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29

윈도우 10 전세계 동시 출시... 새로운 점은?

이수경 기자 | ITWorld
29일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세계 190개국에 윈도우 10을 공식 출시했다. 윈도우 인사이더 프로그램(Windows Insider Program) 등록자 550만명에게 우선 배포되며, 일반 사용자의 경우 업그레이드 예약 순서에 따라 순차적으로 윈도우 10 업데이트를 내려받을 수 있다. 기업용과 교육용 대량 구매 라이선스 제품은 8월 1일에 출시될 예정이다.

정품 윈도우 7 서비스팩 1 또는 윈도우 8.1 업데이트를 설치한 PC 및 태블릿에서 윈도우 10을 실행할 수 있다. 윈도우 알림 센터를 통해 팝업 메시지로 업그레이드를 예약하면 더 빠른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다. 내년 7월 29일까지 무료 업그레이드가 지원되며, 그 이후에는 119달러를 지불해야 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및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 송규철 상무는 "마이크로소프트는 PC와 터치스크린 기기를 모두 만족시키는 단일 운영체제가 바로 윈도우 10이다”라며, “최고의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만드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원 윈도우(One Windows)
현재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에서 내세우고 있는 키워드는 바로’ 생산성’이다. 시간과 장소, 플랫폼의 한계를 극복하고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의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용자가 원하는 장소에서 가장 적절한 기기를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모빌리티(Mobility)를 구현하기 위해 단일 플랫폼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미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에서 단일 운영체제라는 개념을 구현한 바 있다. 모던(Modern) UI를 데스크톱 화면과 분리하고, 시작 버튼을 없애는 등 전반적으로 터치스크린 태블릿에 주력한 변화를 선보였던 것이다. 반면, PC 사용자의 불만은 가중되었고 되려 윈도우 7으로 다운그레이드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이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에서 없앴던 시작 버튼을 되살리고 (정신 산만한 메트로 앱으로 넘쳐났던) 시작 화면을 축소했다. 그렇다고 해서 윈도우 10이 과거로 회귀한 버전인 것은 아니다. 가상 데스크톱이나 브라우저 엣지, 데스크톱 화면에 최적화된 모던 UI 앱, 자유자재로 태블릿과 PC 모드를 전환할 수 있는 컨티뉴엄(Continuum), 개인 가상비서인 코타나 등 사용자의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 측면을 고려한 기능을 통해 윈도우 10만의 차별화를 꾀하고 있어서다. 지문인식이나 리얼센스 카메라가 탑재된 기기에서라면 사용자 인증 기능 가운데 하나인 윈도우 헬로(Windows Hello)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컨티뉴엄
마이크로소프트가 도입한 새로운 개념인 컨티넘은 투인원 태블릿이 키보드에 도킹되었는지 여부에 따라 모던 및 데스크톱 인터페이스를 자동 전환해주는 기능이다. 윈도우 10 관리 센터를 통해 ‘태블릿 모드’와 ‘PC 모드’를 수동으로도 전환할 수 있다.

윈도우 헬로
윈도우 헬로는 지문이나 홍채 등 사용자의 생체 정보를 활용한 PC 로그인 및 스토어 앱 아이템 구매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것으로, 마이크로소프트 패스포트(Microsoft Passport) 기반의 기술을 활용한다. 사용자 인증 데이터는 TPM(Trusted Platform Module) 칩 안에 암호화되어 저장되며, 지문이나 홍채, 안면 정보는 로컬에 저장되거나 네트워크로 전송되지 않는다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설명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개발자 플랫폼 사업본부 김영욱 부장은 “컴퓨터 앞에 앉는 것만으로도 자동으로 사용자 로그인을 할 수 있으며, 안면인식을 통해 윈도우 스토어에서 아이템을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물론 생체 정보를 활용한 인증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적외선 센서 등이 내장된 카메라를 탑재한 기기를 갖춰야 한다. 이에 대해 김 부장은 “2015년 하반기에 출시되는 노트북에는 안면 굴곡까지 스캐닝할 수 있는 센서가 갖춰진 카메라를 탑재한 제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이며, 이를 활용한 개인 인증 활용 빈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코타나(Cortana)
윈도우의 음성 인식 비서인 코타나는 애플 시리(Siri)와 유사한 디지털 비서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개인의 일정, 취향, 검색 이력 등을 토대로 사용자에 특화된 답을 주기 위해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하며, 빙 검색 엔진에 기반을 둔 결과를 표시해준다.

