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15.06.23

IDG 블로그 | 테일러 스위프트에 가려진 애플 뮤직 사태의 진실 ‘애플의 위험 전가’

Jonny Evans | Computerworld
애플이 아티스트들의 말을 경청하고 애플 뮤직의 3개월 무료 서비스 기간에도 음원 사용료를 지불하기로 했다. 음원 사용료를 내지 않기로 했던 초기 정책을 바꾼 것이다.

스위프트의 대응
매체에서는 이 같은 애플의 결정이 테일러 스위프트만의 대응 때문이라고 보도하지만, 사실은 인디 음악 업계 전반의 의견이 반영된 것이다.

인디 음반사는 대형 음반사에 비하면 돈이 부족하며 노출 기회도 적다. 대형 음반사들은 더 큰 회사의 일부분으로 다양한 수익원을 확보하고 있지만, 인디 음반사는 보통 발매하는 음악을 좋아하고 소속 가수가 적은 음악 애호가 집단인 경우가 많다. 자본이 부족한 이러한 인디 음반사들은 신념과 믿음을 가지고 일하며, 수익을 똑같이 나눈다.

그리고 위험도 똑같이 부담한다.

위험 전가
애플은 애플 뮤직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3개월 무료 서비스 기간을 제공하는데, 이때 아티스트와 음반사에게 음원을 무료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이는 신규 서비스 시작에 필요한 고객 확보의 부담을 아티스트와 음반사들에게 전가시킨 것이다.

애플이 대형 음반사들과 이러한 계약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대형 음반사들은 아티스트들의 음원을 무료로 제공할 여력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디는 다르다. 그리고 이 사실을 알고 있는 대형 음반사들은 조금 더 성공한 인디 음반사가 3개월 간의 수익 부재로 궁지에 빠지길 바랬는지도 모른다.

또한, 전통적으로 인디 음반사는 음원을 하나 발매한 후, 6주 안에 가능한 많이 판매해야 한다. 따라서 애플의 3개월 무료 음악 스트리밍은 이 기간 내에 얻는 ‘적은’ 수익에 ‘커다란’ 타격이 될 수 있다.

인디 음반사인 베거스 그룹(Beggars Group)은 지난 주 “우리는 최근 애플 뮤직의 새로운 서비스 정책에 대해서 논의했다. 계약 구조의 많은 부분이 혁신적이지만, 불행히도 우리, 그리고 많은 인디 음반사들과 관계가 없다. … 우리는 애플측의 제안 논리와 구독 기반 서비스의 목표를 이해했으나, 음악 저작권자와 아티스트들이 애플이 고객을 획득하는 비용을 감당해야 하는 이유를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 밝혔다.

다양성의 필요
인디 아티스트들의 수익은 팬이 없어서 적은 것이 아니라, 규모가 적은 시장에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음악적 가치가 없다는 의미는 아니다. 모든 사람들이 비틀즈나 테일러 스위프트의 음악만 듣는다면 얼마나 지루할까?

우리는 인기 대중 음악이 필요하지만 알로 달링(Allo Darlin’)이나 로라 콜트(Lola Colt), 마리안 디자드(Marianne Dissard) 같은 아티스트의 음악도 필요하다. 대중 음악 시장도 나름의 가치가 있으나, 마치 패스트 푸드와 같아서 장기적으로 봤을 때 대중 음악 시장만 있어서는 안 된다. 사람들은 음악적 다양성을 원한다. 최근 확인해본 바에 따르면 현재 음원 판매량의 30%가 인디 음반사에서 나왔다.

그러나 인디 음악의 짧은 판매 주기와 적은 팬 기반을 고려하면, 애플 뮤직의 무료 서비스 기간 동안 인디 음반사가 이를 감당할 방법은 없다.

사실, 애플이 애플 뮤직을 발표했을 때 이런 음반 업계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에 놀랐다. 애플 뮤직에 관여하고 있는 프로듀서 지미 로빈이 이를 몰랐을 리가 없기 때문이다. 진정으로 음악의 미래를 위한 매커니즘을 구축하고 싶다면, 대중 음악과 인디 음악의 ‘공동화’를 지양해야 한다. 음악 업계에는 독립적인 음악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editor@itworld.co.kr
 


iOS
2015.06.23

IDG 블로그 | 테일러 스위프트에 가려진 애플 뮤직 사태의 진실 ‘애플의 위험 전가’

Jonny Evans | Computerworld
애플이 아티스트들의 말을 경청하고 애플 뮤직의 3개월 무료 서비스 기간에도 음원 사용료를 지불하기로 했다. 음원 사용료를 내지 않기로 했던 초기 정책을 바꾼 것이다.

