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1.20

리뷰 | 쉽고 편한 전자책 출판 툴 아이북스 오서, "아이패드만 지원 아쉬워"

Serenity Caldwell | Macworld
목요일 교육 행사에서 애플은 모든 교과서 출판업체가 환영할 만한 새로운 전자책 출판 툴인 아이북스 오서(iBooks Author)를 공개했다. WYSIWYG 편집, 페이지(Pages), 워드(Word)를 활용할 수 있고, 무료라는 점이 상당한 매력이다. 애플은 아이북스 오서를 아이북스스토어에 아이패드 친화적인 교과서를 많이 확보하기 위한 툴로 공개하긴 했지만, 모든 출판업체들이 사용할 수 있으며, 필 쉴러는 요리책이나 여행 책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탬플릿 선택 : 아이북스 오서 탬플릿은 교육을 테마로 하고 있으며 사용자들이 쉽게 자신에 맞게 수정할 수 있다.
 
첫인상만 보자면, 아이북스 오서는 아이워크(iWork)와 동일하다. 다른 애플의 콘텐츠 앱과 마찬가지로 오서는 탬플릿을 선택하는 것부터 시작된다. 기본, 현대, 모던 양식, 클래식, 사설, 공예 등 6가지 스타일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사용자가 원하는 양식을 만들어서 저장하면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 수 있다. 탬플릿의 배경화면은 고정된 것이 아니며, 삭제도 가능하고, 새로운 에디션을 추가할 수도 있다. 특히 디자이너들은 이러한 WYSIWYG(what you see is what you get) 툴을 선호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폰트는 마음껏 수정하기가 힘들다.

필자는 한시간 만에 맥월드 1월 호를 다시 만들 수 있었다
 
페이지나 워드에서 파일을 가져오는 것은 다른 툴과 비슷하게 작동한다. 스타일이 유지되지 않고, 이미지가 변경될 수 있지만, 텍스트는 제대로 배열되는 편이다. 필자는 아이폰 4S 수퍼가이드 한 챕터의 페이지 문서를 불러왔는데(드래그해서 장에 삽입), 모든 진하게 혹은 기울이기 등을 유지하지는 않았지만, 링크, 페이지 나눔, 이미지 등은 제자리에 제대로 가져왔다. 안타깝게도 다른 ePub 솔루션들처럼 아이북스 오서도 이미 만들어 놓은 ePub 문서는 수정이 불가능하다. .iba 형식으로 새로 만들어야 한다.
 
기본적인 이미지와 텍스트외에 쌍방향 콘텐츠와 미디어를 위젯 툴을 이용해서 삽입할 수 있다. 갤러리, 미디어, 복습, 키노트, 대화식 이미지, 3D, HTML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갤러리는 제목과 캡션이 있는 여러 개의 이미지를 추가할 수 있다. 팝업으로 뜨는 그래픽 섹션에서 프레임 색상이나 스타일 등 여러 가지 조절이 가능하다.
 
다른 위젯을 이용해서 동영상을 추가하고, 끝에 퀴즈를 추가할 수 있으며, 키노트 애니메이션도 추가가 가능하고, 대화식 캡션이 있는 이미지나 3D 모델, HTML 등을 추가할 수 있다.
2012.01.20

리뷰 | 쉽고 편한 전자책 출판 툴 아이북스 오서, "아이패드만 지원 아쉬워"

Serenity Caldwell | Macworld
목요일 교육 행사에서 애플은 모든 교과서 출판업체가 환영할 만한 새로운 전자책 출판 툴인 아이북스 오서(iBooks Author)를 공개했다. WYSIWYG 편집, 페이지(Pages), 워드(Word)를 활용할 수 있고, 무료라는 점이 상당한 매력이다. 애플은 아이북스 오서를 아이북스스토어에 아이패드 친화적인 교과서를 많이 확보하기 위한 툴로 공개하긴 했지만, 모든 출판업체들이 사용할 수 있으며, 필 쉴러는 요리책이나 여행 책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탬플릿 선택 : 아이북스 오서 탬플릿은 교육을 테마로 하고 있으며 사용자들이 쉽게 자신에 맞게 수정할 수 있다.
 
첫인상만 보자면, 아이북스 오서는 아이워크(iWork)와 동일하다. 다른 애플의 콘텐츠 앱과 마찬가지로 오서는 탬플릿을 선택하는 것부터 시작된다. 기본, 현대, 모던 양식, 클래식, 사설, 공예 등 6가지 스타일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사용자가 원하는 양식을 만들어서 저장하면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 수 있다. 탬플릿의 배경화면은 고정된 것이 아니며, 삭제도 가능하고, 새로운 에디션을 추가할 수도 있다. 특히 디자이너들은 이러한 WYSIWYG(what you see is what you get) 툴을 선호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폰트는 마음껏 수정하기가 힘들다.

필자는 한시간 만에 맥월드 1월 호를 다시 만들 수 있었다
 
페이지나 워드에서 파일을 가져오는 것은 다른 툴과 비슷하게 작동한다. 스타일이 유지되지 않고, 이미지가 변경될 수 있지만, 텍스트는 제대로 배열되는 편이다. 필자는 아이폰 4S 수퍼가이드 한 챕터의 페이지 문서를 불러왔는데(드래그해서 장에 삽입), 모든 진하게 혹은 기울이기 등을 유지하지는 않았지만, 링크, 페이지 나눔, 이미지 등은 제자리에 제대로 가져왔다. 안타깝게도 다른 ePub 솔루션들처럼 아이북스 오서도 이미 만들어 놓은 ePub 문서는 수정이 불가능하다. .iba 형식으로 새로 만들어야 한다.
 
기본적인 이미지와 텍스트외에 쌍방향 콘텐츠와 미디어를 위젯 툴을 이용해서 삽입할 수 있다. 갤러리, 미디어, 복습, 키노트, 대화식 이미지, 3D, HTML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갤러리는 제목과 캡션이 있는 여러 개의 이미지를 추가할 수 있다. 팝업으로 뜨는 그래픽 섹션에서 프레임 색상이나 스타일 등 여러 가지 조절이 가능하다.
 
다른 위젯을 이용해서 동영상을 추가하고, 끝에 퀴즈를 추가할 수 있으며, 키노트 애니메이션도 추가가 가능하고, 대화식 캡션이 있는 이미지나 3D 모델, HTML 등을 추가할 수 있다.