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12

토픽 브리핑 | ‘애플의 방향성을 보여준’ 아이폰 6와 6 플러스, 그리고 애플 워치

김현아 기자 | ITWorld
언제나처럼 갖가지 소문과 추측을 자아냈던 애플의 신제품 발표 행사가 끝났다. 예상대로 아이폰은 4.7인치와 5.5인치 두가지 크기의 신모델이 공개되었고, ‘아이워치’라고 불렸던 애플의 첫 웨어러블 기기는 ‘애플 워치’로 그 모습을 드러냈다.

애플은 패블릿 시장이 활기를 띄기 시작한 지난해까지만해도 아이폰 5s의 크기를 4인치로 묶으면서 “한 손 작동”에 대한 집착을 보여줬던 스티브 잡스의 제품 철학을 이어가는 듯 했다. 하지만 이번 주 4.7인치의 아이폰 6와 5.5인치의 아이폰 6 플러스를 공개하면서, 대형화 추세의 스마트폰 시장 흐름에 편승했다.

애플, 4.7인치 아이폰 6와 5.5인치 아이폰 6 플러스 공개
“이미지로 보는” 아이폰 6와 아이폰 6 플러스 첫인상

아이폰 6와 6 플러스는 크기 및 디스플레이 해상도를 제외하고 사양면에서 크게 다른 점은 없다. 모두 A8 프로세서와 800만 화소의 아이사이트 카메라를 탑재했다. 다만 6 플러스는 크기가 큰 만큼 홈 화면을 가로모드로 보는 기능을 제공하고, 메시지 앱에는 메시지 옆에 상대방의 사진이 뜨는 등 화면 크기를 활용하는 몇 가지 기능이 제공된다. 더불어, 아이폰 6는 디지털 이미지 흔들림 방지 기능이, 6 플러스에는 광학 이미지 흔들림 방지 기능이 지원된다.

‘다양한 가격대와 폼팩터’ 아이폰 6로 완성된 애플의 모바일 제품군



그러나 아이폰 6와 6 플러스를 그저 ‘더 큰 아이폰’이 추가됐다고 보는 것은 단순한 분석이라는 지적도있다. 기존의 아이폰 5c를 무료에 가깝게 판매하면서 저가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고, 아이폰 6 플러스로 패블릿 시장에 진출했다고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격과 폼팩터를 고려해보면 삼성 등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주요 영역에서 모두 경쟁이 가능해졌다.

애플, 첫 웨어러블 ‘애플 워치’ 공개… “새로운 스마트워치 UI 눈길”
“이미지로 보는” 애플 워치 첫인상

이번 행사에서 차세대 아이폰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은 애플 워치였다. 막 끝난 IFA 2014에서 다양한 업체의 스마트워치 신제품이 나온만큼, 애플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었기 때문. 모습을 드러낸 애플 워치에 대한 반응은 다양하지만, ‘디지털 크라운’을 활용한 새로운 UX는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글로벌 칼럼 | 스마트워치에 대한 생각을 바꿀 애플 워치의 세 가지 특징



디지털 크라운은 일반 손목시계에서 시계를 맞출 때 사용하는 ‘용두’와 같은 모양이다. 애플 워치에서는 일종의 다목적 컨트롤러로, 화면을 스크롤하거나 사진을 확대하고, 홈 화면으로 돌아가는 역할 등을 한다. 탭틱 엔진(Taptic Engine)도 주목할만하다. 알림이나 기능에 따라서 애플 워치가 사용자 손목을 다른 방법으로 두드려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다.

업무용 기기로서 애플 워치 가능성, “아직도 안개 속”
애플 워치 토막뉴스 “배터리 사용시간은 하루, 똑똑한 도난방지 기능 갖춰”
IDG 블로그 | 애플 워치로 할 수 있는 것 5가지 vs. 없는 것 5가지
“애플 워치 vs. 안드로이드 웨어”: 애플-구글 스마트워치 전쟁의 서막

한계도 있다. 우선 아이폰과 연결해서 사용해야 한다. 또, 기능면에서 여타 스마트워치와 크게 다른점이 없다. 활동 추적 기능이나 알림 등은 방식이 조금 다를뿐 기본적으로 다른 스마트워치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기능이다. 지금 단계에서 타 제품보다는 애플 워치가 이런 기능의 구현 방식이 조금 더 세련됐을 뿐이다.

지나의 착한 IT | 아이폰 6, 6플러스 및 애플 워치 체험기

하지만 애플 워치는 내년이나 되어야 정식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반면, 이미 삼성, LG, 모토로라, 소니 등 여러 업체들은 이미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스마트워치를 여러 종 공개한 상태이며, 내년까지 더욱 업그레이드된 제품이 나올 가능성이 농후하다.

