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6.26

‘안드로이드 L부터 구글 핏까지’ 구글 I/O 2014 주요 내용 총정리

Brad Chacos | PCWorld
올해 구글 I/O는 지금까지와는 달리 연출면에 있어서 다소 밋밋했다. 얼굴에 착용하는 완전히 새로운 컴퓨팅 디바이스를 착용하고 소형 비행선에서 뛰어내린 사람도 없고, 래리 페이지는 무대 위로 올라오지 않았다. 그러나 이런 드라마적인 요소가 없다 하더라도, 구글이 공개한 자사의 미래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에 충분했다. 

구글은 다양한 업데이트, 협력 사항을 발표하고, ‘끊김이 없이’ 사용자들의 생활을 컴퓨팅을 엮도록 디자인된 새로운 플랫폼을 공개했다.

구글 I/O 기조연설에서 나온 주요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각 내용에 들어있는 링크를 클릭하면, 해당 내용을 좀 더 심도있게 다룬 기사와 연결된다.

안드로이드 업그레이드



먼저 살펴볼 것은, 안드로이드 킷캣의 뒤를 이을 안드로이드 L이다. 디자인이 대대적으로 개편된 것이 가장 눈에 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L에 깊이감과 애니메이션에 중점을 둔 ‘매터리얼 디자인(Material Design)’을 채용했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알림 기능을 개선했고, 개인 잠금해제(persoanl unlock) 기능은 사용자가 무선으로 인증을 할 수 있는 다른 기기를 들고 있는 경우, 암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잠금을 해제할 수 있도록 한다.

안드로이드 L은 또한 그래픽 처리 속도와 배터리 성능이 향상됐고, 달빅(Dalvik) 런타임을 폐기하고 새로운 ART(Android RunTime)을 도입했다. 또한 개발자들에게 제공되는 5,000개 이상의 새로운 API가 추가됐다. 안드로이드 L 출시는 아직 몇 달이 남았지만, 개발자들은 프리뷰를 통해서 새로운 기능을 사용해볼 수 있다. 



구글에서 안드로이드와 앱스(Apps), 크롬을 책임지고 있는 선다 피차이는 또, 안드로이드의 보안 및 비즈니스 지원을 강화하는 목적의 안드로이드 포 워크(Android for Work)를 공개했다. 그 일환으로 안드로이드의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에 네이티브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구글 드라이브에서 오피스 파일을 편집하려면 복잡한 프로세스가 필요했고, ‘끊김없는’ 작업과는 거리가 멀었다. 안드로이드 L은 사용자가 스프레드시트, 문서, 프레젠테이션 파일을 간편하게 열 수 있게 할 예정이다. 구글 슬라이드(Google Slides)에 대한 모바일 지원 역시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피차이는 또, 안드로이드 원(Android One)이라는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인도와 같은 개발 도상국에 저렴한 스마트폰을 제공하고,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안드로이드 점유율을 확대해나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전방위적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는 이제 스마트폰에만 머물러있지 않다. 이번 구글 I/O 기조연설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손목과 자동차, TV용으로 만들어진 안드로이드가 선을 보였다.

LG G 워치는 오늘부터 사전 주문을 받는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웨어의 기능, 특히 상황 인식과 안드로이드 폰과의 통합 기능을 설명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엔지니어링 책임자인 데이비드 싱글톤은 안드로이드 웨어 OS의 구글 나우 스타일의 카드와 제스처, 음성 명령 등을 소개하고, 방해금지나 알림 중지 기능 등 유용한 기능도 공개했다. 잇 24(Eat 24)와 올더쿡(Allthecooks)에서 개발한 서드파티 앱도 선보였지만, 안드로이드 웨어에서 가장 눈길을 끈 발표는 하드웨어였다.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삼성 기어 라이브(Gear Live)가 공개됐고, LG G워치는 오늘부터 사전 주문을 시작한다고 발표되었다. 모토 360은 올 여름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자동차와의 통합을 목표로하는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도 공개됐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휴대폰을 자동차와 연결해서(무대 시연에서는 케이블을 이용함) 구글 캘린더, 플레이 뮤직, 지도 등 개인 앱을 자동차의 중앙 대시보드에 표시한다. 친숙한 안드로이드 UI이면서도 버튼이 크고 음성 명령이 가능한 것 등 자동차에 최적화되었다.



더불어 구글 TV가 안드로이드 TV로 회생될 것으로 보인다. 안드로이드 TV는 기본적으로 TV를 완전히 새로운 플랫폼이 아니라 안드로이드용 큰 화면으로 생각한 것이다. 인터페이스는 괜찮아 보이는데, 안드로이드 TV의 진정한 숨은 보석은 검색 기능이다. 검색을 통해서 유튜브 동영상과 프로그램에 관련된 다양한 정보 등 구글의 거대한 지식창고를 이용할 수 있다.

레이저(Razer)는 구글 안드로이드 TV에 맞는 소형의 게임 콘솔을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TV의 스트리밍과 텔레비전 보기 기능을 모두 갖추었지만, 안드로이드 게임에 더 집중한 제품이다.



