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15.06.09

애플, iOS 9 공개… “더 똑똑해진 시리, 지도 업데이트, 뉴스 앱, 그리고 멀티태스킹”

Oscar Raymundo | Macworld
시리가 훨씬 더 똑똑해진다.

애플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WWDC 2015에서 애플 CEO 팀 쿡은 업데이트된 iOS 9을 공개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발전된 모바일 운영체제”라고 소개했다. iOS 9의 핵심 요소 중에는 시리 업데이트, 지도 앱 개선, 그리고 많은 유용한 UX 측면의 향상 등이 있다.



애플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 크레이그 페더리기는 기조연설 중에 무대에 올라 iOS를 소개하고 새로운 기능을 시연했다. 그는 iOS 9에 “사용자 경험 전반적으로 지능을 더했다”라고 설명했다.

시리
iOS 9에서 시리는 사용자 기기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꺼내는 기능이 추가됐다. 더 눈에 띈 것은 시리가 특정한 순간에 사용자가 아이폰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보고 자연어를 명령어로 해석해 다음에 어떻게 사용할지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훨씬 더 똑똑한 비서가 됐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서, 사용자가 사파리에서 웹페이지를 보고 있었다면, 시리에게 “시리야 이것을 나중에 알려줘(Siri, remind me about this later)”라고 명령하면 미리 알림을 만들 수 있고, 시리는 보고 있었던 웹페이지를 다시 불러준다.

게다가 시리는 사용자의 위치와 시간, 보는 앱, 그리고 어떤 기기와 연결시켰는지 등 사용자의 일상 정보를 분석해서 다음 행동을 더 잘 예측해 더 적극적인 비서가 되었다. 예를 들어서, 사용자가 헤드폰을 아이폰에 연결하면 음악 앱을 실행시키고 잠금 화면에 가장 최근에 들었던 음악을 표시해준다. 또한 아이폰을 자동차에 연결하면 사용자가 매일 출퇴근할 때 들었던 오디오 책을 시리가 제안해준다. (애플은 이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 카플레이(CarPlay)에 연결된 자동차가 필요한지 여부에 대해서 정확히 밝히진 않았으나, 그래 보인다.) 이러한 새롭고 더 똑똑한 시리는 또한 메일로 받은 이벤트 초대를 인지하고 캘린더에 이벤트 일정을 자동으로 생성한다.



이와 더불어 시리는 네이티브 앱의 다른 정보도 분석한다. 예를 들어서 저장되어 있지 않은 번호로 전화가 걸려왔을 때, 시리는 메일이나 연락처 앱을 살펴보고 상대방이 누구인지 유추한다.

스포트라이트
새롭고 개선된 스포트라이트 덕분에 iOS 9의 검색 역시 더 효율적으로 변했다. 스포트라이트는 이제 베보(Vevo), 비메오, 유튜브 등의 동영상 검색을 수행할 수 있으며, 검색 결과에서 동영상을 바로 재생할 수 있다. 새로운 스포트라이트 검색 API가 개발자들에게 제공되어 서드파티 앱과도 더 깊게 연결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서 스포트라이트로 요리법을 검색하면 요리법이 담긴 앱들을 모두 검색해서 결과를 보여주며, 앱 내에서 적절한 요리법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다.

애플 페이
iOS 9에는 패스북(Passbook)이 월렛(Wallet)으로 바뀌었다. 애플 페이 정보뿐만 아니라 은행의 신용 및 직불카드 정보와 다양한 유통업체의 회원 카드 등도 저장할 수 있다. 7월부터 애플 페이가 영국에서 서비스되기 시작하며, 런던의 대중교통 시스템을 포함해 수천 여 개의 업체들이 애플 페이를 지원하기로 했다.

메모
메모 앱도 업데이트되었다. iOS 9에서 메모 앱은 그르팩 링크를 지원해서 메모 내용을 인터렉티브한 할일 목록으로 만들어서 다양한 작업을 체크하면서 완료할 수 있게 되었다.



