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19

애플 워치와 함께한 출장기 "좋은 점, 나쁜 점, 이상한 점"

Galen Gruman | InfoWorld
안드로이드 웨어가 탑재된 삼성 기어 라이브 스마트워치 때와 마찬가지로 애플 워치를 업무 용도로 3주간 사용해봤다. 앞서 삼성 기어 라이브를 테스트했을 때에는 안드로이드 웨어가 쓸모 없고, 짜증나는 기기라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애플 워치는 안드로이드 웨어보다는 100만 배가 낫다. 그러나 유용함보다는 간편함을 추구하는 기기에 가깝다. 또 반드시 가져야 할 기기가 아닌 갖고 있으면 도움이 될 기기다.

애플 워치는 외근이 잦은 사람들에게 꽤 유용하다. 단 단점이 문제를 일으키지 않아야 한다. 출장 중에 애플 워치를 사용할 때 맞닥뜨릴 수 있는 문제점, 애플 워치가 가져다 줄 간편함 가운데 일부를 소개한다.



나쁜 점 : 에어플레인 모드는 애플 워치를 못쓰게 만든다.
아이폰에서도 애플 워치의 에어플레인 모드를 활성화 할 수 있다면 간편할 것이다. 비행기 좌석에 앉아있을 때면 보통 주머니 속에 아이폰을 넣기 마련인데, 비행기 좌석이 좁아서 움직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애플 워치는 블루투스, 그리고 이보다는 못하지만 와이파이로 아이폰과 통신한다. 이는 애플 워치 작업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그런데 에어플레인 모드를 켜면 애플 워치와 아이폰의 연결이 끊기면서 대부분의 기능을 사용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미국과 유럽의 규제 당국은 약 2년 전, 비행 중 (셀룰러를 제외한)무선 사용을 금지하는 규정을 없앴다. 그런데 에어플레인 모드는 아직까지도 스마트의 셀룰러 무선은 물론 와이파이, 블루투스 무선까지 사용을 못하도록 만든다. 물론 아이폰이나 셀룰러 무선을 지원하는 아이패드에서는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를 켤 수 있다. 그러나 애플 워치는 불가능하다.

물론 에어플레인 모드를 셀룰러 무선만 켜거나 끌 수 있게 바꾸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다. 아니면 설정 앱에서 에어플레인 모드 시 적용시킬 무선 종류를 설정할 수 있게 만들 수도 있다. 또는 애플 워치의 설정 미리보기, 아이폰과 셀룰러 아이패드의 설정에서 셀룰러 켜기/끄기를 추가시킬 수도 있다.

나쁜 점 : 애플 워치에는 데이터 감지 기능이 없다.
OS X와 iOS는 오래 전부터 물리적 주소, 전화 번호, 이메일 주소, 항공편 번호, 배달 및 특송 서비스의 트래킹(화물 추적) ID, 캘린더 데이터(날짜, 시간, '내일' 같은 단어 등)를 파악할 수 있는 데이터 감지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데이터를 클릭 또는 두드리면, 운영체제가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앱을 실행시킨다. 예를 들어 UPS 트래킹 사이트를 열거나, 전화를 걸 수 있는 창이 표시된다.

그러나 애플 워치는 이런 데이터 감지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 (기기는 지원할지 모르겠지만, 앱이 지원하지 않음). 호텔 주소와 예약 정보를 보여주는 트립잇(TripIt) 같은 여행 앱에서 문제가 된다. OS X와 iOS와 유사한 방법으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애플 워치의 내비게이션 기능은 꽤 우수하다. 공항과 렌트카 주차장, 거리 등 목적지에 당도하는데 문제가 없다. 그러나 애플 워치는 앱에서 데이터를 가져올 수 없기 때문에, 아이폰을 꺼내 애플 지도, 구글 지도, 내비곤(Navigon) 등 선호하는 지도 앱을 실행시켜야 한다. 아니면 주소를 외워, 시리에게 애플 워치가 해당 주소를 찾아 내비게이션을 시작하도록 요청해야 한다.

애플 워치에서 주소를 탭하면, 애플 지도의 내비게이션이 직접 시작되어야 한다. 그러나 그렇게 되어있지 않다.

외근과 출장이 잦은 사람들이 데이터 감지 기능이 없어 초래되는 문제점을 가장 먼저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이 내비게이션이다. 이 밖에도 전화 통화 시 이 문제점을 느낄 수 있다.

