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6.21

"전 페이스북 보안책임자, '사찰 논란' NSA로 이직"

Grant Gross | IDG News Service
미국 정부는 IT 업체들의 최대 데이터분석 고객 중 하나이고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페이스북의 최고 보안담당 임원을 채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일자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NSA는 지난 2010년 페이스북을 떠난 전 페이스북 CSO인 맥스 켈리를 채용했다. 정보기관들은 웹 사용자들의 정보를 더 효과적으로 수집하기 위해 미국내 IT 기업들의 고위 임원들을 채용하고 있는데 그 일환이었다는 것이다.

또한 보도에 따르면 스카이프는 NSA와 협력하고 있다. 법적, 기술적 문제를 연구하는 프로그램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스카이프 사용자들의 통화 관련 정보를 정보기관과 수사기관들에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NSA는 한 해에만 실리콘 벨리 IT 기업들에게 80~100억달러(9조 2,600억~11조 5,800억원)를 사용하고 있다. 창업기업을 지원하거나 기밀계약을 맺는 식이라고 보도는 지적했다.

이 보도에 대해 스카이프의 대변인은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 스카이프 부문 부사장 마크 길렛은 스카이프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명령에 의해 수사기관들이 사용자들의 통화 정보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IT시스템 구조를 변경했다는 주장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그는 블로그를 통해 "스카이프의 아키텍처 (변경) 결정은 사용자들에게 최고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뉴욕타임스 보도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다. 단, 켈리가 페이스북을 퇴사한 후에 NSA에 취업한 것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달 초 가디언와 워싱턴 포스트는 전직 NSA 직원인 에드워드 스노우든의 주장을 인용해 NSA가 국민들의 인터넷 활동을 광범위하게 감시하고 있다고 특종 보도했다. 스노우든은 페이스북과 스카이프를 포함해 9개 IT 업체가 자사 서버에 NSA가 직접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주장했고 지목된 대부분의 IT 업체들은 이를 부인했다. editor@idg.co.kr


2013.06.21

"전 페이스북 보안책임자, '사찰 논란' NSA로 이직"

Grant Gross | IDG News Service
미국 정부는 IT 업체들의 최대 데이터분석 고객 중 하나이고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페이스북의 최고 보안담당 임원을 채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일자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NSA는 지난 2010년 페이스북을 떠난 전 페이스북 CSO인 맥스 켈리를 채용했다. 정보기관들은 웹 사용자들의 정보를 더 효과적으로 수집하기 위해 미국내 IT 기업들의 고위 임원들을 채용하고 있는데 그 일환이었다는 것이다.

또한 보도에 따르면 스카이프는 NSA와 협력하고 있다. 법적, 기술적 문제를 연구하는 프로그램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스카이프 사용자들의 통화 관련 정보를 정보기관과 수사기관들에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NSA는 한 해에만 실리콘 벨리 IT 기업들에게 80~100억달러(9조 2,600억~11조 5,800억원)를 사용하고 있다. 창업기업을 지원하거나 기밀계약을 맺는 식이라고 보도는 지적했다.

이 보도에 대해 스카이프의 대변인은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 스카이프 부문 부사장 마크 길렛은 스카이프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명령에 의해 수사기관들이 사용자들의 통화 정보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IT시스템 구조를 변경했다는 주장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그는 블로그를 통해 "스카이프의 아키텍처 (변경) 결정은 사용자들에게 최고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뉴욕타임스 보도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다. 단, 켈리가 페이스북을 퇴사한 후에 NSA에 취업한 것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달 초 가디언와 워싱턴 포스트는 전직 NSA 직원인 에드워드 스노우든의 주장을 인용해 NSA가 국민들의 인터넷 활동을 광범위하게 감시하고 있다고 특종 보도했다. 스노우든은 페이스북과 스카이프를 포함해 9개 IT 업체가 자사 서버에 NSA가 직접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주장했고 지목된 대부분의 IT 업체들은 이를 부인했다. edito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