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6.28

리뷰 | OS X 매버릭의 새 멀티-모니터 지원 기능 '기대 이상'

Jason Snell | Macworld



올 가을 정식 버전이 출시될 예정인 OS X 새버전 'OS X 매버릭'(OS X mavericks)의 가장 큰 변화는 여러 개의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기능이 크게 강화된 것이다. 멀티 디스플레이는 이전 버전에서도 지원한 기능이지만 매버릭에서부터 비로소 스페이스(Spaces)와 전체화면 모드 등을 포함한 미션 컨트롤(Mission Control)의 모든 작업공간-배치 기능들이 진정한 가치를 갖게 됐다(특히 이제는 애플 TV(Apple TV)가 연결된 모든 TV까지도 추가 모니터로 쓸 수 있다!)

필자는 지난 며칠간 애플 측이 제공한 맥북 프로로 외부 디스플레이를 연결해 사용해 봤다. 매버릭은 노트북의 작은 디스플레이와 외부 연결된 큰 모니터같은 식으로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사용할 때 특히 만족스러웠다.

두 개의 화면, 두 개의 공간
OS X 라이언(OS X Lion)은 풀스크린 앱 지원과 모든 창-관리 기능을 미션 컨트롤(Mission Control)로 통합했다. 이 기능들은 모니터 하나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편리했지만 두개 이상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그렇지 못했다. 한쪽 모니터에서 앱을 전체화면으로 키우면 다른 쪽 모니터는 완전히 비어 있고 천무늬 패턴만 표시되기 때문이다. 즉 전체 화면에서는 한쪽 모니터가 사실상 무용지물이었다.

매버릭은 이와 같은 불편을 겪었던 사용자들이 원하던 바를 정확하게 제공한다. 독자적으로 작동하는 두 개의 모니터에서 각각 전체화면으로 앱을 사용할 수 있다. 캘린더(Calendar) 앱을 노트북 화면으로 드래그해 타이틀바 우측상단의 전체화면 아이콘을 클릭하면 화면에 맞춰 전체화면으로 확대된다. 동시에 더 큰 외부 모니터는 완전히 독자적으로 작동한다.


매버릭의 미션 컨트롤 기능

각각의 화면마다 별개의 전체화면 앱을 띄우고 데스크톱 세트를 구성할 수도 있다. 캘린더 앱을 전체화면 모드로 노트북에 띄워놓고 그 화면으로 커서를 이동시켜 세 손가락으로 밀어 다른 화면으로 교체할 수도 있다. 데스크톱 보기, 또 다른 풀스크린 앱, 혹은 대시보드(Dashboard)까지도 나오게 할 수 있다. (그렇다, 대시보드는 여전히 존재한다! 새로운 위젯과 기능을 추가할 때 반짝이는 효과와 위젯을 가장 왼편 스페이스에서 끌어올 수 있는 기능 등을 포함한 몇 가지 신기능이 추가됐다)

화면에서 노트북 화면으로 옮기더라도 외부 디스플레이에는 아무런 변화 없이, 다른 모든 것들을 볼 수 있다. (사실은 처음부터 이렇게 지원했어야 했다) 물론 이전 설정을 더 선호하는 사용자라면 미션 컨트롤 옵션을 바꿔 모니터에 걸쳐 공간을 일정하게 유지할 수도 있다.

추가 모니터가 없어도 문제없다
모든 이들이 노트북이나 아이맥에 어울리는 디스플레이를 구입할 수 있는 사치를 누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TV와 애플 TV(Apple TV)가 있다면 매버릭을 통해 TV를 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다. 마운틴 라이언(Mountain Lion)에는 당신의 맥 화면상 컨텐츠를 애플 TV를 통해 연결된 HDTV 화면에 띄울 수 있게 해주는 에어플레이 미러링(AirPlay Mirroring)이 도입되었다. 매버릭에서는 그 TV를 완전히 제2의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

연결 방식은 에어플레이 미러링이 마운틴 라이언에서 작동하던 방식과 그리 다르지 않다. 당신이 애플 TV가 연결된 로컬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면, 에어플레이 아이콘이 메뉴 바에 나타날 것이다. 그 메뉴에서 애플 TV를 선택하고 당신의 현재 디스플레이를 미러링하거나 데스크톱을 연장하도록 선택할 수 있다. (당신이 외장 디스플레이와 함께 에어플레이 디스플레이를 실행 중이라면, 같은 화면이 세 화면 모두에 미러링되도록 하거나 에어플레이 디스플레이가 선택한 디스플레이를 미러링하도록 지정할 수 있다.)