나쁜 점 : 항공권 판독기가 애플 워치를 지원하지 않는다.
비행기를 타는 경우 양손에 가득 무언가를 들고 있는 때가 많다. 이 경우, 애플 워치에 항공권을 저장해 이용할 수 있다면 아주 편리할 것이다. TSA 보안 검색대의 항공권 스캐너는 위가 개방되어 있는 형태를 갖고 있다. 따라서 손목을 돌려 애플 워치 화면을 스캔할 수 있다. 그러나 항공사가 탑승구에서 사용하는 스캐너는 종이 항공권을 밀어 넣어야 판독을 하게끔 되어 있다. 스마트폰은 충분히 들어갈 수 있다. 따라서 아이폰의 패스북(Passbook)에 저장한 항공권을 판독시킬 수 있다. 그러나 손목에 차고 있는 애플 워치는 들어가지 않는다.

결국 아이폰을 꺼내야 한다.

좋은 점 : 쉽게 좌석을 확인할 수 있다.
제트웨이에서 탑승을 기다리거나, 비행기 안으로 들어가면서 자신의 지정 좌석을 재차 확인하게 된다. 이때 애플 워치가 아주 편리하다. 항공권을 저장한 패스북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크롤을 해 자신이 앉을 좌석을 확인하면 된다 (팁: 애플 워치에서 앱을 찾을 필요가 없다. 아래로 스와이프 동작을 해 알림 센터를 열어 항공권을 확인한다. 그리고 탭을 해 연다.)

좋은 점 : 애플 워치로 식사 요금을 지불할 수 있다.
젯블루(JetBlue) 등 일부 항공사가 현재 애플 페이를 지원하고 있다. 따라서 지갑을 뒤져 신용카드나 직불카드를 꺼내는 대신, 애플 워치를 이용해 식사나 음료를 구입할 수 있다. 항공사 앱이나 패스북에 구매 내역이 저장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해당 경비에 대한 영수증을 받게 될 것이다.

좋은 점 : 애플 워치로 음악을 관리할 수 있다.
필자는 비행기나 열차로 여행을 할 때 항상 아이패드를 휴대한다. 글을 쓰거나, 여행 경비를 기록하는 등 업무 목적, 책을 읽거나 영화를 시청하는 등 엔터테인먼트 목적에서 사용하는 기기이기 때문이다. 영화를 볼 때를 제외하고는, 아주 오래 전부터 아이팟을 대신하고 있는 아이폰을 이용해 헤드폰으로 음악을 감상한다.

이 때, 항공기 PA 시스템에서 안내 방송이 나오면 애플 워치에서 음악 재생을 중단시켰다, 다시 재생시킬 수 있다. 그리고 원하지 않는 곡을 건너 뛸 때도 애플 워치를 사용한다. 볼륨 조절도 마찬가지이다. 볼륨 조절 기능이 없는 헤드폰을 사용하기 때문에 아주 간편하다. 물론 셔츠 주머니에 넣어 둔 아이폰을 꺼낼 수도 있다. 그러나 좁은 좌석에서는 애플 워치를 이용하는 것이 더 간편하다.

좋은 점 : 건강을 챙기게끔 도움을 준다.
비행기나 열차를 이용한 여행 중에 좌석을 잘 떠나지 않는다. 그러나 이런 행동은 건강에 좋지 않다. 이는 심부정맥 혈전증을 유발할 수 있다. 좁은 비행기(또는 열차) 좌석에서 장시간 불편한 자세로 앉아 있을 때 다리에 혈전이 생기는 증상이다. 장시간 꼼짝 않고 앉아있는 것은 설사 심부정맥 혈전증까지는 이어지지 않더라도 장기적으로 건강에 해가 된다.

애플의 팀 쿡 CEO는 애플 워치가 현대적인 생활 환경으로 줄어든 육체적 활동을 장려하는 역할을 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애플 워치에 활동 앱을 기본 설치했다. 장시간 앉아 있거나, 충분히 움직이지 않았을 때 알려주는 역할을 하는 앱이다. 물론 귀찮게 만들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활동 앱은 적절함을 유지하게끔 개발된 앱이다.

비행 중에 한 시간에 한 차례씩 일어나라는 경고를 보내올 것이다. 복도 쪽 좌석에 앉아 있다면 이 경고를 무시할 이유가 없다. 물론 안전띠를 착용하고 있으라는 안내등이 켜져있을 때는 예외이다.