마이크로소프트 엣지(Microsoft Edge)
지난 1월 윈도우 10 프리뷰 행사에서는 스파르탄(Spartan)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됐으나, 5월부터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라는 이름으로 차세대 브라우저로 부상하고 있다.

엣지를 켜면 초기 화면에는 뉴스, 추천 앱, 오늘의 날씨, 스포츠 경기 결과 등 개인화된 형태의 정보가 표시된다. 웹 서핑을 하다가 페이지 위에 디지털 잉크로 필기하고 그림을 그려서 이메일 등으로 다른 사용자와 쉽게 공유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코타나를 연동한 것도 큰 특징이라고 볼 수 있다.

윈도우 10에는 엣지와 IE11이 모두 기본 설치돼 있다. 가볍고 빠른 인터넷 검색을 하길 원한다면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를, 인터넷 뱅킹이나 쇼핑몰 결제, 호환성 유지 등이 중요한 사용자는 IE11을 선택하면 된다.

사물인터넷
‘원 윈도우’라는 기조 하에 PC, 태블릿,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홀로 렌즈,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윈도우 10을 사용할 수 있다. 대표적인 사물인터넷 기기에는 라즈베리 파이 2가 있다.

지난 3월 마이크로소프트는 사물인터넷 시장을 개척하려는 전략의 일환으로 라즈베리 파이 2에 윈도우 10을 무료로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가장 친숙한 운영체제인 윈도우 기반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실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개발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영욱 부장은 “윈도우 10에서 제공하는 기능을 토대로 온도습도 제어 센서, 먼지 센서, 이산화탄소 계측 센서 등 다양한 센서를 활용해 더 많은 사물인터넷 프로젝트를 실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윈도우 10으로 호환 가능한 기기 정보나 윈도우 앱에 관한 추가 정보는 http://www.window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2015.07.29

윈도우 10 전세계 동시 출시... 새로운 점은?

이수경 기자 | ITWorld
29일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세계 190개국에 윈도우 10을 공식 출시했다. 윈도우 인사이더 프로그램(Windows Insider Program) 등록자 550만명에게 우선 배포되며, 일반 사용자의 경우 업그레이드 예약 순서에 따라 순차적으로 윈도우 10 업데이트를 내려받을 수 있다. 기업용과 교육용 대량 구매 라이선스 제품은 8월 1일에 출시될 예정이다.

정품 윈도우 7 서비스팩 1 또는 윈도우 8.1 업데이트를 설치한 PC 및 태블릿에서 윈도우 10을 실행할 수 있다. 윈도우 알림 센터를 통해 팝업 메시지로 업그레이드를 예약하면 더 빠른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다. 내년 7월 29일까지 무료 업그레이드가 지원되며, 그 이후에는 119달러를 지불해야 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및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 송규철 상무는 "마이크로소프트는 PC와 터치스크린 기기를 모두 만족시키는 단일 운영체제가 바로 윈도우 10이다”라며, “최고의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만드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원 윈도우(One Windows)
현재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에서 내세우고 있는 키워드는 바로’ 생산성’이다. 시간과 장소, 플랫폼의 한계를 극복하고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의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용자가 원하는 장소에서 가장 적절한 기기를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모빌리티(Mobility)를 구현하기 위해 단일 플랫폼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미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에서 단일 운영체제라는 개념을 구현한 바 있다. 모던(Modern) UI를 데스크톱 화면과 분리하고, 시작 버튼을 없애는 등 전반적으로 터치스크린 태블릿에 주력한 변화를 선보였던 것이다. 반면, PC 사용자의 불만은 가중되었고 되려 윈도우 7으로 다운그레이드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이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에서 없앴던 시작 버튼을 되살리고 (정신 산만한 메트로 앱으로 넘쳐났던) 시작 화면을 축소했다. 그렇다고 해서 윈도우 10이 과거로 회귀한 버전인 것은 아니다. 가상 데스크톱이나 브라우저 엣지, 데스크톱 화면에 최적화된 모던 UI 앱, 자유자재로 태블릿과 PC 모드를 전환할 수 있는 컨티뉴엄(Continuum), 개인 가상비서인 코타나 등 사용자의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 측면을 고려한 기능을 통해 윈도우 10만의 차별화를 꾀하고 있어서다. 지문인식이나 리얼센스 카메라가 탑재된 기기에서라면 사용자 인증 기능 가운데 하나인 윈도우 헬로(Windows Hello)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컨티뉴엄
마이크로소프트가 도입한 새로운 개념인 컨티넘은 투인원 태블릿이 키보드에 도킹되었는지 여부에 따라 모던 및 데스크톱 인터페이스를 자동 전환해주는 기능이다. 윈도우 10 관리 센터를 통해 ‘태블릿 모드’와 ‘PC 모드’를 수동으로도 전환할 수 있다.

