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12

애플 워치 토막뉴스 “배터리 사용시간은 하루, 똑똑한 도난방지 기능 갖춰”

Jared Newman | Macworld
애플 워치(Apple Watch)가 공개된 지 이틀 만에 두 가지 궁금증이 풀렸다.

하나는 배터리 사용 시간에 관한 것으로, 행사 당일 애플은 이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리코드(Re/code)측에 애플 대변인 냇 케리스가 밝힌 바에 따르면, 밤마다 충전하는 것에 익숙해져야 할 것 같다.

케리스는 “우리는 사람들이 밤마다 충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의 맥세이프(MagSafe) 기술과 유도 충전을 결합한 혁신적인 충전 솔루션을 설계했다”고 말했다.

‘혁신’이라고 언급하긴 했지만, 이미 안드로이드 웨어 워치 중 일부가 비슷한 솔루션을 갖추고 있다. LG의 G워치는 마그네틱 충전 크레들과 함께 제공되어서, 잠자기 전에 G워치를 크레들 위에 올려놓기만 하면 된다. 모토로라의 모토 360은 마그네틱이 아닌 무선 충전 스탠드를 사용하지만, 워치를 세워서 거치할 수 있어서 탁상시계로 활용할 수도 있다.



또한, 애플은 똑똑한 애플 워치 도난방지 시스템을 갖췄음을 공개했다. 특히 특정 매장에서 신용카드를 대신해 결제를 할 수 있는 만큼 중요한 부분이다. 컬트 오브 맥(Cult of Mac)에 따르면, 애플 워치의 후면에는 사용자가 착용할 때 알려주는 센서가 있어서, 시곗줄을 찰 때에 PIN을 요구한다. 이 코드가 없으면 결제가 불가능하며, 워치의 이용조차 힘들 것으로 보인다.

아직 애플 워치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은 점들이 많다. 크기나 무게, 스토리지 용량 등이 대표적인 예. 2015년이 되어야 정식 출시가 될 예정인 만큼 앞으로 구체적인 내용이 계속 공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editor@itworld.co.kr
 


2014.09.12

애플 워치 토막뉴스 “배터리 사용시간은 하루, 똑똑한 도난방지 기능 갖춰”

Jared Newman | Macworld
애플 워치(Apple Watch)가 공개된 지 이틀 만에 두 가지 궁금증이 풀렸다.

하나는 배터리 사용 시간에 관한 것으로, 행사 당일 애플은 이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리코드(Re/code)측에 애플 대변인 냇 케리스가 밝힌 바에 따르면, 밤마다 충전하는 것에 익숙해져야 할 것 같다.

케리스는 “우리는 사람들이 밤마다 충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의 맥세이프(MagSafe) 기술과 유도 충전을 결합한 혁신적인 충전 솔루션을 설계했다”고 말했다.

‘혁신’이라고 언급하긴 했지만, 이미 안드로이드 웨어 워치 중 일부가 비슷한 솔루션을 갖추고 있다. LG의 G워치는 마그네틱 충전 크레들과 함께 제공되어서, 잠자기 전에 G워치를 크레들 위에 올려놓기만 하면 된다. 모토로라의 모토 360은 마그네틱이 아닌 무선 충전 스탠드를 사용하지만, 워치를 세워서 거치할 수 있어서 탁상시계로 활용할 수도 있다.



또한, 애플은 똑똑한 애플 워치 도난방지 시스템을 갖췄음을 공개했다. 특히 특정 매장에서 신용카드를 대신해 결제를 할 수 있는 만큼 중요한 부분이다. 컬트 오브 맥(Cult of Mac)에 따르면, 애플 워치의 후면에는 사용자가 착용할 때 알려주는 센서가 있어서, 시곗줄을 찰 때에 PIN을 요구한다. 이 코드가 없으면 결제가 불가능하며, 워치의 이용조차 힘들 것으로 보인다.

아직 애플 워치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은 점들이 많다. 크기나 무게, 스토리지 용량 등이 대표적인 예. 2015년이 되어야 정식 출시가 될 예정인 만큼 앞으로 구체적인 내용이 계속 공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