매버릭의 에어플레이 디스플레이



2013.06.28

리뷰 | OS X 매버릭의 새 멀티-모니터 지원 기능 '기대 이상'

Jason Snell | Macworld



올 가을 정식 버전이 출시될 예정인 OS X 새버전 'OS X 매버릭'(OS X mavericks)의 가장 큰 변화는 여러 개의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기능이 크게 강화된 것이다. 멀티 디스플레이는 이전 버전에서도 지원한 기능이지만 매버릭에서부터 비로소 스페이스(Spaces)와 전체화면 모드 등을 포함한 미션 컨트롤(Mission Control)의 모든 작업공간-배치 기능들이 진정한 가치를 갖게 됐다(특히 이제는 애플 TV(Apple TV)가 연결된 모든 TV까지도 추가 모니터로 쓸 수 있다!)

필자는 지난 며칠간 애플 측이 제공한 맥북 프로로 외부 디스플레이를 연결해 사용해 봤다. 매버릭은 노트북의 작은 디스플레이와 외부 연결된 큰 모니터같은 식으로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사용할 때 특히 만족스러웠다.

두 개의 화면, 두 개의 공간
OS X 라이언(OS X Lion)은 풀스크린 앱 지원과 모든 창-관리 기능을 미션 컨트롤(Mission Control)로 통합했다. 이 기능들은 모니터 하나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편리했지만 두개 이상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그렇지 못했다. 한쪽 모니터에서 앱을 전체화면으로 키우면 다른 쪽 모니터는 완전히 비어 있고 천무늬 패턴만 표시되기 때문이다. 즉 전체 화면에서는 한쪽 모니터가 사실상 무용지물이었다.

매버릭은 이와 같은 불편을 겪었던 사용자들이 원하던 바를 정확하게 제공한다. 독자적으로 작동하는 두 개의 모니터에서 각각 전체화면으로 앱을 사용할 수 있다. 캘린더(Calendar) 앱을 노트북 화면으로 드래그해 타이틀바 우측상단의 전체화면 아이콘을 클릭하면 화면에 맞춰 전체화면으로 확대된다. 동시에 더 큰 외부 모니터는 완전히 독자적으로 작동한다.


매버릭의 미션 컨트롤 기능

각각의 화면마다 별개의 전체화면 앱을 띄우고 데스크톱 세트를 구성할 수도 있다. 캘린더 앱을 전체화면 모드로 노트북에 띄워놓고 그 화면으로 커서를 이동시켜 세 손가락으로 밀어 다른 화면으로 교체할 수도 있다. 데스크톱 보기, 또 다른 풀스크린 앱, 혹은 대시보드(Dashboard)까지도 나오게 할 수 있다. (그렇다, 대시보드는 여전히 존재한다! 새로운 위젯과 기능을 추가할 때 반짝이는 효과와 위젯을 가장 왼편 스페이스에서 끌어올 수 있는 기능 등을 포함한 몇 가지 신기능이 추가됐다)

화면에서 노트북 화면으로 옮기더라도 외부 디스플레이에는 아무런 변화 없이, 다른 모든 것들을 볼 수 있다. (사실은 처음부터 이렇게 지원했어야 했다) 물론 이전 설정을 더 선호하는 사용자라면 미션 컨트롤 옵션을 바꿔 모니터에 걸쳐 공간을 일정하게 유지할 수도 있다.

추가 모니터가 없어도 문제없다
모든 이들이 노트북이나 아이맥에 어울리는 디스플레이를 구입할 수 있는 사치를 누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TV와 애플 TV(Apple TV)가 있다면 매버릭을 통해 TV를 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다. 마운틴 라이언(Mountain Lion)에는 당신의 맥 화면상 컨텐츠를 애플 TV를 통해 연결된 HDTV 화면에 띄울 수 있게 해주는 에어플레이 미러링(AirPlay Mirroring)이 도입되었다. 매버릭에서는 그 TV를 완전히 제2의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

연결 방식은 에어플레이 미러링이 마운틴 라이언에서 작동하던 방식과 그리 다르지 않다. 당신이 애플 TV가 연결된 로컬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면, 에어플레이 아이콘이 메뉴 바에 나타날 것이다. 그 메뉴에서 애플 TV를 선택하고 당신의 현재 디스플레이를 미러링하거나 데스크톱을 연장하도록 선택할 수 있다. (당신이 외장 디스플레이와 함께 에어플레이 디스플레이를 실행 중이라면, 같은 화면이 세 화면 모두에 미러링되도록 하거나 에어플레이 디스플레이가 선택한 디스플레이를 미러링하도록 지정할 수 있다.)


매버릭의 에어플레이 디스플레이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