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30

글로벌 칼럼 | 애플 워치가 준비하는 “홈 버튼 없는” 아이폰 시대

Michael Simon | Macworld
아이폰은 스마트폰 시장에 첫 걸음을 내딛은 이후 오랜 기간 진화를 계속해 왔지만, 아직까지 ‘진정한 변혁’이라고 할 만한 변화가 일어난 적이 없다. 아이폰 6는 전작인 5s에 비해 분명 많은 업그레이드가 있었다. 하지만 더 크고 선명한 화면과 더 얇은 몸체는 출시 이전부터 많은 이들이 예상해온 것이었으며, 아이폰만의 독창적인 콘셉트는 변함없이 유지됐다.

애플의 신제품은 언제나 실용주의적 노선을 취하지만, 신규 구매를 이끌어내기 위해 제품에 신선한 변화 지점 또한 필요하다. 최근 디지타임즈(Digitimes)는 애플이 새로운 ‘큰 건’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미래 멀티터치 기기를 위한 자체 터치 및 디스플레이 드라이버 통합 칩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타임즈는 “애플의 새로운 기술은 통합 지문 센서와 홈 버튼이 없는 완전 평면 디자인을 채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년 전이었다면 필자는 이 루머를 그저 허튼 소리로 넘겨버렸을 것이다. 지문 센서를 디스플레이 아래로 옮길 수 있다 해도, 애플의 상징인 홈 버튼을 없애는 것은 아이폰을 정의하는 특성을 완전히 바꿔버리는 것이며, 사용자들의 기기 조작 경험에도 역시 커다란 변화를 요구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애플 워치 출시를 통해 필자의 생각은 바뀌었다. 필자는 이 새로운 제품이 아이폰의 단일 버튼 디자인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하는 애플의 청사진을 보여줄 뿐 아니라, 우리가 모바일 기기와 진행하는 소통의 방식 자체에 변혁을 가져오는 역할 역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조작 시스템
홈 버튼은 애플 기기의 디자인 변화를 어렵게 하는 최대 제약이었다. 애플 기기의 모서리는 날이 갈수록 유려하게 깎여나갔지만, 많은 디자인 변화 속에서도 홈 버튼은 화면 아래에 굳건히 위치를 지켜왔다.


여기엔 어떤 타협의 여지도 없는 듯 보였다. 화면을 넓히려고 해도 베젤의 크기를 간신히 줄여가며 고작 몇 밀리미터의 진보를 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고객들 역시 애플에 온갖 요구를 하면서도 홈 버튼에는 문제를 제기할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혹은 못했다.

기능성에 제약을 줄지언정 홈 버튼은 애플과 애플의 팬들에게 가장 친밀한 부품으로 받아들여져 왔다. 그리고 이러한 익숙함은 얼리 어댑터들이 애플 워치의 네비게이션을 체험하며 당혹감을 느끼는 원인이 되기도 했다. 홈 버튼만 누르면 어디에서나 홈 화면으로 인도해 주던 아이폰에서의 경험을 애플 워치에서도 느끼기를 기대했던 것이다.

그러나 당혹감도 잠시, 사용자들은 약간의 시행착오 이후 금새 애플 워치에 적응해 나갔다. 그리고 머잖아 극도로 간결한 아이폰의 조작 방식보다 애플 워치가 보다 스마트하다는 의견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애플 워치에서 사실상 홈 버튼의 역할을 담당하는 디지털 크라운은 사용 맥락을 인식해 ‘뒤로 가기’, ‘다음으로 가기’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한눈에 보기’ 모드에서는 크라운을 눌러 시계 모드로 넘어갈 수 있고, 시계 화면에서는 앱을 불러올 수 있다. 그리고 앱 실행 중에 크라운을 누르면 홈 화면으로 이동한다. 크라운을 두 번 두드리면 가장 최근에 실행한 작업이 다시 표시된다. 완벽하다는 형용사가 과장이 아니며, 사용할 수록 그 논리적인 방식에 감탄이 나오는 UX다.

애플 워치의 조작 방식은 아이폰 만큼이나 논리적이다. 그 이름처럼 중앙으로 사용자를 이끄는 역할에 머무르던 홈 버튼을 측면으로 옮기며 거기에 더 많은 옵션을 더한 결정은 디지털 크라운을 기기 조작의 제1 도구로 승격하게 해줬으며 iOS에 새로운 조작의 가능성을 열어줬다.
 



