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09

EU, 사이버 보안 감시단체 강화

Jennifer Baker | IDG News Service
"사이버 범죄는 국제 마약 거래보다 더 크다"고 EU 집행위원 크루스 네일리는 말했다. 
  
유럽 당국들에 의해 추진된 EU 사이버 보안 감시단체 강화안은 EU 의원들에 의해 허가를 받았다. 
 
ENISA(the European Network and Information Security Agency)라 불리는 이 단체는 네트워크 정보 보안의 상위 레벨을 보장하기 위해 2004년에 EU에 의해 설립됐다. 이 단체의 현재 권한은 원래 2013년 9월에 완료되는 것으로 예정됐지만, 2020년까지 연장해달라는 유럽 산업위원회 의원들의 투표와 에너지 위원회가 동의했다. 
 
이번 새로운 제안은 ENISA가 완전하고 철저한 EU CERT(European Union Computer Emergency Response Team) 팀을 창설하는데 돕기를 요구하고 있다. EU CERT는 네트워크 상에서 공격 또는 중단과 같은 사건이 일어나면 회원국에게 지원을 제공하는 것과 같이 유럽 기관, 의회, 당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팀. 
 
ENISA의 역할 일부는 네트워트와 정보 보안 문제와 사건에 대해 막고, 감지하고 대응하는 능력과 대비할 수 있는 개인 이해당사자들의 개발을 돕는다. 
 
디지털 아젠다 위원 크루스 네일리가 사이버 범죄와 싸우기 위해 전략의 일부로써 제시한 이 제안은 투표 결과 52-3으로 승인받았다. 이는 과거에 유럽 경쟁 정책 담당 집행위원이었던 크루스는 "사이버 범죄는 현재 글로벌 마약 거래보다 더 큰 비즈니스가 될 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크루스는 "인터넷 공격은 이미 우리의 웰빙에 위협선을 넘어섰다. 인터넷 공격은 테러리스트 단체 또는 외국 정부들에 의해 정치적으로, 경제적 파괴, 스파이 행위, 그리고 잠재적인 전면 공격을 위한 새로운 도구로써 사용되어진다. 인터넷은 국제적인 힘을 연습하는 군사적인 또는 국제적인 위협에 노출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2.02.09

EU, 사이버 보안 감시단체 강화

Jennifer Baker | IDG News Service
"사이버 범죄는 국제 마약 거래보다 더 크다"고 EU 집행위원 크루스 네일리는 말했다. 
  
유럽 당국들에 의해 추진된 EU 사이버 보안 감시단체 강화안은 EU 의원들에 의해 허가를 받았다. 
 
ENISA(the European Network and Information Security Agency)라 불리는 이 단체는 네트워크 정보 보안의 상위 레벨을 보장하기 위해 2004년에 EU에 의해 설립됐다. 이 단체의 현재 권한은 원래 2013년 9월에 완료되는 것으로 예정됐지만, 2020년까지 연장해달라는 유럽 산업위원회 의원들의 투표와 에너지 위원회가 동의했다. 
 
이번 새로운 제안은 ENISA가 완전하고 철저한 EU CERT(European Union Computer Emergency Response Team) 팀을 창설하는데 돕기를 요구하고 있다. EU CERT는 네트워크 상에서 공격 또는 중단과 같은 사건이 일어나면 회원국에게 지원을 제공하는 것과 같이 유럽 기관, 의회, 당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팀. 
 
ENISA의 역할 일부는 네트워트와 정보 보안 문제와 사건에 대해 막고, 감지하고 대응하는 능력과 대비할 수 있는 개인 이해당사자들의 개발을 돕는다. 
 
디지털 아젠다 위원 크루스 네일리가 사이버 범죄와 싸우기 위해 전략의 일부로써 제시한 이 제안은 투표 결과 52-3으로 승인받았다. 이는 과거에 유럽 경쟁 정책 담당 집행위원이었던 크루스는 "사이버 범죄는 현재 글로벌 마약 거래보다 더 큰 비즈니스가 될 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크루스는 "인터넷 공격은 이미 우리의 웰빙에 위협선을 넘어섰다. 인터넷 공격은 테러리스트 단체 또는 외국 정부들에 의해 정치적으로, 경제적 파괴, 스파이 행위, 그리고 잠재적인 전면 공격을 위한 새로운 도구로써 사용되어진다. 인터넷은 국제적인 힘을 연습하는 군사적인 또는 국제적인 위협에 노출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