애플, “아이폰이 지갑을 대신하게 만들” 애플 페이 시스템 공개
애플 페이, "모바일 결제 시장 문 열 것"

한편, 이번 신제품 발표에서 주목할만한 또 하나는 신형 아이폰과 애플 워치에 NFC가 탑재되었다는 점이다. 아이폰 4S가 공개되던 2011년부터 NFC를 탑재할 것이라는 소문만 무성했었는데, 아이폰 5와 5s, 5c를 지나 아이폰 6에서야 NFC가 도입되었다. 애플은 단순히 하드웨어에 NFC를 지원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NFC를 이용한 애플 페이(Apple Pay)라는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공개했는데, 기본적인 작동 방식은 다른 NFC 활용 모바일 결제 시스템과 동일하지만 지문 인식 기능인 터치ID(TouchID)를 활용했다는 점이 독특하다.



NFC를 이용한 모바일 결제를 지원하는 점포가 미국에만 22만개에 이를 정도로 점차 확대되어 가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에, 애플 페이가 모바일 결제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칼럼 | 잡스 이후… 애플은 건재했다

이번에 공개된 신제품들은 스티브 잡스 사후의 애플이 갈 길을 명확히 했다고 평가된다. IT 칼럼니스트 라이언 파스는 그 동안 팀 쿡 CEO 휘하에서 나왔던 신제품들이 잡스의 연장선상에 있었다면, 아이폰 6 플러스와 애플 워치는 잡스와 완전히 ‘이별’하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더불어, 애플이 ‘최초’보다는 ‘올바른’ 것에 집중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이폰 6 플러스는 최초의 패블릿이 아니고, 애플 워치도 최초의 스마트워치가 아니고, 애플 페이 역시 최초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이 아니다. 하지만 애플만의 방식으로 독창적인 UI와 UX를 만들어냈고, 사용자들의 실생활에서 어떻게 사용될지 명확한 그림을 그려냈다.

그러나 이러한 애플에 대한 평가는 2015년 애플 워치가 실제로 사용자들의 손에 들렸을때야 제대로 할 수 있을 것이다. editor@itworld.co.kr
 


2014.09.12

토픽 브리핑 | ‘애플의 방향성을 보여준’ 아이폰 6와 6 플러스, 그리고 애플 워치

김현아 기자 | ITWorld
언제나처럼 갖가지 소문과 추측을 자아냈던 애플의 신제품 발표 행사가 끝났다. 예상대로 아이폰은 4.7인치와 5.5인치 두가지 크기의 신모델이 공개되었고, ‘아이워치’라고 불렸던 애플의 첫 웨어러블 기기는 ‘애플 워치’로 그 모습을 드러냈다.

애플은 패블릿 시장이 활기를 띄기 시작한 지난해까지만해도 아이폰 5s의 크기를 4인치로 묶으면서 “한 손 작동”에 대한 집착을 보여줬던 스티브 잡스의 제품 철학을 이어가는 듯 했다. 하지만 이번 주 4.7인치의 아이폰 6와 5.5인치의 아이폰 6 플러스를 공개하면서, 대형화 추세의 스마트폰 시장 흐름에 편승했다.

애플, 4.7인치 아이폰 6와 5.5인치 아이폰 6 플러스 공개
“이미지로 보는” 아이폰 6와 아이폰 6 플러스 첫인상

아이폰 6와 6 플러스는 크기 및 디스플레이 해상도를 제외하고 사양면에서 크게 다른 점은 없다. 모두 A8 프로세서와 800만 화소의 아이사이트 카메라를 탑재했다. 다만 6 플러스는 크기가 큰 만큼 홈 화면을 가로모드로 보는 기능을 제공하고, 메시지 앱에는 메시지 옆에 상대방의 사진이 뜨는 등 화면 크기를 활용하는 몇 가지 기능이 제공된다. 더불어, 아이폰 6는 디지털 이미지 흔들림 방지 기능이, 6 플러스에는 광학 이미지 흔들림 방지 기능이 지원된다.

‘다양한 가격대와 폼팩터’ 아이폰 6로 완성된 애플의 모바일 제품군



그러나 아이폰 6와 6 플러스를 그저 ‘더 큰 아이폰’이 추가됐다고 보는 것은 단순한 분석이라는 지적도있다. 기존의 아이폰 5c를 무료에 가깝게 판매하면서 저가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고, 아이폰 6 플러스로 패블릿 시장에 진출했다고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격과 폼팩터를 고려해보면 삼성 등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주요 영역에서 모두 경쟁이 가능해졌다.

