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25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리눅스에서 구동하기 위한 3가지 방법

Chris Hoffman | PCWorld
리눅스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스팀에서는 1,000여 가지의 리눅스 게임을 제공하고 있고 데스크톱 소프트웨어 역시 점점 더 웹 기반으로 이전하게 되면서 윈도우에 대한 수요는 줄어드는 추세다. 이제는 별 어려움 없이 리눅스에서 넷플릭스(Netflix) 비디오를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심지어는 웹 버전의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리눅스에서 사용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눅스 데스크톱을 사용해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언젠가 한번은 윈도우 소프트웨어가 없는 것이 사무치게 아쉬운 순간이 찾아오곤 한다. 물론 해결책은 얼마든지 있자. 리눅스에서 윈도우 소프트웨어 사용하기 위한 방법을 알아보자.

와인(Wine)
와인을 사용하면 윈도우 OS 없이도 리눅스에서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다.

와인은 오픈 소스 “윈도우 호환 레이어”로써 리눅스 데스크톱에서 바로 윈도우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와인은 OS를 설치하는 대신,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구동에 필요한 OS 요소들을 재실행하는 원리로 동작한다.

이러한 원리는 윈도우 복제본을 필요로 하지 않는 유일한 방법임엔 분명하지만,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적절하게 구동하지는 못한다는 단점도 있다. 특히 비디오 게임을 실행하는 경우 버그나 퍼포먼스 문제가 자주 발생했다. 다행히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와 같이 출시 수 년이 지나 안정화가 이뤄진 인기 게임들의 경우에는 실행에 큰 문제는 없었다. 와인 애플리케이션 데이터베이스(Wine Application Database)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와인의 애플리케이션 구동 원리나 현재 지원되는 애플리케이션들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으니 참고해보자.


플레이온리눅스의 와인 버전을 우분투에서 실행하는 모습

와인의 사용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리눅스 배포자의 소프트웨어 저장소에서 와인을 다운로드하자. 설치가 완료되면 이제는 윈도우용 .exe 파일을 다운로드 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exe 파일을 더블클릭 하면 와인을 통해 그것을 구동할 수 있다. 와인을 보다 쉽고 즐겁게 사용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인터페이스 애플리케이션 플레이온리눅스(PlayOnLinux)를 함께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윈도우 기반의 각종 인기 프로그램과 게임을 보다 편리하게 설치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코드위버스(Codeweavers)는 와인의 상용 버전, 이른바 크로스오버 리눅스(CrossOver Linux)를 발표하기도 했다. 유료 서비스이긴 하지만, 주요 윈도우 애플리케이션들(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어도비 포토샵, 그리고 주요 PC 게임들)에 대한 공식 지원이 보장되고 또 실제 성능도 준수하다. 서비스의 변경 내용이 오리지널 와인 프로젝트에도 반영된다는 점 역시 흥미로운 부분이다.

가상 머신
가상 머신은 리눅스 PC에서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구동하는 매우 편리한 방법이다. 하드웨어 성능의 발전으로 이제는 가상 머신으로도 충분히 가벼운 구동 경험이 가능해졌다.

이를 위해선 우선 버추얼박스(VirtualBox)나 VM웨어(VMware), 혹은 리눅스의 내장 커널 기반 가상 머신(KVM) 솔루션에 윈도우 복제본을 설치해야 한다. 솔루션 안에서 복제본은 자신이 실제 하드웨어에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인식한다. 현대적인 가상 머신들은 여기에서 나아가 가상 머신 상에서 구동되는 윈도우 프로그램을 머신 외부로 꺼내, 사용자의 리눅스 데스크톱에서 일반적인 윈도우를 이용하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하기도 한다.


우분투 리눅스 내 버추얼박스

가상 머신은 와인보다 단순한 솔루션이라 할 수 있다. 실제 윈도우 복제본 상에서 윈도우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 것이기 때문에, 버그 발생의 위험이 없다는 장점도 있다.

하지만 윈도우의 복제본을 이용한다는 자체가 야기하는 어려움은 참고할 필요가 있다. 가상 머신이란 개념은 기본적으로 제1 OS가 있는 상황에서 윈도우 복제본을 추가적으로 구동하는 구조이기에, 하드웨어를 다루는 골치 아픈 과정을 거쳐야 한다. 특히 컴퓨터의 그래픽 카드에 접근해야 하는 고사양 PC 게임들의 경우에는 아예 실행이 불가능하다(이들의 경우 와인이 보다 나은 옵션이다). 하지만 MS 오피스나 어도비 포토샵 등의 생산성 앱을 실행하는데 있어서는 더할 나위 없는 방식임에 분명하다.

