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22

윈도우 10의 새로운 브라우저, “프로젝트 스파르탄”

Scott M. Fulton | IDG News Service
마이크로소프트는 21일, IE를 대체해 윈도우 10에 탑재될 새로운 브라우저를 선보였다. 코드네임 '스파르탄(Spartan)'으로 명명된 새로운 브라우저에는 미니멀리즘이 돋보이는 디자인과 새로운 렌더린 엔진이 적용됐다.

발표회에서 스파르탄은 PC 환경에서 시연됐으나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스파르탄은 모바일 기기에서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새로운 브라우저를 IE12가 아닌 전혀 새로운 이름인 '스파르탄'으로 명명한 것을 고려했을 때, 윈도우 10에서 IE는 스파르탄과는 별개의 인터넷 브라우저로 구동될 가능성이 있다.

스파르탄의 주요 기능은 웹 페이지에 주석을 달고 이를 다른 사용자들과 다양한 방법으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었다. 사용자는 키보드는 물론, 스타일러스 펜과 같은 터치스크린 전용 기기를 통해 주석을 달 수 있는데, 이 때문에 스파르탄 브라우저는 협업 툴로서의 가치가 매우 크다.

스파르탄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음성비서 프로그램인 코타나(Cortana)와의 통합 기능도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 그룹 부사장 조 벨피오레는 "사용자는 스파르탄을 통해 현재 날씨와 같은 정보를 찾아보고 싶을 때 코타나를 십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타나는 많이 사용될 수록 사용자에 대한 '지식'을 축적한다는 특징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상황과 맥락을 고려하는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벨피오레는 "예를 들어, 사용자가 항공사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코타나는 사용자의 스케줄이나 메모 등을 바탕으로 지인이나 친인척의 탑승 정보와 같은 정보를 찾아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외에도 스파르탄의 새로운 렌더링 엔진에 대해서도 시연했다.스파르탄은 렌더링 엔진으로 웹킷 대신 현재 IE에서도 사용되고 있는 '트라이덴트(Trident)' 엔진을 기반으로 했는데, 기존 IE의 전형적인 기능 중 많은 것들이 삭제됐다.



예를 들어, 스파르탄에서는 IE에서 볼 수 있는 URL 창이나 북마크, 히스토리 탭을 찾아볼 수 없었다. 하지만 빌트인 기능이 강화됐는데, 일례로 스파르탄에서는 어도비 리더 플러그인 없이도 PDF 페이지를 볼 수 있는 빌트인 기능을 탑재했다. editor@itworld.co.kr
 


2015.01.22

윈도우 10의 새로운 브라우저, “프로젝트 스파르탄”

Scott M. Fulton | IDG News Service
마이크로소프트는 21일, IE를 대체해 윈도우 10에 탑재될 새로운 브라우저를 선보였다. 코드네임 '스파르탄(Spartan)'으로 명명된 새로운 브라우저에는 미니멀리즘이 돋보이는 디자인과 새로운 렌더린 엔진이 적용됐다.

발표회에서 스파르탄은 PC 환경에서 시연됐으나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스파르탄은 모바일 기기에서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새로운 브라우저를 IE12가 아닌 전혀 새로운 이름인 '스파르탄'으로 명명한 것을 고려했을 때, 윈도우 10에서 IE는 스파르탄과는 별개의 인터넷 브라우저로 구동될 가능성이 있다.

스파르탄의 주요 기능은 웹 페이지에 주석을 달고 이를 다른 사용자들과 다양한 방법으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었다. 사용자는 키보드는 물론, 스타일러스 펜과 같은 터치스크린 전용 기기를 통해 주석을 달 수 있는데, 이 때문에 스파르탄 브라우저는 협업 툴로서의 가치가 매우 크다.

스파르탄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음성비서 프로그램인 코타나(Cortana)와의 통합 기능도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 그룹 부사장 조 벨피오레는 "사용자는 스파르탄을 통해 현재 날씨와 같은 정보를 찾아보고 싶을 때 코타나를 십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타나는 많이 사용될 수록 사용자에 대한 '지식'을 축적한다는 특징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상황과 맥락을 고려하는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벨피오레는 "예를 들어, 사용자가 항공사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코타나는 사용자의 스케줄이나 메모 등을 바탕으로 지인이나 친인척의 탑승 정보와 같은 정보를 찾아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외에도 스파르탄의 새로운 렌더링 엔진에 대해서도 시연했다.스파르탄은 렌더링 엔진으로 웹킷 대신 현재 IE에서도 사용되고 있는 '트라이덴트(Trident)' 엔진을 기반으로 했는데, 기존 IE의 전형적인 기능 중 많은 것들이 삭제됐다.



예를 들어, 스파르탄에서는 IE에서 볼 수 있는 URL 창이나 북마크, 히스토리 탭을 찾아볼 수 없었다. 하지만 빌트인 기능이 강화됐는데, 일례로 스파르탄에서는 어도비 리더 플러그인 없이도 PDF 페이지를 볼 수 있는 빌트인 기능을 탑재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