애플, 첫 웨어러블 ‘애플 워치’ 공개… “새로운 스마트워치 UI 눈길”
“이미지로 보는” 애플 워치 첫인상

이번 행사에서 차세대 아이폰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은 애플 워치였다. 막 끝난 IFA 2014에서 다양한 업체의 스마트워치 신제품이 나온만큼, 애플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었기 때문. 모습을 드러낸 애플 워치에 대한 반응은 다양하지만, ‘디지털 크라운’을 활용한 새로운 UX는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글로벌 칼럼 | 스마트워치에 대한 생각을 바꿀 애플 워치의 세 가지 특징



디지털 크라운은 일반 손목시계에서 시계를 맞출 때 사용하는 ‘용두’와 같은 모양이다. 애플 워치에서는 일종의 다목적 컨트롤러로, 화면을 스크롤하거나 사진을 확대하고, 홈 화면으로 돌아가는 역할 등을 한다. 탭틱 엔진(Taptic Engine)도 주목할만하다. 알림이나 기능에 따라서 애플 워치가 사용자 손목을 다른 방법으로 두드려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다.

업무용 기기로서 애플 워치 가능성, “아직도 안개 속”
애플 워치 토막뉴스 “배터리 사용시간은 하루, 똑똑한 도난방지 기능 갖춰”
IDG 블로그 | 애플 워치로 할 수 있는 것 5가지 vs. 없는 것 5가지
“애플 워치 vs. 안드로이드 웨어”: 애플-구글 스마트워치 전쟁의 서막

한계도 있다. 우선 아이폰과 연결해서 사용해야 한다. 또, 기능면에서 여타 스마트워치와 크게 다른점이 없다. 활동 추적 기능이나 알림 등은 방식이 조금 다를뿐 기본적으로 다른 스마트워치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기능이다. 지금 단계에서 타 제품보다는 애플 워치가 이런 기능의 구현 방식이 조금 더 세련됐을 뿐이다.

지나의 착한 IT | 아이폰 6, 6플러스 및 애플 워치 체험기

하지만 애플 워치는 내년이나 되어야 정식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반면, 이미 삼성, LG, 모토로라, 소니 등 여러 업체들은 이미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스마트워치를 여러 종 공개한 상태이며, 내년까지 더욱 업그레이드된 제품이 나올 가능성이 농후하다.

애플, “아이폰이 지갑을 대신하게 만들” 애플 페이 시스템 공개
애플 페이, "모바일 결제 시장 문 열 것"

한편, 이번 신제품 발표에서 주목할만한 또 하나는 신형 아이폰과 애플 워치에 NFC가 탑재되었다는 점이다. 아이폰 4S가 공개되던 2011년부터 NFC를 탑재할 것이라는 소문만 무성했었는데, 아이폰 5와 5s, 5c를 지나 아이폰 6에서야 NFC가 도입되었다. 애플은 단순히 하드웨어에 NFC를 지원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NFC를 이용한 애플 페이(Apple Pay)라는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공개했는데, 기본적인 작동 방식은 다른 NFC 활용 모바일 결제 시스템과 동일하지만 지문 인식 기능인 터치ID(TouchID)를 활용했다는 점이 독특하다.



NFC를 이용한 모바일 결제를 지원하는 점포가 미국에만 22만개에 이를 정도로 점차 확대되어 가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에, 애플 페이가 모바일 결제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칼럼 | 잡스 이후… 애플은 건재했다

이번에 공개된 신제품들은 스티브 잡스 사후의 애플이 갈 길을 명확히 했다고 평가된다. IT 칼럼니스트 라이언 파스는 그 동안 팀 쿡 CEO 휘하에서 나왔던 신제품들이 잡스의 연장선상에 있었다면, 아이폰 6 플러스와 애플 워치는 잡스와 완전히 ‘이별’하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더불어, 애플이 ‘최초’보다는 ‘올바른’ 것에 집중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이폰 6 플러스는 최초의 패블릿이 아니고, 애플 워치도 최초의 스마트워치가 아니고, 애플 페이 역시 최초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이 아니다. 하지만 애플만의 방식으로 독창적인 UI와 UX를 만들어냈고, 사용자들의 실생활에서 어떻게 사용될지 명확한 그림을 그려냈다.

그러나 이러한 애플에 대한 평가는 2015년 애플 워치가 실제로 사용자들의 손에 들렸을때야 제대로 할 수 있을 것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