2014.06.26

‘안드로이드 L부터 구글 핏까지’ 구글 I/O 2014 주요 내용 총정리

Brad Chacos | PCWorld
올해 구글 I/O는 지금까지와는 달리 연출면에 있어서 다소 밋밋했다. 얼굴에 착용하는 완전히 새로운 컴퓨팅 디바이스를 착용하고 소형 비행선에서 뛰어내린 사람도 없고, 래리 페이지는 무대 위로 올라오지 않았다. 그러나 이런 드라마적인 요소가 없다 하더라도, 구글이 공개한 자사의 미래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에 충분했다. 

구글은 다양한 업데이트, 협력 사항을 발표하고, ‘끊김이 없이’ 사용자들의 생활을 컴퓨팅을 엮도록 디자인된 새로운 플랫폼을 공개했다.

구글 I/O 기조연설에서 나온 주요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각 내용에 들어있는 링크를 클릭하면, 해당 내용을 좀 더 심도있게 다룬 기사와 연결된다.

안드로이드 업그레이드



먼저 살펴볼 것은, 안드로이드 킷캣의 뒤를 이을 안드로이드 L이다. 디자인이 대대적으로 개편된 것이 가장 눈에 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L에 깊이감과 애니메이션에 중점을 둔 ‘매터리얼 디자인(Material Design)’을 채용했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알림 기능을 개선했고, 개인 잠금해제(persoanl unlock) 기능은 사용자가 무선으로 인증을 할 수 있는 다른 기기를 들고 있는 경우, 암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잠금을 해제할 수 있도록 한다.

안드로이드 L은 또한 그래픽 처리 속도와 배터리 성능이 향상됐고, 달빅(Dalvik) 런타임을 폐기하고 새로운 ART(Android RunTime)을 도입했다. 또한 개발자들에게 제공되는 5,000개 이상의 새로운 API가 추가됐다. 안드로이드 L 출시는 아직 몇 달이 남았지만, 개발자들은 프리뷰를 통해서 새로운 기능을 사용해볼 수 있다. 



구글에서 안드로이드와 앱스(Apps), 크롬을 책임지고 있는 선다 피차이는 또, 안드로이드의 보안 및 비즈니스 지원을 강화하는 목적의 안드로이드 포 워크(Android for Work)를 공개했다. 그 일환으로 안드로이드의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에 네이티브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구글 드라이브에서 오피스 파일을 편집하려면 복잡한 프로세스가 필요했고, ‘끊김없는’ 작업과는 거리가 멀었다. 안드로이드 L은 사용자가 스프레드시트, 문서, 프레젠테이션 파일을 간편하게 열 수 있게 할 예정이다. 구글 슬라이드(Google Slides)에 대한 모바일 지원 역시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피차이는 또, 안드로이드 원(Android One)이라는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인도와 같은 개발 도상국에 저렴한 스마트폰을 제공하고,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안드로이드 점유율을 확대해나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전방위적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는 이제 스마트폰에만 머물러있지 않다. 이번 구글 I/O 기조연설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손목과 자동차, TV용으로 만들어진 안드로이드가 선을 보였다.

LG G 워치는 오늘부터 사전 주문을 받는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웨어의 기능, 특히 상황 인식과 안드로이드 폰과의 통합 기능을 설명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엔지니어링 책임자인 데이비드 싱글톤은 안드로이드 웨어 OS의 구글 나우 스타일의 카드와 제스처, 음성 명령 등을 소개하고, 방해금지나 알림 중지 기능 등 유용한 기능도 공개했다. 잇 24(Eat 24)와 올더쿡(Allthecooks)에서 개발한 서드파티 앱도 선보였지만, 안드로이드 웨어에서 가장 눈길을 끈 발표는 하드웨어였다.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삼성 기어 라이브(Gear Live)가 공개됐고, LG G워치는 오늘부터 사전 주문을 시작한다고 발표되었다. 모토 360은 올 여름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자동차와의 통합을 목표로하는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도 공개됐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휴대폰을 자동차와 연결해서(무대 시연에서는 케이블을 이용함) 구글 캘린더, 플레이 뮤직, 지도 등 개인 앱을 자동차의 중앙 대시보드에 표시한다. 친숙한 안드로이드 UI이면서도 버튼이 크고 음성 명령이 가능한 것 등 자동차에 최적화되었다.



더불어 구글 TV가 안드로이드 TV로 회생될 것으로 보인다. 안드로이드 TV는 기본적으로 TV를 완전히 새로운 플랫폼이 아니라 안드로이드용 큰 화면으로 생각한 것이다. 인터페이스는 괜찮아 보이는데, 안드로이드 TV의 진정한 숨은 보석은 검색 기능이다. 검색을 통해서 유튜브 동영상과 프로그램에 관련된 다양한 정보 등 구글의 거대한 지식창고를 이용할 수 있다.

레이저(Razer)는 구글 안드로이드 TV에 맞는 소형의 게임 콘솔을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TV의 스트리밍과 텔레비전 보기 기능을 모두 갖추었지만, 안드로이드 게임에 더 집중한 제품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