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09

윈도우용 도커 ‘윈도우 서버 컨테이너’ 공개 임박…빌드 컨퍼런스에서 시연

Serdar Yegulalp | Info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공식 애저 블로그를 통해 애저 클라우드가 도커 엔진을 윈도우 서버 상에 구현한 윈도우 서버 컨테이너(Windows Server Containers)를 통해 도커에 대한 지원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또 윈도우 서버를 어떻게 도커 생태계에 가져올 것인지에 대한 계획도 설명했다.

또 서버 및 클라우드 블로그를 통해 “윈도우 서버 컨테이너의 첫 번째 실시간 데모를 빌드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해 말 도커의 소프트웨어 컨테이너화 기술을 윈도우에도 구현하고 있다고 발표한바 있다.

이 모든 발표의 가장 핵심적이고 중요한 요소는 윈도우 상에서 구동되는 도커 엔진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이를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도커와의 공동 작업을 통해 진행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컨테이너 자체도 매우 중요한데,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서버 애플리케이션의 컨테이너 이미지를 도커 허브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도커 허브에는 약 4만 5000개의 리눅스용 도커 이미지가 올라와 있다.

지난 해 마이크로소프트는 도커 CLI의 윈도우 네이티브 에디션으로 도커를 받아 들이는 첫 단계를 시작했다. 도커 CLI를 통해 윈도우 사용자는 도커 컨테이너를 가상머신이나 원격 명령어를 사용하지 않고도 관리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도커 엔진 자체를 윈도우 상에서 지원하는 것은 차후로 미루어졌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얼마나 진심으로 도커를 수용할 것인지 역시 명확하지 않았다. 윈도우 커널은 리눅스에서 사용하는 namespace나 cgroup 같은 기능을 직접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또 다른 발표는 바로 이 부분이 어떻게 해결될 것인지를 보여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나노 서버(Nano Server)라는 새로운 윈도우 서버 에디션을 공개했는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과 컨테이너를 구동하기 위해 만들어진 전문 운영체제”라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설명이다.

나노 서버는 윈도우 서버를 최적화한 기존 윈도우 서버 코어 제품군을 연상시키는데, 마이크로소프트는 “GUI 스택, 32비트 지원(64비트 운영체제라는 의미), MSI, 서버 코어의 기본 요소 중 다수를 제거했다. 로컬 로그인과 원격 데스크톱 지원도 없다. 모든 관리는 WMI와 파워셸을 통해 원격으로 수행된다”고 설명했다.

네트워킹과 스토리지, 하이퍼-V, 클러스터링, 닷넷 등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나노 서버 인스턴스를 저장하는 데 사용되는 VHD가 일반 윈도우 서버 가상머신보다 93%가 더 작다고 주장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도커 컨테이너 모델과의 호환성을 위해 윈도우 서버에 어떤 부분이 추가되는지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나노 서버와 같은 소형화된 제품에 포함된다면, 이들 변경 또는 추가 사항이 윈도우 커널의 일부가 될 만큼 낮은 수준에서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다.  editor@itworld.co.kr


2015.04.09

윈도우용 도커 ‘윈도우 서버 컨테이너’ 공개 임박…빌드 컨퍼런스에서 시연

Serdar Yegulalp | Info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공식 애저 블로그를 통해 애저 클라우드가 도커 엔진을 윈도우 서버 상에 구현한 윈도우 서버 컨테이너(Windows Server Containers)를 통해 도커에 대한 지원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또 윈도우 서버를 어떻게 도커 생태계에 가져올 것인지에 대한 계획도 설명했다.

또 서버 및 클라우드 블로그를 통해 “윈도우 서버 컨테이너의 첫 번째 실시간 데모를 빌드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해 말 도커의 소프트웨어 컨테이너화 기술을 윈도우에도 구현하고 있다고 발표한바 있다.

이 모든 발표의 가장 핵심적이고 중요한 요소는 윈도우 상에서 구동되는 도커 엔진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이를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도커와의 공동 작업을 통해 진행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컨테이너 자체도 매우 중요한데,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서버 애플리케이션의 컨테이너 이미지를 도커 허브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도커 허브에는 약 4만 5000개의 리눅스용 도커 이미지가 올라와 있다.

지난 해 마이크로소프트는 도커 CLI의 윈도우 네이티브 에디션으로 도커를 받아 들이는 첫 단계를 시작했다. 도커 CLI를 통해 윈도우 사용자는 도커 컨테이너를 가상머신이나 원격 명령어를 사용하지 않고도 관리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도커 엔진 자체를 윈도우 상에서 지원하는 것은 차후로 미루어졌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얼마나 진심으로 도커를 수용할 것인지 역시 명확하지 않았다. 윈도우 커널은 리눅스에서 사용하는 namespace나 cgroup 같은 기능을 직접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또 다른 발표는 바로 이 부분이 어떻게 해결될 것인지를 보여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나노 서버(Nano Server)라는 새로운 윈도우 서버 에디션을 공개했는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과 컨테이너를 구동하기 위해 만들어진 전문 운영체제”라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설명이다.

나노 서버는 윈도우 서버를 최적화한 기존 윈도우 서버 코어 제품군을 연상시키는데, 마이크로소프트는 “GUI 스택, 32비트 지원(64비트 운영체제라는 의미), MSI, 서버 코어의 기본 요소 중 다수를 제거했다. 로컬 로그인과 원격 데스크톱 지원도 없다. 모든 관리는 WMI와 파워셸을 통해 원격으로 수행된다”고 설명했다.

네트워킹과 스토리지, 하이퍼-V, 클러스터링, 닷넷 등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나노 서버 인스턴스를 저장하는 데 사용되는 VHD가 일반 윈도우 서버 가상머신보다 93%가 더 작다고 주장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도커 컨테이너 모델과의 호환성을 위해 윈도우 서버에 어떤 부분이 추가되는지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나노 서버와 같은 소형화된 제품에 포함된다면, 이들 변경 또는 추가 사항이 윈도우 커널의 일부가 될 만큼 낮은 수준에서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