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2.18

“2017년, 컴퓨터가 오감을 느낀다” : IBM 연례 기술 전망

Jared Newman | PCWorld
멀지 않은 미래에 인간의 오감이 강력한 컴퓨터를 통해 보완되는 것은 물론, 더 강화될 수도 있다.
 
IBM은 매년 발표하는 향후 5년 간의 다섯 가지 기술 전망을 발표했다. 이번에는 시각과 후각, 청각, 촉각, 미각에 중점을 두고 있다. 만약 IBM의 이 모든 예상이 현실이 된다면, 컴퓨터는 인간의 생활에서 한층 더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후각
가장 흥미로운 것은 아마 5년 내에 컴퓨터가 냄새를 맡게 된다는 예상이다. IBM은 휴대폰이 사용자의 숨결을 점검해 입냄새가 난다는 것을 파악하는 것 뿐만 아니라 감기에 걸렸다는 것도 알려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면, 컴퓨터는 집에서 사용자의 입김을 받아 그 정보를 의사에게 전송해 검진할 수 있도록 해 줄 수도 있다.
 
 
청각
오늘날의 컴퓨터도 이미 사람의 말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미래에는 컴퓨터가 사람보다 음성을 더 잘 번역해 낼 수 있을지도 모른다. 예를 들어, 컴퓨터는 아기 울음소리를 듣고 무엇을 원하는지 파악해 내거나 주위의 소리를 듣고 자연 재해를 예상해 낼 수도 있을 것이다.
 
 
미각
물론 IBM이 컴퓨터가 식욕을 가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컴퓨터가 사람의 미각을 이해해 사람들이 더 좋은 것을 먹을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음식의 화학구조에 대한 대규모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컴퓨터는 사람들의 입맛을 만족시키면서도 건강에도 좋은 조리법을 개발할 수도 있을 것이다.
 
 
촉각
누를 때마다 약하게 진동하는 안드로이드 폰을 사용해 봤다면, 촉각 반응은 그리 새로운 개념은 아니다. 하지만 IBM은 이 기술이 5년 후에는 한층 더 발전해 실제 사물의 질감을 모방해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원거리에서 사물의 질감 데이터를 쉽게 느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온라인으로 셔츠를 주문하려고 할 때, 스마트폰으로 섬유의 질감을 느껴볼 수 있게 된다.
 
 
시각
IBM은 5년 내에 컴퓨터가 이미지를 보고 그 중에서 어떤 것이 중요한 것인지를 파악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예를 들어, 자연 재해가 난 상황에서 컴퓨터가 수신되는 사진을 번역해 구급대원이 어디에서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런 전망이 다소 환상적인 것처럼 들리지만, IBM은 2006년 이후 매년 이런 전망을 발표해 왔으며, 이들 중 많은 수가 실제로 성과를 내고 있다.
 
실시간 음성 인식은 지금 현실이 되었는데, IBM이 2006년에 예측한 것이며, 스마트폰을 통해 예매를 하고, 은행 업무를 보고, 쇼핑을 하는 것도 2007년에 제시된 전망 중 하나이다. 컴퓨터가 냄새를 맡는다고 하면 실없는 이야기라고 할지 모르지만, 2017년에는 당연한 것이 되어 있을 수도 있다.  editor@itworld.co.kr


2012.12.18

“2017년, 컴퓨터가 오감을 느낀다” : IBM 연례 기술 전망

Jared Newman | PCWorld
멀지 않은 미래에 인간의 오감이 강력한 컴퓨터를 통해 보완되는 것은 물론, 더 강화될 수도 있다.
 
IBM은 매년 발표하는 향후 5년 간의 다섯 가지 기술 전망을 발표했다. 이번에는 시각과 후각, 청각, 촉각, 미각에 중점을 두고 있다. 만약 IBM의 이 모든 예상이 현실이 된다면, 컴퓨터는 인간의 생활에서 한층 더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후각
가장 흥미로운 것은 아마 5년 내에 컴퓨터가 냄새를 맡게 된다는 예상이다. IBM은 휴대폰이 사용자의 숨결을 점검해 입냄새가 난다는 것을 파악하는 것 뿐만 아니라 감기에 걸렸다는 것도 알려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면, 컴퓨터는 집에서 사용자의 입김을 받아 그 정보를 의사에게 전송해 검진할 수 있도록 해 줄 수도 있다.
 
 
청각
오늘날의 컴퓨터도 이미 사람의 말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미래에는 컴퓨터가 사람보다 음성을 더 잘 번역해 낼 수 있을지도 모른다. 예를 들어, 컴퓨터는 아기 울음소리를 듣고 무엇을 원하는지 파악해 내거나 주위의 소리를 듣고 자연 재해를 예상해 낼 수도 있을 것이다.
 
 
미각
물론 IBM이 컴퓨터가 식욕을 가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컴퓨터가 사람의 미각을 이해해 사람들이 더 좋은 것을 먹을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음식의 화학구조에 대한 대규모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컴퓨터는 사람들의 입맛을 만족시키면서도 건강에도 좋은 조리법을 개발할 수도 있을 것이다.
 
 
촉각
누를 때마다 약하게 진동하는 안드로이드 폰을 사용해 봤다면, 촉각 반응은 그리 새로운 개념은 아니다. 하지만 IBM은 이 기술이 5년 후에는 한층 더 발전해 실제 사물의 질감을 모방해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원거리에서 사물의 질감 데이터를 쉽게 느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온라인으로 셔츠를 주문하려고 할 때, 스마트폰으로 섬유의 질감을 느껴볼 수 있게 된다.
 
 
시각
IBM은 5년 내에 컴퓨터가 이미지를 보고 그 중에서 어떤 것이 중요한 것인지를 파악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예를 들어, 자연 재해가 난 상황에서 컴퓨터가 수신되는 사진을 번역해 구급대원이 어디에서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런 전망이 다소 환상적인 것처럼 들리지만, IBM은 2006년 이후 매년 이런 전망을 발표해 왔으며, 이들 중 많은 수가 실제로 성과를 내고 있다.
 
실시간 음성 인식은 지금 현실이 되었는데, IBM이 2006년에 예측한 것이며, 스마트폰을 통해 예매를 하고, 은행 업무를 보고, 쇼핑을 하는 것도 2007년에 제시된 전망 중 하나이다. 컴퓨터가 냄새를 맡는다고 하면 실없는 이야기라고 할지 모르지만, 2017년에는 당연한 것이 되어 있을 수도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