이상한 점 : 비행 중에 애플 워치의 시각대가 바뀌었다.
최근 비행기를 이용한 여행 중에 발생한 사건이다. 애플 워치에서 시간을 확인하다가 애플 워치의 옵션 창에서 비행 도착 시간이 1시간 연착됐다는 메시지를 확인했다. 몇 분간 그런 메시지가 뜬 이유를 궁리하다가 시각대가 출발지인 태평양에서 중부 산악으로 바뀌었음을 알게 됐다. 이는 현재 비행기의 위치를 반영한 결과이다.

그런데 이상한 점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시각대는 여전히 태평양이었다는 점이다. 두 디바이스 모두 현재 위치를 알지 못했다. 지도 앱이 위치를 판단할 수 없었다. 셀룰러 무선이 꺼져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나는 항공기의 와이파이도 사용하지 않고 있었다.

이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돌아가는 항공편에서도 주의 깊게 관찰을 했다. 에어플레인 모드를 끄지 않고, 셀룰러 무선을 직접 껐다. 비행 중에도 애플 워치가 계속 작동을 하게 만들기 위해서이다. 이번에는 주머니에 넣어 둔 아이폰이 뜨거워지는 것을 눈치챘다. 확인을 해보니 화면 상단의 셀룰러 표시 부분에 'No Service(서비스 없음)', 'Verizon', 'Verizon 1x', 'Extended', 'Extended 1x' 등이 번갈아 표시되고 있었다. 사실 상태 표시가 없어야 한다.

이런 상태 표시는 셀룰러 무선이 작동하고 있음을 말해준다. 그래서 현재 시각대를 판단해 애플 워치에서 보여준 것이다. 설정 앱에서 셀룰러를 '꺼짐' 상태로 바꿨음에도 불구하고 셀룰러 무선이 작동하고 있었던 것이다. 다시 테스트를 한 결과, 꺼짐 설정이 셀룰러 음성이 아니는 셀룰러 데이터만 비활성화 시켰음을 알 수 있었다. FAA 규정 위반이다.

애플 워치 출시에 앞서 출시된 iOS 8.3 업데이트의 버그라는 생각이 든다 (애플 워치 OS가 아닌 iOS 8.3의 버그이다. 애플 워치 연결을 해제하고, 아이폰을 재시작해도 셀룰러 무선 오프가 음성이 아닌 데이터만 비활성화시켰기 때문이다.) editor@itworld.co.kr

2015.05.19

애플 워치와 함께한 출장기 "좋은 점, 나쁜 점, 이상한 점"

Galen Gruman | InfoWorld
안드로이드 웨어가 탑재된 삼성 기어 라이브 스마트워치 때와 마찬가지로 애플 워치를 업무 용도로 3주간 사용해봤다. 앞서 삼성 기어 라이브를 테스트했을 때에는 안드로이드 웨어가 쓸모 없고, 짜증나는 기기라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애플 워치는 안드로이드 웨어보다는 100만 배가 낫다. 그러나 유용함보다는 간편함을 추구하는 기기에 가깝다. 또 반드시 가져야 할 기기가 아닌 갖고 있으면 도움이 될 기기다.

애플 워치는 외근이 잦은 사람들에게 꽤 유용하다. 단 단점이 문제를 일으키지 않아야 한다. 출장 중에 애플 워치를 사용할 때 맞닥뜨릴 수 있는 문제점, 애플 워치가 가져다 줄 간편함 가운데 일부를 소개한다.



나쁜 점 : 에어플레인 모드는 애플 워치를 못쓰게 만든다.
아이폰에서도 애플 워치의 에어플레인 모드를 활성화 할 수 있다면 간편할 것이다. 비행기 좌석에 앉아있을 때면 보통 주머니 속에 아이폰을 넣기 마련인데, 비행기 좌석이 좁아서 움직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애플 워치는 블루투스, 그리고 이보다는 못하지만 와이파이로 아이폰과 통신한다. 이는 애플 워치 작업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그런데 에어플레인 모드를 켜면 애플 워치와 아이폰의 연결이 끊기면서 대부분의 기능을 사용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미국과 유럽의 규제 당국은 약 2년 전, 비행 중 (셀룰러를 제외한)무선 사용을 금지하는 규정을 없앴다. 그런데 에어플레인 모드는 아직까지도 스마트의 셀룰러 무선은 물론 와이파이, 블루투스 무선까지 사용을 못하도록 만든다. 물론 아이폰이나 셀룰러 무선을 지원하는 아이패드에서는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를 켤 수 있다. 그러나 애플 워치는 불가능하다.