지도
애플 지도가 마침내 대중교통 정보가 추가되었다. 지도의 대중교통 서비스는 발티모어, 베를린, 시카고, 런던, 멕시코 시티, 뉴욕, 필라델피아,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워싱턴 D.C 등에서 먼저 개시된다. 애플은 자체적인 대중교통 데이터를 모으고 지도를 더 정확하게 만들기 위해서 각각의 대중교통 정거장을 모두 조사했다. iSO 9에서 지도 앱은 또한 지역 사업자에 대한 정보가 더 추가되었는데, 애플 페이 지원 여부를 표시한다.

뉴스
뉴스스탠드 앱이 ‘뉴스’ 앱으로 바뀌었다. 애플은 뉴스 앱 개발을 위해 뉴욕 타임즈, ESPN, 콘데 나스트(Conde Nast) 등과 협력했다. 뉴스 앱은 이런 출판사에서 나온 콘텐츠를 슬라이드쇼나 동영상 재생이 가능한 인터페이스로 보여준다.



퀵타입
iOS 9이 설치된 아이패드의 텍스트 작성 및 편집이 더 쉬워진다. 퀵타입 키보드에 바로가기가 지원되어, 사용자들은 빠르게 첨부파일 등을 넣을 수 있다. 퀵타입의 대표 기능 중 하나는 아이패드의 터치스크린을 트랙패드로 변환시키는 기능인데, 두 손가락으로 화면을 눌러서 쉽게 텍스트를 선택할 수 있다.

멀티태스킹
iOS 9 기능 중에서 아이패드에만 지원되는 또 다른 기능 중 하나는 슬라이드 오버라는 멀티태스킹 기능이다. 동시에 두 개의 앱을 열어 작업할 수 있어 생산성 향상에 좋다. 두 번째 앱은 화면을 오른쪽에 나타나며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앱의 종류에 상관없이 측면에 고정시켜둘 수 있다. 예를 들어서 사파리를 살펴보면서 동시에 메모 앱을 사용할 수 있다.



아이패드의 멀티태스킹을 위해 지원되는 또 다른 기능은 ‘픽처 인 픽처(picture in picture)’기능이다. 사용자가 동영상을 보면서 다른 앱을 이용하고 싶다면, 동영상 화면을 최소화하고, 크기를 조정하고 화면의 다른 공간으로 이동시킬 수 있다. 전체 화면으로 다른 앱을 이용하면서도 동영상을 계속 볼 수 있는 것이다. 심지어 화면 밖으로 보내서 음성만 들으면서 다른 앱을 사용할 수도 있다.

물론, iOS 9에는 이 밖에도 다양한 개선 및 수정사항이 있다. 예를 들어서, 배터리 사용시간을 최대 3시간까지 늘일 수 있는 저전력 모드가 지원된다. 보안 향상을 위해 기기 및 클라우드에 이중인증을 도입했다.

한편, 애플은 이번 WWDC에서 OS X 10.11 엘 캐피탄을 공개했다. 기존의 요세미티 운영체제에서 사용자 경험 및 성능의 속도 향상에 초점이 맞춰졌다. 새로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 뮤직도 공개되었는데, 비츠(Beats) 인수를 통해 이루어진 '비츠 원(Beats 1)'이라는 라디오 방송과, 사용자 선호도에 따른 음악 추천 서비스가 특징이다. 개인당 월 9.99달러, 최대 6명까지 이용할 수 있는 가족 요금제는 월 14.99달러이지만 초기 3개월은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애플 워치OS 2가 공개되었다. 아이폰과 연동된 앱만 지원했던 기존의 운영체제와는 달리, 애플 워치의 하드웨어를 활용한 네이티브 앱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지난 해 WWDC에서 공개된 새로운 애플의 개발언어인 스위프트를 오픈소스로 공개했다

iOS 9와 OS X 10.11의 개발자 베타는 바로 배포되었으며, 공개 베타는 7월에 배포될 예정이다. 정식 버전은 올 가을 무료로 제공될 전망이다. 
editor@itworld.co.kr


iOS
2015.06.09

애플, iOS 9 공개… “더 똑똑해진 시리, 지도 업데이트, 뉴스 앱, 그리고 멀티태스킹”

Oscar Raymundo | Macworld
시리가 훨씬 더 똑똑해진다.

