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3.12

SXSW, 멋진 괴짜 프로그래머의 ‘성장’ 돕다

Mark Sullivan | Australian Reseller News
21세기 초에 언젠가는 꺼벙한 괴짜가 최신 정보의 장에서 부상하기 시작했다. 생각지도 못한 아이디어이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에 전반적으로 가능한 것이다.  

지난 주말에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렸던 SXSW(South By Southwest) 인터랙티브 컨퍼런스는 지금까지의 모든 컴퓨터 괴짜들이 모인 새로운 집단이다.  

여기에 참여한 많은 사람들은 스키니진을 입고, 힙합, 풍자, 유행하는 것이 디자인된 티셔츠를 입었다. 또한 여기저기에 문신을 새겼다. 그러나 이같은 많은 사람들은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그들은 코드 언어와 인터페이스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SXSW는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인디 음악 축제로 알고 있지만, 몇 년전부터 추가된 인터랙티브 컨퍼런스는 디지털 미디어계의 선댄스(Sundance)로 부상하고 있다. 인터랙티브 컨퍼런스에 참석한 멋진 괴짜 프로그래머들은 음악 축제에 참여한 마을 사람들을 거의 구별할 수 없다.  

이같이 멋진 괴짜들은 매우 스마트하고, 진취적이며 낙관적이고, 말하는 것도 재미있다. 젊은 기업가와 프로그래머도 이곳에 와서, 교육 기관이나 엔젤 투자가, 프로그래머, 공동 작업자와 미디어에 선발되길 원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다음 페이스북이나 징가를 뒤이을 사람들을 찾으려고 한다.  

괴짜 프로그래머와 함께 제품들도 여기에 있다. 인터랙티브 광고 업체는 온라인 소비자를 추적하고 판매하기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 펩시와 같은 주요 기업들은 SXSW 주스가 젊은 사람들과 진보된 그룹에 좀더 브랜드를 어필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여기에 참석한 사람들에게 어떤 일이든 할 수 있는가는 질문하며, 가끔은 ‘예’라고 대답한다. 하지만 결국 SXSW는 트위터와 포스퀘어에 그들의 일자리를 주었다. 어쨌든 SXSW는 상호적인 업계에서 한 방향이거나 다른 방향으로 지원하는 마음과 재능이 만나는 자리가 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12.03.12

SXSW, 멋진 괴짜 프로그래머의 ‘성장’ 돕다

Mark Sullivan | Australian Reseller News
21세기 초에 언젠가는 꺼벙한 괴짜가 최신 정보의 장에서 부상하기 시작했다. 생각지도 못한 아이디어이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에 전반적으로 가능한 것이다.  

지난 주말에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렸던 SXSW(South By Southwest) 인터랙티브 컨퍼런스는 지금까지의 모든 컴퓨터 괴짜들이 모인 새로운 집단이다.  

여기에 참여한 많은 사람들은 스키니진을 입고, 힙합, 풍자, 유행하는 것이 디자인된 티셔츠를 입었다. 또한 여기저기에 문신을 새겼다. 그러나 이같은 많은 사람들은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그들은 코드 언어와 인터페이스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SXSW는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인디 음악 축제로 알고 있지만, 몇 년전부터 추가된 인터랙티브 컨퍼런스는 디지털 미디어계의 선댄스(Sundance)로 부상하고 있다. 인터랙티브 컨퍼런스에 참석한 멋진 괴짜 프로그래머들은 음악 축제에 참여한 마을 사람들을 거의 구별할 수 없다.  

이같이 멋진 괴짜들은 매우 스마트하고, 진취적이며 낙관적이고, 말하는 것도 재미있다. 젊은 기업가와 프로그래머도 이곳에 와서, 교육 기관이나 엔젤 투자가, 프로그래머, 공동 작업자와 미디어에 선발되길 원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다음 페이스북이나 징가를 뒤이을 사람들을 찾으려고 한다.  

괴짜 프로그래머와 함께 제품들도 여기에 있다. 인터랙티브 광고 업체는 온라인 소비자를 추적하고 판매하기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 펩시와 같은 주요 기업들은 SXSW 주스가 젊은 사람들과 진보된 그룹에 좀더 브랜드를 어필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여기에 참석한 사람들에게 어떤 일이든 할 수 있는가는 질문하며, 가끔은 ‘예’라고 대답한다. 하지만 결국 SXSW는 트위터와 포스퀘어에 그들의 일자리를 주었다. 어쨌든 SXSW는 상호적인 업계에서 한 방향이거나 다른 방향으로 지원하는 마음과 재능이 만나는 자리가 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