2015.06.30

글로벌 칼럼 | 애플 워치가 준비하는 “홈 버튼 없는” 아이폰 시대

Michael Simon | Macworld
아이폰은 스마트폰 시장에 첫 걸음을 내딛은 이후 오랜 기간 진화를 계속해 왔지만, 아직까지 ‘진정한 변혁’이라고 할 만한 변화가 일어난 적이 없다. 아이폰 6는 전작인 5s에 비해 분명 많은 업그레이드가 있었다. 하지만 더 크고 선명한 화면과 더 얇은 몸체는 출시 이전부터 많은 이들이 예상해온 것이었으며, 아이폰만의 독창적인 콘셉트는 변함없이 유지됐다.

애플의 신제품은 언제나 실용주의적 노선을 취하지만, 신규 구매를 이끌어내기 위해 제품에 신선한 변화 지점 또한 필요하다. 최근 디지타임즈(Digitimes)는 애플이 새로운 ‘큰 건’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미래 멀티터치 기기를 위한 자체 터치 및 디스플레이 드라이버 통합 칩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타임즈는 “애플의 새로운 기술은 통합 지문 센서와 홈 버튼이 없는 완전 평면 디자인을 채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년 전이었다면 필자는 이 루머를 그저 허튼 소리로 넘겨버렸을 것이다. 지문 센서를 디스플레이 아래로 옮길 수 있다 해도, 애플의 상징인 홈 버튼을 없애는 것은 아이폰을 정의하는 특성을 완전히 바꿔버리는 것이며, 사용자들의 기기 조작 경험에도 역시 커다란 변화를 요구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애플 워치 출시를 통해 필자의 생각은 바뀌었다. 필자는 이 새로운 제품이 아이폰의 단일 버튼 디자인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하는 애플의 청사진을 보여줄 뿐 아니라, 우리가 모바일 기기와 진행하는 소통의 방식 자체에 변혁을 가져오는 역할 역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조작 시스템
홈 버튼은 애플 기기의 디자인 변화를 어렵게 하는 최대 제약이었다. 애플 기기의 모서리는 날이 갈수록 유려하게 깎여나갔지만, 많은 디자인 변화 속에서도 홈 버튼은 화면 아래에 굳건히 위치를 지켜왔다.


여기엔 어떤 타협의 여지도 없는 듯 보였다. 화면을 넓히려고 해도 베젤의 크기를 간신히 줄여가며 고작 몇 밀리미터의 진보를 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고객들 역시 애플에 온갖 요구를 하면서도 홈 버튼에는 문제를 제기할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혹은 못했다.

기능성에 제약을 줄지언정 홈 버튼은 애플과 애플의 팬들에게 가장 친밀한 부품으로 받아들여져 왔다. 그리고 이러한 익숙함은 얼리 어댑터들이 애플 워치의 네비게이션을 체험하며 당혹감을 느끼는 원인이 되기도 했다. 홈 버튼만 누르면 어디에서나 홈 화면으로 인도해 주던 아이폰에서의 경험을 애플 워치에서도 느끼기를 기대했던 것이다.

그러나 당혹감도 잠시, 사용자들은 약간의 시행착오 이후 금새 애플 워치에 적응해 나갔다. 그리고 머잖아 극도로 간결한 아이폰의 조작 방식보다 애플 워치가 보다 스마트하다는 의견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애플 워치에서 사실상 홈 버튼의 역할을 담당하는 디지털 크라운은 사용 맥락을 인식해 ‘뒤로 가기’, ‘다음으로 가기’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한눈에 보기’ 모드에서는 크라운을 눌러 시계 모드로 넘어갈 수 있고, 시계 화면에서는 앱을 불러올 수 있다. 그리고 앱 실행 중에 크라운을 누르면 홈 화면으로 이동한다. 크라운을 두 번 두드리면 가장 최근에 실행한 작업이 다시 표시된다. 완벽하다는 형용사가 과장이 아니며, 사용할 수록 그 논리적인 방식에 감탄이 나오는 UX다.

애플 워치의 조작 방식은 아이폰 만큼이나 논리적이다. 그 이름처럼 중앙으로 사용자를 이끄는 역할에 머무르던 홈 버튼을 측면으로 옮기며 거기에 더 많은 옵션을 더한 결정은 디지털 크라운을 기기 조작의 제1 도구로 승격하게 해줬으며 iOS에 새로운 조작의 가능성을 열어줬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