애플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WWDC 2015에서 애플 CEO 팀 쿡은 업데이트된 iOS 9을 공개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발전된 모바일 운영체제”라고 소개했다. iOS 9의 핵심 요소 중에는 시리 업데이트, 지도 앱 개선, 그리고 많은 유용한 UX 측면의 향상 등이 있다.



애플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 크레이그 페더리기는 기조연설 중에 무대에 올라 iOS를 소개하고 새로운 기능을 시연했다. 그는 iOS 9에 “사용자 경험 전반적으로 지능을 더했다”라고 설명했다.

시리
iOS 9에서 시리는 사용자 기기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꺼내는 기능이 추가됐다. 더 눈에 띈 것은 시리가 특정한 순간에 사용자가 아이폰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보고 자연어를 명령어로 해석해 다음에 어떻게 사용할지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훨씬 더 똑똑한 비서가 됐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서, 사용자가 사파리에서 웹페이지를 보고 있었다면, 시리에게 “시리야 이것을 나중에 알려줘(Siri, remind me about this later)”라고 명령하면 미리 알림을 만들 수 있고, 시리는 보고 있었던 웹페이지를 다시 불러준다.

게다가 시리는 사용자의 위치와 시간, 보는 앱, 그리고 어떤 기기와 연결시켰는지 등 사용자의 일상 정보를 분석해서 다음 행동을 더 잘 예측해 더 적극적인 비서가 되었다. 예를 들어서, 사용자가 헤드폰을 아이폰에 연결하면 음악 앱을 실행시키고 잠금 화면에 가장 최근에 들었던 음악을 표시해준다. 또한 아이폰을 자동차에 연결하면 사용자가 매일 출퇴근할 때 들었던 오디오 책을 시리가 제안해준다. (애플은 이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 카플레이(CarPlay)에 연결된 자동차가 필요한지 여부에 대해서 정확히 밝히진 않았으나, 그래 보인다.) 이러한 새롭고 더 똑똑한 시리는 또한 메일로 받은 이벤트 초대를 인지하고 캘린더에 이벤트 일정을 자동으로 생성한다.



이와 더불어 시리는 네이티브 앱의 다른 정보도 분석한다. 예를 들어서 저장되어 있지 않은 번호로 전화가 걸려왔을 때, 시리는 메일이나 연락처 앱을 살펴보고 상대방이 누구인지 유추한다.

스포트라이트
새롭고 개선된 스포트라이트 덕분에 iOS 9의 검색 역시 더 효율적으로 변했다. 스포트라이트는 이제 베보(Vevo), 비메오, 유튜브 등의 동영상 검색을 수행할 수 있으며, 검색 결과에서 동영상을 바로 재생할 수 있다. 새로운 스포트라이트 검색 API가 개발자들에게 제공되어 서드파티 앱과도 더 깊게 연결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서 스포트라이트로 요리법을 검색하면 요리법이 담긴 앱들을 모두 검색해서 결과를 보여주며, 앱 내에서 적절한 요리법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다.

애플 페이
iOS 9에는 패스북(Passbook)이 월렛(Wallet)으로 바뀌었다. 애플 페이 정보뿐만 아니라 은행의 신용 및 직불카드 정보와 다양한 유통업체의 회원 카드 등도 저장할 수 있다. 7월부터 애플 페이가 영국에서 서비스되기 시작하며, 런던의 대중교통 시스템을 포함해 수천 여 개의 업체들이 애플 페이를 지원하기로 했다.

메모
메모 앱도 업데이트되었다. iOS 9에서 메모 앱은 그르팩 링크를 지원해서 메모 내용을 인터렉티브한 할일 목록으로 만들어서 다양한 작업을 체크하면서 완료할 수 있게 되었다.