듀얼 부팅
기술적인 측면에서 보면 듀얼 부팅은 리눅스 자체에서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구동하는 방식으로 보기 어렵지만,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필요로 하는 많은 리눅스 사용자들이 선택하는 현실적인 방법이다. 이 방식은 리눅스에서 곧바로 적용이 어려우며, 대신 컴퓨트를 리부트 해 윈도우를 선택한 뒤 MS의 OS로 부팅에 들어가는 원리로 동작한다. 이 과정을 거치면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기본 환경에서 동작할 수 있게 된다. SSD 시장이 최근 보여준 성장은 리부트 과정을 더욱 신속하게 만들어줬다.


듀얼 부팅 설정에서의 리눅스 설치 과정

윈도우를 완전히 포기할 수 없는 PC 게이머들에게 듀얼 부팅은 특히 유용할 것이다. 재부팅 한 번 만으로 언제던 완전한 윈도우 환경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드웨어에서 ‘진짜 윈도우’를 구동하는 방식이기에 호환성이나 퍼포먼스의 문제를 걱정할 필요도 없다.

듀얼 부트 시스템을 설정하는 최선의 방법은 윈도우를 먼저 설치하는 것이다. 윈도우가 설치되어 나오는 PC라면 더할 나위 없다. 다음으로 원하는 리눅스 배포판을 설치하며 그 과정에서 ‘윈도우와 병행 설치’를 설정하면 된다. 이렇게 두 OS를 설치하고 나면, 이제는 컴퓨터 부팅 시 구동할 OS를 선택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우분투 설치를 원하는 사용자들의 경우 이 가이드를 통해 병행 설치 과정을 보다 자세하게 안내 받을 수 있다.

지금까지 소개된 세 가지 방법 가운데 어느 것이 최선인지는 사용자가 어떤 윈도우 환경을 필요로 하는지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그저 한 두 개의 애플리케이션이나 게임을 이용하려는 사용자에겐, 와인이 가장 이상적인 솔루션이 될 것이다. 와인이 충분하게 지원하지 못하는, 오피스나 포토샵 등의 더 다양한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이 필요한 이들에겐 가상 머신을 설치하는 게 최적의 선택지일 것이다. 그리고 매달 쏟아지는 최신 PC 게임과 프로그램을 경험하고 싶은 당신이라면, 듀얼 부팅 방식을 이용해 보다 자유로운 OS 환경을 체험하는 것이 좋겠다. editor@itworld.co.kr


2015.03.25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리눅스에서 구동하기 위한 3가지 방법

Chris Hoffman | PCWorld
리눅스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스팀에서는 1,000여 가지의 리눅스 게임을 제공하고 있고 데스크톱 소프트웨어 역시 점점 더 웹 기반으로 이전하게 되면서 윈도우에 대한 수요는 줄어드는 추세다. 이제는 별 어려움 없이 리눅스에서 넷플릭스(Netflix) 비디오를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심지어는 웹 버전의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리눅스에서 사용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눅스 데스크톱을 사용해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언젠가 한번은 윈도우 소프트웨어가 없는 것이 사무치게 아쉬운 순간이 찾아오곤 한다. 물론 해결책은 얼마든지 있자. 리눅스에서 윈도우 소프트웨어 사용하기 위한 방법을 알아보자.

와인(Wine)
와인을 사용하면 윈도우 OS 없이도 리눅스에서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다.

와인은 오픈 소스 “윈도우 호환 레이어”로써 리눅스 데스크톱에서 바로 윈도우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와인은 OS를 설치하는 대신,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구동에 필요한 OS 요소들을 재실행하는 원리로 동작한다.

이러한 원리는 윈도우 복제본을 필요로 하지 않는 유일한 방법임엔 분명하지만,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적절하게 구동하지는 못한다는 단점도 있다. 특히 비디오 게임을 실행하는 경우 버그나 퍼포먼스 문제가 자주 발생했다. 다행히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와 같이 출시 수 년이 지나 안정화가 이뤄진 인기 게임들의 경우에는 실행에 큰 문제는 없었다. 와인 애플리케이션 데이터베이스(Wine Application Database)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와인의 애플리케이션 구동 원리나 현재 지원되는 애플리케이션들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으니 참고해보자.


플레이온리눅스의 와인 버전을 우분투에서 실행하는 모습

와인의 사용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리눅스 배포자의 소프트웨어 저장소에서 와인을 다운로드하자. 설치가 완료되면 이제는 윈도우용 .exe 파일을 다운로드 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exe 파일을 더블클릭 하면 와인을 통해 그것을 구동할 수 있다. 와인을 보다 쉽고 즐겁게 사용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인터페이스 애플리케이션 플레이온리눅스(PlayOnLinux)를 함께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윈도우 기반의 각종 인기 프로그램과 게임을 보다 편리하게 설치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코드위버스(Codeweavers)는 와인의 상용 버전, 이른바 크로스오버 리눅스(CrossOver Linux)를 발표하기도 했다. 유료 서비스이긴 하지만, 주요 윈도우 애플리케이션들(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어도비 포토샵, 그리고 주요 PC 게임들)에 대한 공식 지원이 보장되고 또 실제 성능도 준수하다. 서비스의 변경 내용이 오리지널 와인 프로젝트에도 반영된다는 점 역시 흥미로운 부분이다.

