 품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tvOS의 SDK의 공개로 향후, 개발자들의 다양한 앱 개발이 기대된다.

아이패드 미니 4 루머 : 카메라 성능은 높이고 두께는 줄이고
‘가볍고 얇은 멀티태스킹’ 아이패드 미니 4에 관한 모든 것

아이패드 미니의 새로운 버전인 아이패드 미니 4도 공개되었다. 아이패드 미니 4는 예상대로 아이패드 에어 2 수준인 6.1mm로 얇아졌다. 아이패드 프로와 마찬가지로 아이폰에 적용된 3D 터치는 지원되지 않지만, iOS 9의 모든 멀티태스킹 기능을 지원한다.

애플 워치 새 모델 공개… 워치OS 2는 9월 16일 배포
'싱글투어, 더블투어, 커프' 3가지 스타일 애플워치 에르메스 공개

이 밖에 애플은 워치OS 2의 배포 일정과 함께 새로운 모델을 공개했다. 다양한 밴드 색상이 추가되었으며, 스포츠 모델의 본체 색상에 골드와 로즈 골드가 추가됐다. 특히,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와의 합작으로 만든 제품을 선보여, 애플 워치의 ‘패션’ 가치를 업그레이드시켰다.

“아이폰 6C는 안 나와?”…애플 행사에서 발표되지 않은 제품들

이번 행사에서는 소문과는 달리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제품도 있다. 특히, 지난 7월 아이팟 터치의 색상이 다양화되면서 아이폰 6c에 대한 기대가 높아졌지만, 결론적으로는 발표되지 않았다. 덕분에 이제 가장 작고 저렴한 제품은 아이폰 5s가 되었는데, 과연 내년에 5s를 대체할 4인치 제품이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외에도 21.5인치 4K 레티나 아이맥, 애플 워치용 스마트 밴드, 맥 프로 등 소문이 무성한 제품들이 많다. 아마도, 아이폰 7에 대한 소문과 함께 내년 WWDC, 혹은 특별 행사 때까지 계속 추측 보도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