지도
애플 지도가 마침내 대중교통 정보가 추가되었다. 지도의 대중교통 서비스는 발티모어, 베를린, 시카고, 런던, 멕시코 시티, 뉴욕, 필라델피아,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워싱턴 D.C 등에서 먼저 개시된다. 애플은 자체적인 대중교통 데이터를 모으고 지도를 더 정확하게 만들기 위해서 각각의 대중교통 정거장을 모두 조사했다. iSO 9에서 지도 앱은 또한 지역 사업자에 대한 정보가 더 추가되었는데, 애플 페이 지원 여부를 표시한다.

뉴스
뉴스스탠드 앱이 ‘뉴스’ 앱으로 바뀌었다. 애플은 뉴스 앱 개발을 위해 뉴욕 타임즈, ESPN, 콘데 나스트(Conde Nast) 등과 협력했다. 뉴스 앱은 이런 출판사에서 나온 콘텐츠를 슬라이드쇼나 동영상 재생이 가능한 인터페이스로 보여준다.



퀵타입
iOS 9이 설치된 아이패드의 텍스트 작성 및 편집이 더 쉬워진다. 퀵타입 키보드에 바로가기가 지원되어, 사용자들은 빠르게 첨부파일 등을 넣을 수 있다. 퀵타입의 대표 기능 중 하나는 아이패드의 터치스크린을 트랙패드로 변환시키는 기능인데, 두 손가락으로 화면을 눌러서 쉽게 텍스트를 선택할 수 있다.

멀티태스킹
iOS 9 기능 중에서 아이패드에만 지원되는 또 다른 기능 중 하나는 슬라이드 오버라는 멀티태스킹 기능이다. 동시에 두 개의 앱을 열어 작업할 수 있어 생산성 향상에 좋다. 두 번째 앱은 화면을 오른쪽에 나타나며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앱의 종류에 상관없이 측면에 고정시켜둘 수 있다. 예를 들어서 사파리를 살펴보면서 동시에 메모 앱을 사용할 수 있다.



아이패드의 멀티태스킹을 위해 지원되는 또 다른 기능은 ‘픽처 인 픽처(picture in picture)’기능이다. 사용자가 동영상을 보면서 다른 앱을 이용하고 싶다면, 동영상 화면을 최소화하고, 크기를 조정하고 화면의 다른 공간으로 이동시킬 수 있다. 전체 화면으로 다른 앱을 이용하면서도 동영상을 계속 볼 수 있는 것이다. 심지어 화면 밖으로 보내서 음성만 들으면서 다른 앱을 사용할 수도 있다.

물론, iOS 9에는 이 밖에도 다양한 개선 및 수정사항이 있다. 예를 들어서, 배터리 사용시간을 최대 3시간까지 늘일 수 있는 저전력 모드가 지원된다. 보안 향상을 위해 기기 및 클라우드에 이중인증을 도입했다.

한편, 애플은 이번 WWDC에서 OS X 10.11 엘 캐피탄을 공개했다. 기존의 요세미티 운영체제에서 사용자 경험 및 성능의 속도 향상에 초점이 맞춰졌다. 새로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 뮤직도 공개되었는데, 비츠(Beats) 인수를 통해 이루어진 '비츠 원(Beats 1)'이라는 라디오 방송과, 사용자 선호도에 따른 음악 추천 서비스가 특징이다. 개인당 월 9.99달러, 최대 6명까지 이용할 수 있는 가족 요금제는 월 14.99달러이지만 초기 3개월은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애플 워치OS 2가 공개되었다. 아이폰과 연동된 앱만 지원했던 기존의 운영체제와는 달리, 애플 워치의 하드웨어를 활용한 네이티브 앱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지난 해 WWDC에서 공개된 새로운 애플의 개발언어인 스위프트를 오픈소스로 공개했다

iOS 9와 OS X 10.11의 개발자 베타는 바로 배포되었으며, 공개 베타는 7월에 배포될 예정이다. 정식 버전은 올 가을 무료로 제공될 전망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