가상 머신
가상 머신은 리눅스 PC에서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구동하는 매우 편리한 방법이다. 하드웨어 성능의 발전으로 이제는 가상 머신으로도 충분히 가벼운 구동 경험이 가능해졌다.

이를 위해선 우선 버추얼박스(VirtualBox)나 VM웨어(VMware), 혹은 리눅스의 내장 커널 기반 가상 머신(KVM) 솔루션에 윈도우 복제본을 설치해야 한다. 솔루션 안에서 복제본은 자신이 실제 하드웨어에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인식한다. 현대적인 가상 머신들은 여기에서 나아가 가상 머신 상에서 구동되는 윈도우 프로그램을 머신 외부로 꺼내, 사용자의 리눅스 데스크톱에서 일반적인 윈도우를 이용하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하기도 한다.


우분투 리눅스 내 버추얼박스

가상 머신은 와인보다 단순한 솔루션이라 할 수 있다. 실제 윈도우 복제본 상에서 윈도우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 것이기 때문에, 버그 발생의 위험이 없다는 장점도 있다.

하지만 윈도우의 복제본을 이용한다는 자체가 야기하는 어려움은 참고할 필요가 있다. 가상 머신이란 개념은 기본적으로 제1 OS가 있는 상황에서 윈도우 복제본을 추가적으로 구동하는 구조이기에, 하드웨어를 다루는 골치 아픈 과정을 거쳐야 한다. 특히 컴퓨터의 그래픽 카드에 접근해야 하는 고사양 PC 게임들의 경우에는 아예 실행이 불가능하다(이들의 경우 와인이 보다 나은 옵션이다). 하지만 MS 오피스나 어도비 포토샵 등의 생산성 앱을 실행하는데 있어서는 더할 나위 없는 방식임에 분명하다.

듀얼 부팅
기술적인 측면에서 보면 듀얼 부팅은 리눅스 자체에서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구동하는 방식으로 보기 어렵지만,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필요로 하는 많은 리눅스 사용자들이 선택하는 현실적인 방법이다. 이 방식은 리눅스에서 곧바로 적용이 어려우며, 대신 컴퓨트를 리부트 해 윈도우를 선택한 뒤 MS의 OS로 부팅에 들어가는 원리로 동작한다. 이 과정을 거치면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기본 환경에서 동작할 수 있게 된다. SSD 시장이 최근 보여준 성장은 리부트 과정을 더욱 신속하게 만들어줬다.


듀얼 부팅 설정에서의 리눅스 설치 과정

윈도우를 완전히 포기할 수 없는 PC 게이머들에게 듀얼 부팅은 특히 유용할 것이다. 재부팅 한 번 만으로 언제던 완전한 윈도우 환경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드웨어에서 ‘진짜 윈도우’를 구동하는 방식이기에 호환성이나 퍼포먼스의 문제를 걱정할 필요도 없다.

듀얼 부트 시스템을 설정하는 최선의 방법은 윈도우를 먼저 설치하는 것이다. 윈도우가 설치되어 나오는 PC라면 더할 나위 없다. 다음으로 원하는 리눅스 배포판을 설치하며 그 과정에서 ‘윈도우와 병행 설치’를 설정하면 된다. 이렇게 두 OS를 설치하고 나면, 이제는 컴퓨터 부팅 시 구동할 OS를 선택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우분투 설치를 원하는 사용자들의 경우 이 가이드를 통해 병행 설치 과정을 보다 자세하게 안내 받을 수 있다.

지금까지 소개된 세 가지 방법 가운데 어느 것이 최선인지는 사용자가 어떤 윈도우 환경을 필요로 하는지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그저 한 두 개의 애플리케이션이나 게임을 이용하려는 사용자에겐, 와인이 가장 이상적인 솔루션이 될 것이다. 와인이 충분하게 지원하지 못하는, 오피스나 포토샵 등의 더 다양한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이 필요한 이들에겐 가상 머신을 설치하는 게 최적의 선택지일 것이다. 그리고 매달 쏟아지는 최신 PC 게임과 프로그램을 경험하고 싶은 당신이라면, 듀얼 부팅 방식을 이용해 보다 자유로운 OS 환경을 체험하는 것이 좋겠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