스위프트의 대응
매체에서는 이 같은 애플의 결정이 테일러 스위프트만의 대응 때문이라고 보도하지만, 사실은 인디 음악 업계 전반의 의견이 반영된 것이다.

인디 음반사는 대형 음반사에 비하면 돈이 부족하며 노출 기회도 적다. 대형 음반사들은 더 큰 회사의 일부분으로 다양한 수익원을 확보하고 있지만, 인디 음반사는 보통 발매하는 음악을 좋아하고 소속 가수가 적은 음악 애호가 집단인 경우가 많다. 자본이 부족한 이러한 인디 음반사들은 신념과 믿음을 가지고 일하며, 수익을 똑같이 나눈다.

그리고 위험도 똑같이 부담한다.

위험 전가
애플은 애플 뮤직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3개월 무료 서비스 기간을 제공하는데, 이때 아티스트와 음반사에게 음원을 무료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이는 신규 서비스 시작에 필요한 고객 확보의 부담을 아티스트와 음반사들에게 전가시킨 것이다.

애플이 대형 음반사들과 이러한 계약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대형 음반사들은 아티스트들의 음원을 무료로 제공할 여력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디는 다르다. 그리고 이 사실을 알고 있는 대형 음반사들은 조금 더 성공한 인디 음반사가 3개월 간의 수익 부재로 궁지에 빠지길 바랬는지도 모른다.

또한, 전통적으로 인디 음반사는 음원을 하나 발매한 후, 6주 안에 가능한 많이 판매해야 한다. 따라서 애플의 3개월 무료 음악 스트리밍은 이 기간 내에 얻는 ‘적은’ 수익에 ‘커다란’ 타격이 될 수 있다.

인디 음반사인 베거스 그룹(Beggars Group)은 지난 주 “우리는 최근 애플 뮤직의 새로운 서비스 정책에 대해서 논의했다. 계약 구조의 많은 부분이 혁신적이지만, 불행히도 우리, 그리고 많은 인디 음반사들과 관계가 없다. … 우리는 애플측의 제안 논리와 구독 기반 서비스의 목표를 이해했으나, 음악 저작권자와 아티스트들이 애플이 고객을 획득하는 비용을 감당해야 하는 이유를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 밝혔다.

다양성의 필요
인디 아티스트들의 수익은 팬이 없어서 적은 것이 아니라, 규모가 적은 시장에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음악적 가치가 없다는 의미는 아니다. 모든 사람들이 비틀즈나 테일러 스위프트의 음악만 듣는다면 얼마나 지루할까?

우리는 인기 대중 음악이 필요하지만 알로 달링(Allo Darlin’)이나 로라 콜트(Lola Colt), 마리안 디자드(Marianne Dissard) 같은 아티스트의 음악도 필요하다. 대중 음악 시장도 나름의 가치가 있으나, 마치 패스트 푸드와 같아서 장기적으로 봤을 때 대중 음악 시장만 있어서는 안 된다. 사람들은 음악적 다양성을 원한다. 최근 확인해본 바에 따르면 현재 음원 판매량의 30%가 인디 음반사에서 나왔다.

그러나 인디 음악의 짧은 판매 주기와 적은 팬 기반을 고려하면, 애플 뮤직의 무료 서비스 기간 동안 인디 음반사가 이를 감당할 방법은 없다.

사실, 애플이 애플 뮤직을 발표했을 때 이런 음반 업계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에 놀랐다. 애플 뮤직에 관여하고 있는 프로듀서 지미 로빈이 이를 몰랐을 리가 없기 때문이다. 진정으로 음악의 미래를 위한 매커니즘을 구축하고 싶다면, 대중 음악과 인디 음악의 ‘공동화’를 지양해야 한다. 음악 업계에는 독립적인 음악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