물론 에어플레인 모드를 셀룰러 무선만 켜거나 끌 수 있게 바꾸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다. 아니면 설정 앱에서 에어플레인 모드 시 적용시킬 무선 종류를 설정할 수 있게 만들 수도 있다. 또는 애플 워치의 설정 미리보기, 아이폰과 셀룰러 아이패드의 설정에서 셀룰러 켜기/끄기를 추가시킬 수도 있다.

나쁜 점 : 애플 워치에는 데이터 감지 기능이 없다.
OS X와 iOS는 오래 전부터 물리적 주소, 전화 번호, 이메일 주소, 항공편 번호, 배달 및 특송 서비스의 트래킹(화물 추적) ID, 캘린더 데이터(날짜, 시간, '내일' 같은 단어 등)를 파악할 수 있는 데이터 감지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데이터를 클릭 또는 두드리면, 운영체제가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앱을 실행시킨다. 예를 들어 UPS 트래킹 사이트를 열거나, 전화를 걸 수 있는 창이 표시된다.

그러나 애플 워치는 이런 데이터 감지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 (기기는 지원할지 모르겠지만, 앱이 지원하지 않음). 호텔 주소와 예약 정보를 보여주는 트립잇(TripIt) 같은 여행 앱에서 문제가 된다. OS X와 iOS와 유사한 방법으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애플 워치의 내비게이션 기능은 꽤 우수하다. 공항과 렌트카 주차장, 거리 등 목적지에 당도하는데 문제가 없다. 그러나 애플 워치는 앱에서 데이터를 가져올 수 없기 때문에, 아이폰을 꺼내 애플 지도, 구글 지도, 내비곤(Navigon) 등 선호하는 지도 앱을 실행시켜야 한다. 아니면 주소를 외워, 시리에게 애플 워치가 해당 주소를 찾아 내비게이션을 시작하도록 요청해야 한다.

애플 워치에서 주소를 탭하면, 애플 지도의 내비게이션이 직접 시작되어야 한다. 그러나 그렇게 되어있지 않다.

외근과 출장이 잦은 사람들이 데이터 감지 기능이 없어 초래되는 문제점을 가장 먼저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이 내비게이션이다. 이 밖에도 전화 통화 시 이 문제점을 느낄 수 있다.

나쁜 점 : 항공권 판독기가 애플 워치를 지원하지 않는다.
비행기를 타는 경우 양손에 가득 무언가를 들고 있는 때가 많다. 이 경우, 애플 워치에 항공권을 저장해 이용할 수 있다면 아주 편리할 것이다. TSA 보안 검색대의 항공권 스캐너는 위가 개방되어 있는 형태를 갖고 있다. 따라서 손목을 돌려 애플 워치 화면을 스캔할 수 있다. 그러나 항공사가 탑승구에서 사용하는 스캐너는 종이 항공권을 밀어 넣어야 판독을 하게끔 되어 있다. 스마트폰은 충분히 들어갈 수 있다. 따라서 아이폰의 패스북(Passbook)에 저장한 항공권을 판독시킬 수 있다. 그러나 손목에 차고 있는 애플 워치는 들어가지 않는다.

결국 아이폰을 꺼내야 한다.

좋은 점 : 쉽게 좌석을 확인할 수 있다.
제트웨이에서 탑승을 기다리거나, 비행기 안으로 들어가면서 자신의 지정 좌석을 재차 확인하게 된다. 이때 애플 워치가 아주 편리하다. 항공권을 저장한 패스북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크롤을 해 자신이 앉을 좌석을 확인하면 된다 (팁: 애플 워치에서 앱을 찾을 필요가 없다. 아래로 스와이프 동작을 해 알림 센터를 열어 항공권을 확인한다. 그리고 탭을 해 연다.)

좋은 점 : 애플 워치로 식사 요금을 지불할 수 있다.
젯블루(JetBlue) 등 일부 항공사가 현재 애플 페이를 지원하고 있다. 따라서 지갑을 뒤져 신용카드나 직불카드를 꺼내는 대신, 애플 워치를 이용해 식사나 음료를 구입할 수 있다. 항공사 앱이나 패스북에 구매 내역이 저장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해당 경비에 대한 영수증을 받게 될 것이다.

좋은 점 : 애플 워치로 음악을 관리할 수 있다.
필자는 비행기나 열차로 여행을 할 때 항상 아이패드를 휴대한다. 글을 쓰거나, 여행 경비를 기록하는 등 업무 목적, 책을 읽거나 영화를 시청하는 등 엔터테인먼트 목적에서 사용하는 기기이기 때문이다. 영화를 볼 때를 제외하고는, 아주 오래 전부터 아이팟을 대신하고 있는 아이폰을 이용해 헤드폰으로 음악을 감상한다.

