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0.24

"한 손에 쏙!" 애플, 7.9인치 아이패드 미니 공개

Lex Friedman | Macworld
소문이 무성했던 아이패드 미니가 마침내 공개됐다. 애플은 23일 미디어 행사에서 3세대 아이패드를 공개한지 6개월 만에 4세대 아이패드와 함께 7.9인치 아이패드 미니를 공개했다. 


 
애플 CEO 팀 쿡은 아이패드 출시 2년 반 만에 1억 대의 아이패드가 판매됐다고 말하면서, 애플의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인 필 쉴러에게 아이패드 관련 발표를 넘겼다. 쉴러는 아이패드 미니에 대해서 "한 손에 들 수 있다"라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얇고 모든 각도에서 아릅답다"라고 표현했다.
 
아이패드 미니의 두께는 쉴러의 표현에 따르면 '연필 두께만큼 얇은'7.2mm로 4세대 아이패드보다 23% 얇고, 무게는 308g으로 기존의 아이패드 무게의 반이며 종이 공책 만큼 가볍다.


 
아이패드 미니는 아이폰 5와 비슷하게 뒷면이 실버인 화이트 모델과 뒷면이 슬레이트 블랙인 블랙 버전이 출시된다.
 

 
쉴러는 아이패드 미니의 크기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애플 엔지니어들은 아이패드를 작게 만들면서도 아이패드의 유용성을 헤치지 않을만큼 작게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아이패드 미니의 화면 크기는 7.9인치이며, 아이패드 2와 같은 1024 x 768 픽셀 해상도이다. 따라서 모든 아이패드 앱은 아이패드 미니에서도 그대로 이용이 가능하다.
 

 
쉴러는 아이패드 미니가 게임, 페이스북, 웹 브라우징, 이메일, 가라지밴드(GarageBand), 아이워크 등 기존 아이패드에서 즐기던 모든 것을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쉴러는 앱 스토어에 등록된 아이패드용 앱 개수를 언급하면서 "여기서 27만 5,000개의 아이패드 미니 장점을 나열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아이패드 미니의 내부는 아이패드 2와 비슷하거나 더 좋다. 애플의 듀얼코어 A5 칩을 탑재했으며, 전면에는 페이스타임 HD, 후면에는 500만 화소의 아이사이트(iSight) 카메라가 있다. 4세대와 같은 LTE 네트워크와 더 빠른 와이파이를 지원한다. 물론, 라이트닝 커넥터가 채택됐다. 쉴러에 따르면, 다른 아이패드 제품군과 마찬가지로 10시간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지원하는데, 애플은 아이패드 미니에 가장 크고 얇은 배터리를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아이패드 미니의 가격은 16GB 와이파이 모델이 329달러고, 32GB는 429달러, 64GB는 529달러이다. 셀룰러 연결이 들어가면 각 용량별로 130달러가 높아진다. 사전 주문은 금요일인 10월 26일부터 시작된다.
 
와이파이 버전은 11월 2일부터 많은 국가에서 정식 출시되는데, 한국도 1차 출시국에 포함되어 있다. 셀룰러 버전은 미국에서부터 2주 후에 출시된다. 


 
애플은 아이패드 미니용 새로운 스마트 커버도 선보였다.
 
한편, 기존의 아이패드 제품군을 이어가는 4세대 아이패드는 애플의 A6X 칩을 탑재했는데, A6보다 속도가 향상됐으며, A5X보다는 2배 빠르다. 3세대 아이패드와 마찬가지로 배터리 사용시간은 10시간이다.
 
4세대 아이패드에는 전면부에 페이스타임 HD 카메라가 장착됐으며, 30핀 독 커넥터 대신 라이트닝 커넥터를 채택했다. 와이파이 연결도 이전 세대보다 2배 빨라졌다.
 
3세대 아이패드와 마찬가지로 블랙과 화이트 모델이 출시되며, 가격은 16GB 와이파이 모델이 499달러, 32GB가 599달러, 64GB가 699달러로 기존과 동일하다. 셀룰러 지원 모델은 각 모델에 130달러를 더하면 된다.
 