윈도우 헬로
윈도우 헬로는 지문이나 홍채 등 사용자의 생체 정보를 활용한 PC 로그인 및 스토어 앱 아이템 구매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것으로, 마이크로소프트 패스포트(Microsoft Passport) 기반의 기술을 활용한다. 사용자 인증 데이터는 TPM(Trusted Platform Module) 칩 안에 암호화되어 저장되며, 지문이나 홍채, 안면 정보는 로컬에 저장되거나 네트워크로 전송되지 않는다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설명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개발자 플랫폼 사업본부 김영욱 부장은 “컴퓨터 앞에 앉는 것만으로도 자동으로 사용자 로그인을 할 수 있으며, 안면인식을 통해 윈도우 스토어에서 아이템을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물론 생체 정보를 활용한 인증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적외선 센서 등이 내장된 카메라를 탑재한 기기를 갖춰야 한다. 이에 대해 김 부장은 “2015년 하반기에 출시되는 노트북에는 안면 굴곡까지 스캐닝할 수 있는 센서가 갖춰진 카메라를 탑재한 제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이며, 이를 활용한 개인 인증 활용 빈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코타나(Cortana)
윈도우의 음성 인식 비서인 코타나는 애플 시리(Siri)와 유사한 디지털 비서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개인의 일정, 취향, 검색 이력 등을 토대로 사용자에 특화된 답을 주기 위해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하며, 빙 검색 엔진에 기반을 둔 결과를 표시해준다.

마이크로소프트 엣지(Microsoft Edge)
지난 1월 윈도우 10 프리뷰 행사에서는 스파르탄(Spartan)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됐으나, 5월부터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라는 이름으로 차세대 브라우저로 부상하고 있다.

엣지를 켜면 초기 화면에는 뉴스, 추천 앱, 오늘의 날씨, 스포츠 경기 결과 등 개인화된 형태의 정보가 표시된다. 웹 서핑을 하다가 페이지 위에 디지털 잉크로 필기하고 그림을 그려서 이메일 등으로 다른 사용자와 쉽게 공유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코타나를 연동한 것도 큰 특징이라고 볼 수 있다.

윈도우 10에는 엣지와 IE11이 모두 기본 설치돼 있다. 가볍고 빠른 인터넷 검색을 하길 원한다면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를, 인터넷 뱅킹이나 쇼핑몰 결제, 호환성 유지 등이 중요한 사용자는 IE11을 선택하면 된다.

사물인터넷
‘원 윈도우’라는 기조 하에 PC, 태블릿,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홀로 렌즈,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윈도우 10을 사용할 수 있다. 대표적인 사물인터넷 기기에는 라즈베리 파이 2가 있다.

지난 3월 마이크로소프트는 사물인터넷 시장을 개척하려는 전략의 일환으로 라즈베리 파이 2에 윈도우 10을 무료로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가장 친숙한 운영체제인 윈도우 기반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실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개발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영욱 부장은 “윈도우 10에서 제공하는 기능을 토대로 온도습도 제어 센서, 먼지 센서, 이산화탄소 계측 센서 등 다양한 센서를 활용해 더 많은 사물인터넷 프로젝트를 실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윈도우 10으로 호환 가능한 기기 정보나 윈도우 앱에 관한 추가 정보는 http://www.window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