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17

모바일 인터넷 사고 주요 원인, “소프트웨어 오류”

Mikael Ricknäs | IDG News Service
네트워크의 소프트웨어 의존성이 높아진 점이 모바일 인터넷 장애 증가의 원인으로 꼽혔다.

지난 해 유럽에서는 통신 부문에서 90가지의 주요 사고가 발생했다. 유럽정보보안기구(ENISA)가 발행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사고 중 절반 정도가 모바일 인터넷과 모바일 통화 서비스에 영향을 끼쳤다.

모바일 인터넷 장애를 일으킨 사고의 40%는 소프트웨어 오류에 의한 것으로, 지난 2012년에는 15%를 기록했다. 소프트오류에 의한 유선 인터넷 장애는 9%에 불과했다.

가트너의 연구 책임자 실비안 파브르는 “모바일 네트워크의 소프트웨어 의존성이 증가하면서, 철저한 테스트를 받지 않은 통신 소프트웨어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모바일 인터넷에서 발생한 다른 사고 원인으로는 하드웨어 고장, 정전, 소프트웨어 구성 오류가 있다.

문제는 장애 건수가 아닌, 영향을 받은 사람 수다. 유선 인터넷 사고가 평균 10만 명에게 영향을 준 것과 비교했을 때, 모바일 인터넷 사고는 평균 1,400만 명의 사용자에게 영향을 주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소프트웨어 오류로 발생한 사고는 평균 5시간 안에 해결됐다는 점이다.

화재와 폭설에 의해 발생한 사고의 경우, 복구하는 데 각각 86시간과 62시간이 소요됐다. 취약점 공격으로 인한 사고(6%)의 복구 시간은 53시간으로, 높은 편이다. 이에 대해 유럽정보보안기구는 한 사건의 복구시간이 1주일 정도 소요 됨에 따라, 취약점 공격으로 야기된 사고의 복구 시간이 왜곡 됐다고 설명했다.

유선 서비스의 사고는 모바일 서비스에서 발생한 사고만큼의 영향을 주지 않았다. 그러나 이에 대해 유럽정보보안기구는 사고에 영향을 받은 모바일 네트워크 구성 요소들이 중앙에 집중된 탓에 더 많은 사용자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2014.09.17

모바일 인터넷 사고 주요 원인, “소프트웨어 오류”

Mikael Ricknäs | IDG News Service
네트워크의 소프트웨어 의존성이 높아진 점이 모바일 인터넷 장애 증가의 원인으로 꼽혔다.

지난 해 유럽에서는 통신 부문에서 90가지의 주요 사고가 발생했다. 유럽정보보안기구(ENISA)가 발행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사고 중 절반 정도가 모바일 인터넷과 모바일 통화 서비스에 영향을 끼쳤다.

모바일 인터넷 장애를 일으킨 사고의 40%는 소프트웨어 오류에 의한 것으로, 지난 2012년에는 15%를 기록했다. 소프트오류에 의한 유선 인터넷 장애는 9%에 불과했다.

가트너의 연구 책임자 실비안 파브르는 “모바일 네트워크의 소프트웨어 의존성이 증가하면서, 철저한 테스트를 받지 않은 통신 소프트웨어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모바일 인터넷에서 발생한 다른 사고 원인으로는 하드웨어 고장, 정전, 소프트웨어 구성 오류가 있다.

문제는 장애 건수가 아닌, 영향을 받은 사람 수다. 유선 인터넷 사고가 평균 10만 명에게 영향을 준 것과 비교했을 때, 모바일 인터넷 사고는 평균 1,400만 명의 사용자에게 영향을 주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소프트웨어 오류로 발생한 사고는 평균 5시간 안에 해결됐다는 점이다.

화재와 폭설에 의해 발생한 사고의 경우, 복구하는 데 각각 86시간과 62시간이 소요됐다. 취약점 공격으로 인한 사고(6%)의 복구 시간은 53시간으로, 높은 편이다. 이에 대해 유럽정보보안기구는 한 사건의 복구시간이 1주일 정도 소요 됨에 따라, 취약점 공격으로 야기된 사고의 복구 시간이 왜곡 됐다고 설명했다.

유선 서비스의 사고는 모바일 서비스에서 발생한 사고만큼의 영향을 주지 않았다. 그러나 이에 대해 유럽정보보안기구는 사고에 영향을 받은 모바일 네트워크 구성 요소들이 중앙에 집중된 탓에 더 많은 사용자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