4세대 아이패드의 사전 주문은 아이패드 미니와 같은 금요일에 시작된다. editor@itworld.co.kr


2012.10.24

"한 손에 쏙!" 애플, 7.9인치 아이패드 미니 공개

Lex Friedman | Macworld
소문이 무성했던 아이패드 미니가 마침내 공개됐다. 애플은 23일 미디어 행사에서 3세대 아이패드를 공개한지 6개월 만에 4세대 아이패드와 함께 7.9인치 아이패드 미니를 공개했다. 


 
애플 CEO 팀 쿡은 아이패드 출시 2년 반 만에 1억 대의 아이패드가 판매됐다고 말하면서, 애플의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인 필 쉴러에게 아이패드 관련 발표를 넘겼다. 쉴러는 아이패드 미니에 대해서 "한 손에 들 수 있다"라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얇고 모든 각도에서 아릅답다"라고 표현했다.
 
아이패드 미니의 두께는 쉴러의 표현에 따르면 '연필 두께만큼 얇은'7.2mm로 4세대 아이패드보다 23% 얇고, 무게는 308g으로 기존의 아이패드 무게의 반이며 종이 공책 만큼 가볍다.


 
아이패드 미니는 아이폰 5와 비슷하게 뒷면이 실버인 화이트 모델과 뒷면이 슬레이트 블랙인 블랙 버전이 출시된다.
 

 
쉴러는 아이패드 미니의 크기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애플 엔지니어들은 아이패드를 작게 만들면서도 아이패드의 유용성을 헤치지 않을만큼 작게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아이패드 미니의 화면 크기는 7.9인치이며, 아이패드 2와 같은 1024 x 768 픽셀 해상도이다. 따라서 모든 아이패드 앱은 아이패드 미니에서도 그대로 이용이 가능하다.
 

 
쉴러는 아이패드 미니가 게임, 페이스북, 웹 브라우징, 이메일, 가라지밴드(GarageBand), 아이워크 등 기존 아이패드에서 즐기던 모든 것을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쉴러는 앱 스토어에 등록된 아이패드용 앱 개수를 언급하면서 "여기서 27만 5,000개의 아이패드 미니 장점을 나열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아이패드 미니의 내부는 아이패드 2와 비슷하거나 더 좋다. 애플의 듀얼코어 A5 칩을 탑재했으며, 전면에는 페이스타임 HD, 후면에는 500만 화소의 아이사이트(iSight) 카메라가 있다. 4세대와 같은 LTE 네트워크와 더 빠른 와이파이를 지원한다. 물론, 라이트닝 커넥터가 채택됐다. 쉴러에 따르면, 다른 아이패드 제품군과 마찬가지로 10시간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지원하는데, 애플은 아이패드 미니에 가장 크고 얇은 배터리를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아이패드 미니의 가격은 16GB 와이파이 모델이 329달러고, 32GB는 429달러, 64GB는 529달러이다. 셀룰러 연결이 들어가면 각 용량별로 130달러가 높아진다. 사전 주문은 금요일인 10월 26일부터 시작된다.
 
와이파이 버전은 11월 2일부터 많은 국가에서 정식 출시되는데, 한국도 1차 출시국에 포함되어 있다. 셀룰러 버전은 미국에서부터 2주 후에 출시된다. 


 
애플은 아이패드 미니용 새로운 스마트 커버도 선보였다.
 
한편, 기존의 아이패드 제품군을 이어가는 4세대 아이패드는 애플의 A6X 칩을 탑재했는데, A6보다 속도가 향상됐으며, A5X보다는 2배 빠르다. 3세대 아이패드와 마찬가지로 배터리 사용시간은 10시간이다.
 
4세대 아이패드에는 전면부에 페이스타임 HD 카메라가 장착됐으며, 30핀 독 커넥터 대신 라이트닝 커넥터를 채택했다. 와이파이 연결도 이전 세대보다 2배 빨라졌다.
 
3세대 아이패드와 마찬가지로 블랙과 화이트 모델이 출시되며, 가격은 16GB 와이파이 모델이 499달러, 32GB가 599달러, 64GB가 699달러로 기존과 동일하다. 셀룰러 지원 모델은 각 모델에 130달러를 더하면 된다.
 
4세대 아이패드의 사전 주문은 아이패드 미니와 같은 금요일에 시작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