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2.04

일본 기업, 로봇 두뇌를 가전 모니터링에 재활용하는 센서 개발

Tim Hornyak | PCWorld
일본의 한 스타트업이 수명을 다한 로봇 강아지의 두뇌를 스마트 가전 모니터링에 재활용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했다.

인포메티스(Informetis)는 소니가 비용 등의 문제로 지난 2006년에 단종시킨 로봇 강아지 에이보(Aibo)를 가전 사용을 모니터링하는 인공지능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이 센서는 에이보가 음성을 이해하는 알고리즘에 기반하여 가정 또는 회사에서 사용하는 전류와 전압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며, 각 전자 제품이 얼마나 많은 전력을 소비하는지 목록으로 보여준다.

가전의 전력 소비량을 한눈에 볼 수 있으므로 사용자는 소비 전력이 높은 제품의 사용량을 즉시 조절할 수 있다. 집 밖에서는 모바일 앱으로 전력 사용을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다리미가 전력을 계속 소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해 화재 위험성을 즉시 줄이는 데 도움된다.

인포메틱스의 글로벌 마케팅의 조시 혼다는 “전기 파장은 놀랍게도 음파와 비슷한 구석이 있다”며, “에이보가 명령을 구분하는 방식이 센서에 적용됐으며, 서로 다른 기기에서 전력을 소비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는 기술의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담뱃갑 크기의 프로토타입 센서가 수집한 데이터는 와이파이 라우터로 전송되며, 클라우드에 업로드돼 TV에서 데이터를 볼 수 있다. 가전과 전등이 소비한 전력이 표시되며, 테이블 램프가 켜지면 이 소비 전력 데이터도 화면에 표시된다.

인포메티스는 초기 버전의 센서를 일본 기업들에 판매하고 있다. 전자렌지, 식기세척기, 냉장고와 같은 가전제품의 소비 전력을 측정할 수는 있지만 휴대폰 충전기와 같이 지속해서 전력을 소비하지 않는 제품은 예외다. 이 센서는 가전제품의 종류는 구분하나, 모델까지는 구분하지 못한다.

클라우드에 업로드된 전력 소비 데이터는 압축된다. 아이보의 음성 인식에 사용된 것에 기반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이 압축된 데이터의 파형을 분석하고, 냉장고가 일반적인 패턴보다도 더 많은 전력을 소비하고 있다는 것과 같은 유의미한 데이터를 내놓는다.

현재 이 센서의 정확도는 80% 수준에 머물고 있으나, 집이나 회사에서 얼마나 많은 전력이 소비되고 있는지를 구체적인 수치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유용하다.

인포메티스의 CEO 타로 타다노는 “현재 센서에는 기술적인 한계가 있을 수는 있지만, 펌웨어를 통해 정확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포메티스와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업체들도 클라우드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가정 전원 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인포메티스트는 자사의 솔루션으로 최대 6개의 가전제품을 자동으로 구별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고 전했다.

인포메틱스는 정부 지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일본의 한 스마트 미터 제조업체와 펌웨어 버전의 센서를 테스트하고 있다. 또한, 도쿄 일렉트릭 파워(Tepco)와 협약을 맺고 다음 달부터 300곳의 가정과 2곳의 회사에서 1년 간 센서를 시범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이 센서의 가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으나, 월별 전력 분석을 제공하는 데 비용을 부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tworld.co.kr


2015.02.04

일본 기업, 로봇 두뇌를 가전 모니터링에 재활용하는 센서 개발

Tim Hornyak | PCWorld
일본의 한 스타트업이 수명을 다한 로봇 강아지의 두뇌를 스마트 가전 모니터링에 재활용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했다.

인포메티스(Informetis)는 소니가 비용 등의 문제로 지난 2006년에 단종시킨 로봇 강아지 에이보(Aibo)를 가전 사용을 모니터링하는 인공지능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이 센서는 에이보가 음성을 이해하는 알고리즘에 기반하여 가정 또는 회사에서 사용하는 전류와 전압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며, 각 전자 제품이 얼마나 많은 전력을 소비하는지 목록으로 보여준다.

가전의 전력 소비량을 한눈에 볼 수 있으므로 사용자는 소비 전력이 높은 제품의 사용량을 즉시 조절할 수 있다. 집 밖에서는 모바일 앱으로 전력 사용을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다리미가 전력을 계속 소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해 화재 위험성을 즉시 줄이는 데 도움된다.

인포메틱스의 글로벌 마케팅의 조시 혼다는 “전기 파장은 놀랍게도 음파와 비슷한 구석이 있다”며, “에이보가 명령을 구분하는 방식이 센서에 적용됐으며, 서로 다른 기기에서 전력을 소비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는 기술의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담뱃갑 크기의 프로토타입 센서가 수집한 데이터는 와이파이 라우터로 전송되며, 클라우드에 업로드돼 TV에서 데이터를 볼 수 있다. 가전과 전등이 소비한 전력이 표시되며, 테이블 램프가 켜지면 이 소비 전력 데이터도 화면에 표시된다.

인포메티스는 초기 버전의 센서를 일본 기업들에 판매하고 있다. 전자렌지, 식기세척기, 냉장고와 같은 가전제품의 소비 전력을 측정할 수는 있지만 휴대폰 충전기와 같이 지속해서 전력을 소비하지 않는 제품은 예외다. 이 센서는 가전제품의 종류는 구분하나, 모델까지는 구분하지 못한다.

클라우드에 업로드된 전력 소비 데이터는 압축된다. 아이보의 음성 인식에 사용된 것에 기반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이 압축된 데이터의 파형을 분석하고, 냉장고가 일반적인 패턴보다도 더 많은 전력을 소비하고 있다는 것과 같은 유의미한 데이터를 내놓는다.

현재 이 센서의 정확도는 80% 수준에 머물고 있으나, 집이나 회사에서 얼마나 많은 전력이 소비되고 있는지를 구체적인 수치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유용하다.

인포메티스의 CEO 타로 타다노는 “현재 센서에는 기술적인 한계가 있을 수는 있지만, 펌웨어를 통해 정확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포메티스와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업체들도 클라우드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가정 전원 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인포메티스트는 자사의 솔루션으로 최대 6개의 가전제품을 자동으로 구별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고 전했다.

인포메틱스는 정부 지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일본의 한 스마트 미터 제조업체와 펌웨어 버전의 센서를 테스트하고 있다. 또한, 도쿄 일렉트릭 파워(Tepco)와 협약을 맺고 다음 달부터 300곳의 가정과 2곳의 회사에서 1년 간 센서를 시범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이 센서의 가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으나, 월별 전력 분석을 제공하는 데 비용을 부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