이 때, 항공기 PA 시스템에서 안내 방송이 나오면 애플 워치에서 음악 재생을 중단시켰다, 다시 재생시킬 수 있다. 그리고 원하지 않는 곡을 건너 뛸 때도 애플 워치를 사용한다. 볼륨 조절도 마찬가지이다. 볼륨 조절 기능이 없는 헤드폰을 사용하기 때문에 아주 간편하다. 물론 셔츠 주머니에 넣어 둔 아이폰을 꺼낼 수도 있다. 그러나 좁은 좌석에서는 애플 워치를 이용하는 것이 더 간편하다.

좋은 점 : 건강을 챙기게끔 도움을 준다.
비행기나 열차를 이용한 여행 중에 좌석을 잘 떠나지 않는다. 그러나 이런 행동은 건강에 좋지 않다. 이는 심부정맥 혈전증을 유발할 수 있다. 좁은 비행기(또는 열차) 좌석에서 장시간 불편한 자세로 앉아 있을 때 다리에 혈전이 생기는 증상이다. 장시간 꼼짝 않고 앉아있는 것은 설사 심부정맥 혈전증까지는 이어지지 않더라도 장기적으로 건강에 해가 된다.

애플의 팀 쿡 CEO는 애플 워치가 현대적인 생활 환경으로 줄어든 육체적 활동을 장려하는 역할을 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애플 워치에 활동 앱을 기본 설치했다. 장시간 앉아 있거나, 충분히 움직이지 않았을 때 알려주는 역할을 하는 앱이다. 물론 귀찮게 만들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활동 앱은 적절함을 유지하게끔 개발된 앱이다.

비행 중에 한 시간에 한 차례씩 일어나라는 경고를 보내올 것이다. 복도 쪽 좌석에 앉아 있다면 이 경고를 무시할 이유가 없다. 물론 안전띠를 착용하고 있으라는 안내등이 켜져있을 때는 예외이다.

이상한 점 : 비행 중에 애플 워치의 시각대가 바뀌었다.
최근 비행기를 이용한 여행 중에 발생한 사건이다. 애플 워치에서 시간을 확인하다가 애플 워치의 옵션 창에서 비행 도착 시간이 1시간 연착됐다는 메시지를 확인했다. 몇 분간 그런 메시지가 뜬 이유를 궁리하다가 시각대가 출발지인 태평양에서 중부 산악으로 바뀌었음을 알게 됐다. 이는 현재 비행기의 위치를 반영한 결과이다.

그런데 이상한 점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시각대는 여전히 태평양이었다는 점이다. 두 디바이스 모두 현재 위치를 알지 못했다. 지도 앱이 위치를 판단할 수 없었다. 셀룰러 무선이 꺼져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나는 항공기의 와이파이도 사용하지 않고 있었다.

이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돌아가는 항공편에서도 주의 깊게 관찰을 했다. 에어플레인 모드를 끄지 않고, 셀룰러 무선을 직접 껐다. 비행 중에도 애플 워치가 계속 작동을 하게 만들기 위해서이다. 이번에는 주머니에 넣어 둔 아이폰이 뜨거워지는 것을 눈치챘다. 확인을 해보니 화면 상단의 셀룰러 표시 부분에 'No Service(서비스 없음)', 'Verizon', 'Verizon 1x', 'Extended', 'Extended 1x' 등이 번갈아 표시되고 있었다. 사실 상태 표시가 없어야 한다.

이런 상태 표시는 셀룰러 무선이 작동하고 있음을 말해준다. 그래서 현재 시각대를 판단해 애플 워치에서 보여준 것이다. 설정 앱에서 셀룰러를 '꺼짐' 상태로 바꿨음에도 불구하고 셀룰러 무선이 작동하고 있었던 것이다. 다시 테스트를 한 결과, 꺼짐 설정이 셀룰러 음성이 아니는 셀룰러 데이터만 비활성화 시켰음을 알 수 있었다. FAA 규정 위반이다.

애플 워치 출시에 앞서 출시된 iOS 8.3 업데이트의 버그라는 생각이 든다 (애플 워치 OS가 아닌 iOS 8.3의 버그이다. 애플 워치 연결을 해제하고, 아이폰을 재시작해도 셀룰러 무선 오프가 음성이 아닌 데이터만 비활성화시켰기 때문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